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02/10 - [가요계 끄적이기] - 미리 ‘들은’ 걸그룹 스텔라 뮤직비디오 수위…‘초강력’

 

2014/02/14 - [가요계 끄적이기] - 스텔라 ‘엠카운트다운’ 무대, 민망하지만 볼만했던 이유

 

2014/01/24 - [가요계 끄적이기] - 4개 걸그룹 ‘섹시 퍼포먼스’, 최선? 혹은 최후?

 

2014/02/11 - [가요계 끄적이기] - 컴백 소녀시대, 후배 걸그룹들 존재 누를 수 있을까



뭐 예상했지만, 그래도 원더걸스의 선미가 이렇게까지 파격을 보일지는 몰랐다. 지난번 수위까지도 아슬아슬했지만, 이번 보름달뮤직비디오에 나온 선미의 포즈는 음.

 

일단 노래는 들을만 하다. 그렇다고 해서 JYP엔터테인먼트가 주장하듯이 음원차트 상위권 싹쓸이까지는 아닐 듯 싶다. 보통 일정 부분 인지도가 있는 가수의 경우, 컴백곡이 나오는 날 한번에 확 올라가곤 하니까 말이다. 적어도 1주일은 봐야 결과는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관심끌기는 성공했다. 물론 이는 걸스데이, 레인보우 블랙, 에이오에이, 스텔라 등이 활용했던 섹시 컨셉 덕분이다.

 

뮤직비디오를 보니 선미는 초미니 원피스 차림으로 일명 쩍벌춤을 선보이고 있다. 과감한 웨이브에 소파 등받이에 몸을 기대는 퍼포먼스, 그리고 쩍벌춤을 추는 사이에 엉덩이로 웨이브를 주는 등 앞선 후배 걸그룹들 못지 않은 컨셉이다.

 

선미가 ‘24시간이 모자라를 들고 나올 때 파격이라 느꼈던 이유는 원더걸스가 가졌던 이미지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다르다. 선미 자체가 보여준 섹시 컨셉은 선미의 방향과 캐릭터를 규정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JYP 입장에서는 선미가 현 소녀가장인 청순 컨셉의 수지를 대체 혹은 보완할 인물로 선미를 꼽는 듯 싶다. 사실 미쓰에이의 경우에는 섹시 컨셉이라고 들고 나온 것이, 멤버들의 이미지에 안 어울리면서 애매했다. 즉 퍼포먼스의 힘이지, 컨셉의 힘은 아니었다. 이후 수지의 청순 컨셉은 미쓰에이 전체의 컨셉을 좌지우지했다. JYP로서는 섹시 컨셉이 필요한 시점이다.

 

때문에 선미의 이번 섹시 컨셉이 대중들에게 어떻게 먹히냐에 따라 JYP ‘소녀 가장의 자리를 대체할 가능성도 높다.

 

결과는 아직 모른다. 20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 무대를 공개한다니, 이후 방송에서 어떤 무대를 실제 펼칠지는 아직 모른다. 그러나 만일 선미가 소녀 가장역할을 제대로 못하는 일이 벌어진다면, JYP로서는 굉장히 난감하지 않을까 싶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2014/02/10 - [가요계 끄적이기] - 미리 ‘들은’ 걸그룹 스텔라 뮤직비디오 수위…‘초강력’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던 스텔라. 이미 뮤직비디오 하나로 3일간 인터넷을 초토화시킨 스텔라(효은 민희 가영 전율)의 첫 무대도 역시나였다.

 

13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스텔라는 몸에 달라붙는 보라색 의상을 입고 조금은 수정된 안무를 선보였다. 이미 노출이 심한 바디슈트에 그나마 잘라 붙은 듯한 스타킹으로 가리려 애썼지만 뒷모습을 카메라를 향해 보여줄 때는 이 방송 가족과 같이 봐도 될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럭저럭 볼만했던 이유가 있었다. 정확히 말하면 스텔라의 노출 의상이 뮤직비디오로만 볼 때보다는 느낌상 희석됐다. (물론 의상이 바뀌긴 했지만)

 

이유는 간단하다. 스텔라 못지않은 노출 걸그룹과 가수들이 출연했기 때문이다. 걸스데이, 가인, 에이오에이 등도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노출은 행해졌다. 만일 여기에 레인보우 블랙 등이 합류했다면 스텔라의 노출 강도는 더 희석됐을 것이다.

 

연장선상에서 보면 지상파 방송인 뮤직뱅크에서는 대폭 수위를 낮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다른 걸그룹들과 섞이다보면 요 며칠 보여준 파격 섹시는 일부 사라질 것이다. 하지만 이미 보여준 여러 모습은 스텔라의 이미지를 바꿔놓았고, 제법 모범생 스타일이었던 이들은 다시 보기은 어려울 것 같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지금 가요계 섹시 걸그룹은 네 팀으로 나눠져 있다. 달샤벳, 레인보우 블랙, 에이오에이, 걸스데이. 뭐 군대에서는 이들 네 팀의 뮤직비디오와 무대 영상만 돌려본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그런데 여기에 한 팀이 더 도전장을 내민다. 바로 걸그룹 스텔라. 효은, 민희, 가영, 전율이뤄져 지난 2011년 탑클래스엔터테인먼트, 즉 신화 멤버 에릭 회사에서 나온 이 걸그룹의 원래 콘셉트는 여동생 같은 발랄함과 귀여움이었다. (데뷔 당시 하단 사진 참조)

 

 

 

 

그런데 갑자기 섹시 컨셉으로 변신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역시 걸그룹은 섹시 컨셉만 먹히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뭐 누가 곡을 만들고 어떤 음악인지는 사실 여기서는 중요하지 않다. (사실 음악은 아직 들어보지 못했기에 현 시점에서는 평가 불가)

 

중요한 것은 콘셉트의 수위다. 소속사가 언론에 뿌린 자료를 인용하면 사상초유 파격적인 섹시 콘셉트로 돌아온 스텔라의 이번 미니앨범은 프로듀서팀 스윗튠과 만나 음악적 완성도를 극대화한 점이 특징이라고 한다.

 

그런데 스텔라의 뮤직비디오를 본 이들로부터 전해들은 이야기는 이런 보도자료성 수식어이상인 것 같다.

 

그들에 따르면 뮤직비디오와 안무는 아예 방송불가다. 즉 전파를 통해 이들의 모습을 볼 수 없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특히 보통 섹시 콘셉트의 걸그룹들이 지상파 3사에서는 안무를 수정하거나 해서 무대에 오르지만, ‘엠카운트다운등의 케이블 방송에서는 섹시 컨셉이나 노출 수위를 원래대로 유지했던 것에 비해 이들은 케이블에서도 수정을 해야 할 된다는 것이 뮤직비디오를 먼저 본 이들의 말이다. (스포일러 때문에 구체적인 묘사는 안함)

 

그들의 평가 중 일부를 전달하면 지금 나온 걸그룹은 상대가 되지 않는다. 원래 그대로 하면 대부분 삼촌팬들은 넘어온다고 한다.

 

 

 

그런데 이 말을 듣고 사실 기대보다는 우려가 앞섰다. 지금 나온 걸그룹들의 컨셉 수위도 상당하다. 그런데 그보다 위라는 말은 도대체 어떻게 표현했다는 것일까. 논란이 일 것은 뻔하고, 더불어 또다시 섹시 컨셉에 대한 비판도 뻔하다. 스텔라의 결정(정확히는 소속사의 결정)이 과연 옳을지는 이번 주 첫 방송 후 판단될 것 같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