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자들의 보도자료는 기본적으로 홍보팀의 문구에 좌지우지 한다. 거기서 뭔가를 끄집어 내야한다. 보통 영화 보도자료를 추가 취재하는 경우는 드물다. 그래도 그렇지, ‘신의 한수이시영과 타짜김혜수를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지 않나 싶다.

 

앞서도 한번 거론했지만, ‘신의 한수가 만들어질 당시, ‘타짜와 비교 되었는데 그 중 한명이 김혜수와 이시영이었다. 각각 화투와 바둑에서 고수에 속하며, 내기를 하러온 남자들을 쥐락펴락 한다. 그러나 이시영은 결코 김혜수가 되지 못했다.

 

이유는 김혜수는 화투를 들고 이야기의 중심에 있었지만, 이시영은 바둑판조차도 멀리 놔두며 이야기와 동떨어진 섬에 홀로 둥둥 떠 있었기 때문이다.

 

영화를 본 이들 중에는 바둑 고수이고, 이범수를 배신해 화나게 하지 않냐등의 말을 할 수 있겠지만, 그게 영화랑 무슨 상관인지.

 

일단 초반 이시영은 꽤 괜찮게 나온다. 바둑의 고수이며, 남성들마저 내리 깔보며 도도한 모습을 보여준다. 오랜 경력의 선배들 (영화에서 사범이라 나오는 이들)을 실력 차이에서 생기는 도도함으로 무시하거나 충고한다. 그런데 여기까지다. 그 다음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시영이 뭘 했는지 모른다.

 

이시영이 운영하는 바의 역할도 없고, 이시영과 이범수와의 관계도 뭔 설명이 없다. 그러다보니 칼 한번 푹 찔리기까지 한다. 허무하다.

 

이는 실상 영화 황제를 위하여의 이태임과 별반 다르지 않다. 물론 비중이나 캐릭터에서 약간의 차이는 존재할지 몰라도, 결국 남성 캐릭터에 함몰되어 여자 캐릭터를 제대로 세우지 못한다는 면에서는 똑같다. 과하다고? 초반 이후 이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어느정도 분량을 가졌는지를 다시 보면 알 수 있다.

 

- 아해소리 -

 

 

2014/07/03 - [영화끄적이기] - [신의 한수①] ‘타짜’ 뛰어넘지 못한 정우성의 영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보통 블로그에는 정제된 글 한 꼭지 정도만 올리는데, 이번 영화 신의 한수는 세 꼭지로 나눠서 올리고자 한다. 그만큼 재미있었냐고? 그보다는 할 말이 더 많은 영화이기 때문일 것이다.

 

기본적인 정보는 검색해보면 나오니 넘어가자. 중요한 것은 바둑은 별로 나오지 않는 바둑 이야기라는 것.

 

영화는 시작부터 거칠다. 솔직히 비위 좋은 사람도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강렬하다고 말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이 정도까지 해야하나 싶을 정도의 느낌마저 든다. 욱욱 대며 바둑돌을 먹는 장면은 내 속까지 이상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이 타이밍부터 영화는 바둑을 떠나보내고 무림 고수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그린다. 억울하게 감옥에 간 정우성은 그 안에서 조직폭력배 보스를 만나 싸움을 익힌다. 또 바둑 고수를 만나 한 수 배우게 된다. 이후에는 안 봐도 비디오다. 정우성의 정우성을 정우성을 위한 영화가 만들어지게 된다.

 

물론 영화 자체로 보면 나쁘지 않다. 잘 생긴 정우성은 여전히 잘 생겼으며, 거기에 똑똑한 머리와 거친 액션을 선사한다. 그리고 악역으로 나오는 살수 이범수는 잘 어울리는 악역을 소화해냈고, 김인권은 코믹함을, 안선기와 안길강은 중심축을 맡았다.

 

바둑 내용은 자세히 나오지 않지만, 실상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 그냥 바둑을 가운데 두고 싸움판을 벌이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아쉽다.

 

영화는 만들어질 당시부터 화투판을 적나라하게 그린 타짜와 종종 비견됐다. ‘타짜를 뛰어넘을 수 있을지 까지 거론됐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타짜를 뛰어넘지 못했다.

 

타짜에서의 화투는 총이었고 칼이었다. 화투 48장은 날카로웠고, 상대를 죽이기도 살리기도 했다. 별다른 액션이 등장하지 않아도, ‘타짜가 긴박감을 불러일으켰던 이유이기도 하다. 그런데 신의 한수에서는 바둑(혹은 바둑알)은 총이 되지도, 칼이 되지도 않았다. 그저 이들이 치고받고 싸우고, 뭔가 일을 저지르기 위한 도구에 불과했다.

 

신의 한수는 바둑판에서 찾아야 하는데, 바둑판 밖에서 찾으려 하니 화려하기는 해도 스토리가 단순해지고, 홍콩 영화처럼 멍한 머릿속에 자극적인 것만 집어넣는 꼴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참 아쉽고 아쉬운 대목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