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연희란 배우에 대해 좋게 쓴 적이 있다. 아니 정확히는 기대되는 발언이었다. 2006년 영화 '백만장자의 첫 사랑'을 보고 나서다. 글 말미에 "이연희라는 배우가 나오는 드라마나 영화를 제대로 본 적이 없었지만, '백만장자의 첫 사랑'만을 보고 따진다면 얼굴만 예쁜 철없는 배우로만 머무르지는 않을 듯 싶었다"라고 적었다.


그로부터 6년이 지난 지금, 그 배우는 드라마에 나올 때마다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백만장자의 첫 사랑' 이후 영화 'M' '내 사랑' '순정만화' '마이웨이'(특별출연) 등에 출연했고, 드라마에서는 '에덴의 동쪽' '파라다이스 목장' 등에 출연했다. 적은 작품수가 아니다. 2006년에 '어 꽤 잘하네' 하던 연기는 성장이 멈춘 것이다. 그러다보니 이는 퇴보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물론 이에 대해 영화계쪽에서는 "'백만장자의 첫 사랑'을 찍을 당시 이연희가 너무 연기를 못해서, 한 장면 한 장면 앞에 연기 선생을 두고 일일이 가르쳐가며 진행했다"는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연기력이 그때도 떨어졌지만, 이 같은 편법으로 뛰어난 연기력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어찌되었든 결과적으로는 대중들의 눈에는 '예쁜 얼굴에 꽤 괜찮은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로 남았다.


그렇다면 이연희는 이때부터 하나둘씩 위로 올라갔어야 했다. 스스로 부족함을 알았다면, 작품에서의 캐스팅은 엘리베이터라 할지라도, 스스로의 연기 평가는 계단 수준이었다고 생각했어야 맞았다. 그런데 이연희는 자신의 연기력 평가도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는 상태라고 믿었고, 외부에서의 지적이 이어지자 뒤늦게서야 그 엘리베이터는 올라가지 않았음을 알게 됐다.




11일 SBS 수목드라마 '유령' 기자간담회에서 연기력 지적에 대해 이연희는 "스스로 모니터 하면서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고 보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좀 더 감이에 집중해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같이 촬영하고 있는 소지섭은 "함께 촬영하면서 (연기력 부족에 대해) 현장에서 전혀 느끼지 못한다"며 이연희를 두둔했다.


소지섭의 두둔을 같은 배우로서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칫 소지섭의 안목 자체에 대한 지적도 나올 법한 내용이다. 그냥 가만히 있어도 될 듯 싶었다. 


어쨌든 이연희는 6년 간의 기회를 놓치고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계단으로 향해야 함을 이제야 느낀 셈이다. 올라가는데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연기력 논란을 자초한 것은 이연희 스스로이기에, 이를 지적 혹은 비판하는 이들을 원망할 필요는 없을 듯 싶다. (속상한 것은 사람의 마음이니)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김태희가 2005년부터 소속되어있던 나무엑터스와 형식적인 결별을 하고 협업 관계로 돌아섰다. 그러면서 자신의 가족이 설립한 루아엔터테인먼트 소속 연기자로 활동하며 나무엑터스는 드라마와 영화 시나리오 및 정보 제공 마케팅 등 매니지먼트 대행 서비스를 그대로 제공한다.

소속은 루아엔터테인먼트인데 매니지먼트 서비스는 나무엑터스가 하는 이중 구조인 셈이다. 이럴 경우 수익 부분에서 나무엑터스는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소속 연기자가 아니기에 김태희로부터 일어나는 리스트는 십분 줄이며 사업을 해나갈 수 있는 상황이다. 뭐 서로 윈윈하는 차원일 수도 있고, 김태희로서는 나무엑터스를, 나무엑터스는 김태희를 서로 놓지 못하는 상황에서 서로 개인적 욕심을 약간씩 부려본 셈이다.

앞서 개인적으로 독립회사를 차린 연예인들은 많다. 배용준, 이병헌, 권상우, 송승헌, 최지우, 장동건, 박신양, 소지섭, 이영애 등 한류 스타들을 중심으로 개별의 연예기획사를 차렸다. 이중 배용준과 이병헌 등은 이미 BOF와 BH라는 거대 회사로 성장해 다른 연기자들을 흡수하다시피 하고 있다.

어찌되었던 이들이 기존의 연예기획사와 결별해 자신만의 연예기획사를 차리든, 에이전시 개념으로 일정부분 매니지먼트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며 자신들의 활동을 하든 기존의 연예기획사 체제와는 분명 다르다. 그런데 여기에는 전제가 있다. 연기자 스스로가 스타성을 입증할 연기력 혹은 팬 흡수력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병헌과 소지섭 등은 둘 다 갖췄다고 볼 수 있고, 최지우 등은 팬 흡수력만 인정받아 한류스타로 살아남고 있다. 그렇다면 김태희는 어떤가. CF측면에서의 수익은 그렇다치더라도 안타깝게도 연기력과 팬 흡수력 모두 아직은 인정받기 힘든 상황이다.

'아이리스'를 통해 연기자로서 터닝포인트를 마련했다고 김태희는 말했다. 말 그대로 터닝 포인트다. 그것도 다른 연기자들은 또다른 연기자 인생의 전환점으로서 '터닝 포인트'라는 말을 사용했다면 김태희는 연기력 비판으로 인해 나락으로 떨어지던 순간에서의 '터닝 포인트'다 즉 여타 연기자들이 횡적인 형태라면, 김태희는 종적인 형태다.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던 중 '아이리스'를 만나 다시 위로 올라갈 지점에서 멈춘 셈이다.

팬 흡수력 또한 떨어진다. 이는 '아이리스' 방영 내내 초반 김태희에게 집중되던 시청자들의 관심이 김소연에게 옮겨가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충실도 높은 팬들의 시각이 아닌, 그냥 '김태희'라는 배우를 바라보는 시각에서 점점 냉정해진 것이다.

CF충실도는 높을 수 있다. 짧은 시간 보여줄 수 있는 이미지로 구매자들의 욕구를 불러일으킬 수는 있다. 그러나 이를 가지고는 CF스타로 머물 뿐이지, 따로 독립해 활동할 수 있는 톱스타라고 보기는 어렵다.

혹자는 김태희가 독립회사를 차리든 어떻든 뭐가 문제냐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독립회사를 차리는 순간 김태희의 몸값은 기존의 몸값에서 더 높은 가격으로 뛰어오르게 된다. 그리고 이는 영화-드라마-CF에까지 영향을 미치며, 결국은 그 돈은 시청자-구매자의 몫으로 남게된다. 제대로 된 평가가 아니라 '반짝' 평가에서 진행된 것 치고는 소비자들의 대가가 만만치 않다.

김태희는 독립회사 설립이 아닌, 자신의 연기력을 더 향상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을 더 키워야 한다. 나무엑터스가 연기 이외에 김태희에게 무엇인가를 많이 원하지 않았다면 말이다.

-아해소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