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선희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안재환이 사채를 사용한 것이 사실이며, 그 금액도 수십억에 이른다고 말했다. 사채업자들이 날마다 와서 가족과 본인을 협박했다고 밝혔다. 내용은 지금 검색어에 오른 관계로 많은 매체들이 이를 기사화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내가 주목한 것은 인터뷰를 한 매체다. 시사저널에서 나와 이미 여러 특종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시사IN'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정선희를 다양하게 평가하고 있다. 좋은 쪽으로 평가하기도 하고, 안정환의 누님의 말을 빌려 안좋은 쪽으로 평가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런 것을 떠나 본인 스스로는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다는 점은 사실이다. 여러 사람의 입에 오르내리며, 최근 잇따른 자살의 중심에 서 있기에 그것은 단순한 '어려움' 이상이다. 이 상황에서 많은 매체들은 그녀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을 것이다. 그것은 특종 이상으로 많은 것을 밝혀낼 수 있는 유일한 창구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진실의 자살때도 기사화되기는 했지만, 남편과 지인이 잇따라 자살한 가운데 그녀의 입을 여는 것은 하나의 '미디어 횡포'에 가까운 것이다. 결국 그녀에게 물어보려는 내용들은 그녀의 마음을 한번 죽일 수 있기 때문이다. 세상이 만들어낸 루머에 그녀가 답할 수 있는 한계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사람들은 그 한계 이상을 요구할 것이 뻔하고, 이를 대변키 위해 미디어들은 달려들려 할 것이 눈에 보였기 때문이다.

대다수 황색저널리즘 매체들은 그녀의 마음을 들으려 하기 보다는 '듣고 싶은 것'만 들으려 한다. 같은 질문, 같은 접근이라도 의도가 다르게 상대방이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시사IN'의 인터뷰는 매체의 신뢰도 그 자체의 승리라고 평가할 수 있다.

가장 어려운 상황에서 가장 입을 열기 힘든 사람이 입을 열게 했기 때문이다. 물론 그 과정은 솔직히 모른다. 그러나 최악의 상황에 몰린 사람이 세상을 향해 자신의 답답한 심정으로 내뱉을 수 있는 창구로 선택하는 매체라면 많은 생각과 고민과 그 매체에 대해 알아봤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최근 자살한 최진실의 기사를 읽고 판단하지 않았을까 싶다. 황색 저널리즘과 추측성 기사가 아닌 사회, 문화적인 관점에서 접근했기 때문이다)

정선희가 속 시원하게 무엇인가를 말한 것을 다행이라고 생각하며, 시사IN이 또한번 사람과 세상을 이어주는 창구로서의 특종을 한 것을 환영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집에 며칠째 못 들어간 관계로 지하철에서 시사IN을 사려 했습니다.

회사가 유동인구가 많은 탓인지 '시사IN'이 없다는 말만 들었습니다. 겨우 몇 정거장에 알아본 결과 한곳에서

구할 수 있었죠. 친구 집에 가는 동안 거의 모든 내용을 다 읽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차..

친구를 기다리는 빗속에서 옆구리에 꼈던 시사IN이 떨어지고 말았죠. 통화중이라 뭔가 허전하다는 것만 느꼈지.

그게 시사IN인줄은..........ㅠㅠ

몇 가지만 이야기하면...

콘텐츠...역시 뛰어났습니다. 이미 발간 전부터 화제를 일으켰떤 신정아 인터뷰나 독립언론에 대한 취재는 내용이 알차서 쉽게 읽히겠더군요.

그러나...편집이 왠지 눈에 들어오는 편은 아닝ㅆ씁니다. 일본 언론인의 기고는 뒤가 잘린 채로 프랑스 언론 이야기로 넘어가는 등 이해하기 힘든 편집도 몇몇 보였고요.

뭐 아직 창간호니까 그려러니 하지만, '전 시사저널' 멤버들이 모인만큼 아직 독자들은 콘텐츠든 편집이든 높은 기대치를 보이고 있을겁니다.

아무튼 창간을 축하드립니다. ^^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늦게 뉴스를 봤다. 그리고 한참 웃었다. '짝퉁 시사저널'이 오버하고 있고, 이게 포털 메인에 뜨니까 개념없는 몇몇 검색어 맞춤 언론사들이 트래픽 올리려 난리치며 글을 써댄다.

과거 정덕희 교수의 말을 조사도 안하고, 일단 네티즌들 유혹하려고 베껴쓰고 있다. 물론 오후 늦게부터 제대로 된 기사들이 나오고나서부터 앞에 쓰레기 글들이 없어지는 것은 다행이다.

다시 이야기를 앞으로 돌아가자....짝퉁 시사저널 기자들 (기자라고 칭하기도 민망) 제대로 조사나 했나. 이미 정덕희 교수는 여러 곳에서 자신의 학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도리어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네티즌들과 블로거들이 과거 이야기들을 찾아내 나열하고 있다.

