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실 <공각기동대> 스토리가 세세하게 생각나지 않는 상황에서 이번 실사판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을 접했다. 그러다보니 영화를 보면서 실시간으로 머리 한 쪽으로는 원작을 떠올리며 스토리를 구분해 이어나갔다. 물론 이번 <공각기동대>와 원작은 오프닝부터 달랐다.

 

원작은 쿠사나기 소령이 빌딩에서 떨어지며 시작한다. (유명한 장면이다). 그러나 실사판은 스칼렛 요한슨이 메이저로 변하는 (정확히는 개조되는) 과정을 시작에 내세운다. 루퍼트 샌더스 감독이 시간에 맞춰 친절한 설명을 하고 싶어서인지는 몰라도 원작의 강렬한 오프닝을 기억하는 팬이라면 당황할 수도 있다. 물론 시간 순서대로 흐름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더 나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후에는 이런 자잘한 비교를 할 수 없는 수준으로 넘어간다.

 

<공각기동대>는 전 세계 관객들에게 혼란스러운 생각거리를 던진 영화다. 1995년에 만들어진 이후 많은 미래 소재 영화에 영향을 미쳤다. 이번 실사판 제작 소식이 알려진 후, 화제와 논란이 일었던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원작 <공각기동대>가 던진 화두는 존재였다. 물론 인류사 수많은 종교인들과 철학자들이 이 문제를 거론했고, 나름의 답을 내놨다. 그들의 답은 나는 누구이고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인간 중심의 존재론을 전제에 깔고 있다. 1995년 애니메이션 <공각기동대>가 전 세계 관객들에게 충격을 줬던 이유는 바로 이 부분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이었다.

 

기계와 네트워크 세상에서 인간의 존재를 묻는다. 인간의 정신과 기계가 결합할 때 그 상태를 인간이라고 볼 수 있을까. 혹은 인간의 정신이 네트워크라는 수많은 전기적 물질 상태와 결합, 연결됐을 때 이를 무엇이라 부를 수 있을까. 인간이 말하는 영혼과 인공지능이 자체적으로 가진 영혼은 뭐가 다를까. 인간의 존엄과 인공지능을 가진 기계의 존엄은 다르게 판단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진다. 원작 <공각기동대>에서 인형사는 너는 한낱 프로그램에 지나지 않는 존재다라는 사람들에게 인간의 DNA라는 것도 자기 보존을 위한 프로그램에 지나지 않지. 생명이라는 건 정보의 흐름 속에서 태어난 돌연변이일 뿐이다라고 반박한다. 영혼을 DNA을 기반으로 한 것이고, DNA를 프로그램으로 재정의한다면, 인공지능의 존재 역시 인간의 존재와 다를 바 없다는 것이다.

 

지금도 답이 없는 혼란스러움을 주는 문제를 <공각기동대>1995년에 던진 것이다. 어찌 보면 인공지능의 영역이 미래가 아닌 현재형이고, 현실화된 지금은 진지하게 고찰하며 이야기 나눌 수 있지만, 당시에는 어찌보면 두려움의 영역일 수도 있었다. 이게 실시판에 대한 우려의 시작이다.



 

사실 스칼렛 요한슨이 메이저(모토코)를 어떻게 연기할지는 중요하지 않다. 이미 액션을 비롯해 다양한 연기를 선보인 그녀가 분명 <공각기동대>에서도 할리우드식으로 친절하게 관객들을 위해 충분한 연기를 보여줄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다. CG를 통한 화려함 역시 마찬가지다. 적잖은 언론들이 스크린 속 화려함을 극친하면서 미래 세계를 묘하고도 환상적이게 그렸다고 하는데, 이는 현 시대에서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서울, 홍콩, 도쿄 야경을 보거나 그것을 찍어서 조금 변형시키면 가능하다) 결국은 1995<공각기동대>가 던졌던 철학적 충격을 2017년 실사판에서 어떻게 보여줄 수 있는가가 관건이었다.

 

그러나 결론은 아니다이다. 스칼렛 요한슨이 자신의 존재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도 많이 그려지지 않았지만, 간혼 등장하는 모습도 존재에 대한 고민이라기보다는 여전사로서의 방향 설정같은 느낌이 들었다. 쿠제 역시 뭔가 철학적인 내용을 던지려고 여러 말을 하는데, 감정 이입이 전혀 되지 않는다. 원작이 던진 메시지를 오히려 반감시켰다. 그러다보니 할리우드식 화려함이 필요했던 이유가 이 같은 철학적 사고를 완성시키지 (혹은 지향시키지) 못한 것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만들어진 듯 했다.

 

물론 앞서 거론했듯이 1995년과 2017년의 관객들의 경험과 의식은 다르다. 그렇다면 감독은 더 고민했어야 했다. 원작이 던진 메시지를 충실히 전달한다는 것은 사실 1995년의 던져진 메시지를 접한 충격보다 절반, 아니 10분이 1도 안 된다. 그래도 충실도에서는 합격점을 받았을 것이다. 만약 그 당시 충격도와 동일시 하려며 엄청난 재해석에 들어갔어야 했다. 그런데 감독은 이는 아예 생각하지도 않았다. 그러다보니 결국 택한 것은 할리우드식으로 당시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법뿐이었고, 포지션은 어중간해졌다.

