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쁜 고현정때문에 영화기자들이 뿔이 났다. 고현정은 자신이 주연한 영화 '미쓰고' 홍보 인터뷰를 자신의 바쁜 일정 때문에 이틀만 할애(?)했다. 국내 온오프라인 매체가 수십개임을 감안하면 사실상 기자간담회 수준의 라운드 인터뷰를 하겠다는 말이다. 게다가 포토 타임은 단 30분만 모든 매체를 대상으로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이미 스포츠지나 오프라인 매체들은 인터뷰 보이콧을 선언했고, 온라인 매체들도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사실상 속타는 것은 제작사와 홍보사 등일 뿐, 고현정 입장에서는 '그러라고 해'라는 속 편한 태도를 보일 수도 있다. 영화 담당 기자들 역시 이미 오래전부터 라운드 인터뷰를 지양하고 있고, 대부분 톱배우들도 라운드 인터뷰는 하지 않는 분위기다.


뭐 고현정이 인터뷰를 안해도 사실상 상관없다. 그 한 명 안했다고 해서 매체들이 무너지거나, 쓸 꺼리가 없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서 책임 문제가 발동한다. 바로 주연배우 고현정의 책임이다.


사실상 자신의 이름을 건 영화지만, 이 영화 한편에는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 투자사, 배급사, 홍보사 등이 모두 연관되어 있다. 고현정 한명에서 끝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주연배우의 태도는 바로 영화 홍보 승패로 이어진다. 실례로 제법 잘 만들어진 영화였던 '여의도'라는 영화는 전적으로 황수정 한명의 횡포(?)로 홍보가 무너졌다. 제작발표회도 연이어 취소되고, 시사회 당일에도 황수정 때문에 기자간담회가 취소되어 다른 배우들까지 난처하게 만들었다.


과거 박중훈이 자신의 영화를 홍보하고 다닐 때 "당연한 것이다. 주연인 내가 뛰지 않으면 누가 뛰겠는가. 일일이 인터뷰에 응하는 것도 그 이유다"라고 했던 발언은 이번 고현정의 태도와 상충한다.


물론 고현정이 바쁠 수 있다. 방송 프로그램 녹화도 있을테고, 자신의 개인적인 일정도 있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더 늘려잡던지, 최대한 하나에 집중해야 한다. 그런 여유가 분명 있을 고현정이니까.


인터뷰 보이콧이 단순히 여기에만 멈출지, 영화 자체에 대한 보이콧이 될지는 미지수지만, 시작부터 삐그덕대는 모습은 별로 좋지 않다. 


- 아해소리 -



2009/12/28 - [연예가 끄적이기] - 'MBC 연기대상' 최대관심은 고현정 참석 여부


2009/06/03 - [방송 끄적이기] - '아역' 남지현, '선덕여왕' 2회만에 별이 되다


2007/06/03 - [연예가 끄적이기] - 영화·드라마서 참패한 고소영, 광고에서도 밀리는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람들은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배치되는 언론사들을 사실 주목하지 않는다. 그냥 메인에 걸려있기에 클릭해서 볼 뿐이다. 그것은 사람들은 그냥 '네이버 메인에 배치가 되었고, 네이버 뉴스다'라고 인식한다. 뉴스를 만들어내는 기자들을 제외하고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렇게 인식한다.

때문에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기본형으로 배치되고 안되고는 언론사 입장에서는 영향력의 차이를 느끼게 된다. (인터넷에서 한 언론사가 포털을 통해 사회적 영향을 끼치는 영향력과 더불어 각 언론사가 감당해야할 트랙픽까지 포함) 그러나 사실 이러한 것은 언론사만 느낄 부분은 아니다. 네티즌들도 이에 대해 다소 민감하게 반응해야 할 이유는 모든 뉴스에 있어서 각 언론사의 분위기나 논조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극단적인 예로 네이버 마음대로 뉴스캐스트에 조선, 중앙, 동아와 스포츠지 한두개만 배치한다고 했을 경우에 네티즌들에게 끼치는 영향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만일 독립신문이나 조갑제닷컴이 들어갔다고 생각해봐라..음.--;;)

이런 가운데 최근 국민일보가 운영해온 뉴스캐스트가 네이버 뉴스 제휴평가위의 평가 결과에 따라 5월 1일부터 기본형에서 선택형으로 전화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대개 중앙일간지가 네이버 뉴스캐스트에서 빠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일시에 무너뜨린 것이다. 사실 이는 최근에 네이버 뉴스캐스트 선택형으로 들어간 한 언론사 기자는 "기본형이 아니면 별로 영향이 없다. 트래픽이 늘어났지만, 그게 중요한 것은 아니니까"라고 할 정도다.

국민일보가 빠진 이유는 현재 '선정성'이라고 정도만 알고 있다. 그러면서 국민일보 기사에 대해 항의가 많이 들어왔다고 한다. 국민일보 기사에 대해 네티즌이 항의를 하면 그것을 숫자로 세서 '항의가 많이 들어왔으니 뺐다'는 식의 재미있는 기준을 세운 것이다. (이럴때 드는 생각은 한 100명의 안티조선 사람들에게 말해서 네이버에 조선일보 기사에 대해 항의해보라고 하고 싶다. 과연 네이버가 조선일보는 뉴스캐스트에서 뺄 자신이 있는지 말이다. 물론 자체 검수를 하겠지만, 그 숫자가 많아질 수록 검수 통과 확률도 높아질테니 말이다)

이렇게 생각해보면 스포츠서울닷컴이나 여타 스포츠지의 선정성을 과연 국민일보가 따라잡았단 말인가. 심히 어이없을 뿐이다. '선정성'을 단순히 여자 사진 배치하는 수준이라면, 이미 모든 언론사가 다 포함된다. 그렇다면 정치적 선정성은 고려하지 않는가? 사회적 선정성은 어떻게 할 것인가. 그렇다면 네이버는 기준을 확실히 해야한다. 이유는? 국민일보는 기본형에서 보는 독자들도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이는 네이버가 언론사들에 대한 일종의 경고다. 자기들 말 잘 들으라고 말이다. 솔직히 개인적으로 네이버가 각 언론사의 선정성에 대해 기준을 명확히 해서 들이댈 수 있는지 궁금하다. 앞서 말했듯이, 단순히 '노출'이 아닌, 정경사에 대한 모든 선정성에 대해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