부끄럽지 않나. '디워'처럼 논쟁의 문제도 아니고 사실관계 따지는 문제에서 언론이 기본적인 것도 파악도 못하고 설쳐대니, 이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오버하지 마라. 내가 보기에는 현재 신정아 전 동국대교수부터 시작해, 이현세, 이지영, 이창하로 이어지면서 이슈가 되니, 괜히 "짝퉁 시사저널도 언론이다"라며 나서는 꼴 밖에 되지 않는다.

그리고 동시에 아쉽다. 현재 시사인을 만든 기자들이라면 아마 치밀하게 파고 들었을 것이다. 글을 써도 저것처럼 어이없이 나열하지 않았을 것이다. 실제 기사를 읽으면서 어이없었다. 정락인 기자가 누군지는 모르지만, 기자교육 제대로 배운지도 의문스러울 정도로 리드문이 허약했다. 아래 보자..

방송통신대 졸업, 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 졸업(석사), 경인여대 교수. 정씨의 화려한 이력은 모든 여성들로부터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했다.<시사저널>이 정씨의 학력과 경력을 조사해본 결과 모두 가짜로 드러났다.정씨의 최종학력은 예산여고 졸업. 학력에 기재된 방송통신대는 다닌 적이 없었다.동국대학교 대학원 석사 과정 졸업도 사실이 아니었다.학위가 없는 연구 과정을 수료한 것이 전부였다.경인여대 교수를 지낸 적도 없다.경인여대 측에 확인해보니 시간강사로 잠깐 강의를 했을 뿐이다.

이게 기사문이냐...나열하다말고 우리 잘났다고 주장하는 것이 무슨...ㅋ.정말 빨간펜 들고 긋고싶다...그리고 시간강사도 교수다. 단지 강사-조교수-부교수-정교수로 이어지는 정확한 표기법이 필요하다. 공부는 하는지 모르겠다. 대학원을 안 다녔으면 일단 대학원에 물어봐서 정확하게 표기하는 것이 우선이다....시간강사로 잠깐?...시간강사도 연차가 있고 일정 연차가 될 시에는 나름 대우받는다. 이 짧은 글 자체가 더 의문이다. 그리고 저 학력이 화려?....ㅋ..

할 말을 잃었다....

기사를 쓰기전 최소한의 예의..즉 자료조사와 본인 확인은 좀 하자...쯧...

(짝퉁 시사저널을 받아쓴 조선 등의 언론이나 이를 믿고 정덕희 교수 욕하는 네티즌이나..)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사IN이 11일 명동성당에서 창간선포식을 가졌다.

시사저널 파업기자들이 만든 새로운 매체..한편으로 한겨레가 생각이 났다. 물론 시대가 다르고 억압한 상대가 독재정권이었는가 아니면 자본권력이었는가 하는 점이 다르긴 하지만, 자신들의 의지가 아닌 상태로 회사를 떠나 새로운 매체를 창간하는 작업이 닮았다.

물론 지금의 한겨레는 분명 변했다.(본인들은 부정할 지 모르지만..) 그래서 시사IN이 한편으로 걱정되기도 한다. 그 전철을 혹 밟지 않을까 싶어서.....글만 쓰던 사람들이기에 더더욱 그렇다..

아무튼 이날은 축제분위기였다. 권해효와 최광기의 사회로 진행된 무대위에는 연예인도 어린 아이들도 일반 독자들도 모두 같은 마음으로 섰다. (무대위에는 오르지 않았지만 서세원씨도 눈에 띄었다)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원희룡 의원은 안되는 랩에 춤까지 추면서 참석자들에게 기쁨을 주었지만, 사회자인 최광기에게 "정치만 하세요"라는 말만 들었다. ^^

마지막 꽃다지의 노래는 절정이었다. 혹자는 운동권같다는 말을 했지만, 뭐 그럴 수도 있겠다. 새로운 운동..언론운동일 수 있으니 말이다.

그 날의 분위기를 그대로 옮기기는 어렵지만.............그 날의 열정이 9월 15일 창간되는 시사IN에 그대로 옮겨줬으면 한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사저널 전직 기자들이 새 주간지를 창간하고 자본금을 댈 투자자와 제호를 공모하고 있다.

시사저널 기자들의 모임인 '참언론 실천 시사기자단'은 이같이 밝히고 창간을 오는 9월로 잡고 목표 자본금을 20억~30억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들은 시사기자단 사이트 (www.sisaj.com)에서 접수한다.

1년 약정금액이 15만원, 2년이 30만원이다...일간지 신문이 1년에 약 14만~15만원선이고 주간지도 할인 안해주면 비슷한 수준이다.

독립하겠다고 하고, 좀더 치열한 문제제기를 하겠다는 언론이 거의 비슷하게 받는다.

진실한 세상을 보는 대가치고는 조금 싸다는 생각도 든다. 한달 술값도 안 나오니 말이다.

지하철에서 광고로 가득한 무료일간지보다는 세상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수 있는 새로운 주간지에 한번쯤 기대해 보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1년 15만원에 말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