 

어찌 보면 원작을 안 본 관객들 입장에서는 스칼렛 요한슨으로 시작해 스칼렛 요한슨으로 끝나는 액션 영화로 받아들여도 되고, 여기에 아주 조금 존재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즉 덜 진지해지면 <니키타> <5원소> <레지던트 이블> 등의 연이어 떠오르는 영화를 한 편 볼 수 있게 된다는 말이다.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어벤져스:에이지 오프 울트론’(이하 어벤져스2’)의 서울 촬영을 앞두고 촬영장소와 교통 통제 계획이 공개됐다.

 

경찰청은 오는 30일부터 414일까지 이어지는 촬영으로 마포대교,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 청담대교, 강남대로, 의왕시 계원예술대학교 인근 도로의 교통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그럼 어디 곳이 어느 시간에 통제되는지 보자.

 

가장 먼저 오는 30일 마포대교에서 촬영이 진행된다. 오전 6시부터 오후 530분까지 마포대교 1.6양방향을 전면 통제할 예정이다.

 

42~43일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암동 DMC 월드컵북로가 통제된다. 주요 구간은 월드컵파크 7단지 사거리에서 상암초등학교 사거리까지 약 1.8구간 양방향이 모두 통제된다.

 

45일엔 오전 430분부터 오후 530분까지 청담대교 북단 램프가 통제된다. 건대입구역 사거리에서 청담대교 진입램프 구간 1개 차로와 영동대교북단에서 청담대교 진입램프 2개 차로가 전면통제된다.

 

강남대로는 46일 오전 430분부터 정오까지 강남역 사거리에서 교보타워 사거리로 가는 730m 구간이 전면 통제된다. 반대차로는 정상 소통 가능하다.

 

47~9일까지 오전 6시부터 오후6시까지 의왕시 계원예술대학교 인근 도로가 통제된다. 계원대사거리에서 계원입구사거리까지 약 400m 구간이 양방향 전면 통제된다.

 

암튼 서울시는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교통 통제로 영향받는 72개 버스 노선에 임시버스노선을 마련하고 일대에 임시 버스 정차장을 설치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강남대로 32개 노선, 마포대교 14개노선, 월드컵 북로 16개 노선을 운행하는 운송업체와 협의를 거쳐 다음 주 임시 버스 노선과 정류장을 설치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런 교통 통제 구간의 공개가 한편으로는 당연하면서도 한편으론 우려스럽다. 이런 촬영에 우리 국민들은 분명 높은 관심을 보일 것이다.

 

특히 언론의 과열 취재 경쟁은 아마도 극에 달할 것이다. 영화 제작사나 국내 홍보사 그리고 관계사들은 벌써부터 경계하고 있다. 아마 그 시작은 배우들의 입국부터일 것이다. 그리고 이미 공개된 저 장소에는 당일마다 엄청난 취재 경쟁이 벌어질 것이다. 그리고 뭐 예상할 수 있는 범위에서 이런저런 사고도 일어날 것이다.

 

330일부터 414일까지 서울은 그야말로 어벤져스2’의 촬영으로 인한 희한한 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올만에 ‘~것이다남발을.)

 

일단 그리고 참고로 하자면....‘어벤져스2’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크리스 헴스워스·스칼렛 요한슨·사무엘 L.잭슨·크리스 에반스·제레미 레너·코비 스멀더스·마크 러팔로 등 전편에 등장했던 할리우드 톱배우들이 출연한다. 그리고 여기에 국내 배우 수현이 출연한다고 해서 더욱 화제를 모았다. 1편을 연출한 조스 웨던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는다. 오는 20155월 개봉 예정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클 베이 감독의 최신작 '트랜스포머'의 히로인. 86년생. 남성잡지 '맥심'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 메간 폭스가 오는 6월 11일 '트랜스포머' 아시아정킷을 위해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한다.

메간 폭스가 주목을 받는 가장 큰 이유는 그가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에 출연한다는 것. 마이클 베이는 무명에 가까운 여배우를 기용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하기로 유명하다.

'아일랜드'의 스칼렛 요한슨, '진주만'의 케이트 베킨세일, '아마겟돈'의 리블 타일러.

때문에 영화 매니아들이 메간 폭스가 이번 영화로 마이클 베이 감독의 여배우 발탁 능력을 또한 입증할 지를 두고 관심이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메간 폭스의 매력을 '뭇 남성을 압도하는 카리스마와 섹시함'이라고 평했다. 뭇 남성까지는 아니더라도 분명 동 나이대에 보이기 힘든 매력이 있음은 사실이다.

메간 폭스는 '트랜스포머'에서 ‘샘’(샤이아 라보프)이 첫눈에 반하는 섹시한 여자친구이자 ‘디셉티콘’ 군단에 맞서 거침없이 전투에 뛰어드는 강인한 여전사 ‘미카엘라 역’을 맡았다.

올 여름 개봉을 앞둔 '트랜스포머'는 새로운 자원의 보고인 지구를 위협하는 ‘디셉디콘’ 종족과 지구를 지키려는 '오토봇' 종족, 인간의 지배를 받지 않는 기계 생명체 '트랜스포머'간의 지구의 운명을 건 전쟁을 다룬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6월 28일,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개봉된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