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뭘 받았을까? 그렇다 광고를 받았다. (다른 것은 확인 못하니) 하지만 이건 너무하다. 이건 노골적인 것이 아니라, 아예 제작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 소속 언론사로서의 역할을 한다.

어느 정도냐고? 잠시 보자. (포토는 빼자. 너무 많으니. 텍스트 자료만 잠시 거론하자. 이렇게 무대인사 일일어 쫓아다니며 보도해주는 매체 처음이다)

15일 기사

멜로 '슬픔보다~' 화이트데이 주말 강세, 하루 15만 관객 몰렸다
'슬더슬' 14일 14만 7천명 흥행 청신호

14일 기사

'슬픔보다' 케이, 그 남자 속사정 안다면 죽음보다 절절한 눈물이..(씨네리뷰)
대세는 순정남! '아내의 유혹'이재황 VS '슬픔보다..' 권상우
권상우 "1일 관객수 1위, 점유율 25% 이상인데..참패는 아니죠"
권상우-이보영 화이트데이 연인들에 깜짝 이벤트 마련
'슬픔보다' 화이트데이 깜짝이벤트 '카플들과 포토타임 찰칵'
이범수 "항상 여자에게 양보하는 사랑하고 싶다"

13일 기사

권상우측 "비수기 평일 4만7천명 흥행 1위, 나쁘지 않은 성적"
봄빛 멜로 스크린 강타! '슬픔도바~' 연일 흥행 쾌조
권상우 극장가 비수기 넘어 흥행 질주
'슬픔보다..'정애연, 시크 도발적 캐릭터 매력 눈길

12일 기사

'슬픔보다~'개봉 첫날 2만 5천 관개동원 흥행청신호
권상우 '슬픔보다 더 슬픈~' 일부 극장 매진 흥행돌풍
'슬픔보다..' 개봉 첫날 2만5천 동원 스코어 1위 "가슴이 벅차오른다"
받고싶고 하고싶은, 순정만화 같은 사랑이야기 '슬픔보다 슬픈 이야기' (씨네리뷰)
원태연 감독의 시적 상상력이 최대화된 슬픔 멜로물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씨네리뷰)
4인4색 슬픈 사랑 방정식 ('슬픔보다 더슬픈이야기' 씨네리뷰)

11일 기사

권상우 '슬픔보다 더 슬픈~'개봉 첫주 손익분기점 넘는다
사랑에 '눈물'을 선사하다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 씨네 리뷰)
송승헌-소지섭-박용하 한류 3인방, 권상우 응원차 극장 나들이
송승헌 등 한류 3인방 “상우야 미안, 극장서 꼭 볼께”
권상우 영화 ‘슬픔보다~’ 예매율 압도적 1위 석권
'슬픔보다…' 눈물에 잠기는 지독하게 슬픈 그러나 애틋한 사랑(씨네리뷰)
권상우 ‘무대인사 알리지 말라!’ 특급작전, 왜?
이보영 “사랑에 울어본 여자는 ‘슬픔보다~’ 눈물날거에요”(인터뷰)
권상우 “봄날 눈물 흘릴 준비하세요”(인터뷰)

10일 기사

권상우 무대인사 일정은 특급비밀 “묻지마”
'슬픔보다 더 슬픈..' 무대인사 무려 100회 강행군
'슬픔보다~' 11일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 흥행돌풍 예고
권상우 “애써 울지 않아도 그를 생각하면 자연스럽게 눈물이 흘러요”(인터뷰)
'과속스캔들' 제작자가 본 ‘슬픔보다..’ “권상우 멜로연기 딱, 흥행 충분”

9일 기사

권상우, 할리웃 대작 물리치고 예매율 1위 41%
손담비, 권상우 영화 보며 ‘눈물 펑펑’
슬픔보다 더 슬픈이야기’ 예매율 압도적 1위 폭풍질주 기염
이보영 “엉뚱발랄 캐릭터 살리려 심은하 연기 참고했다” (인터뷰②)
이보영 “남친 지성과 연애? 노코멘트가 곧 배려”(인터뷰④)
이보영, 권상우의 실체 깜짝폭로? “장난기와 내기의 달인”(인터뷰③)
이보영 “원태연 감독의 詩적 언어 살짝살짝 엿보여 좋았다”(인터뷰①)
권상우 인터뷰 기자 “일부 발언만 발췌해 악의적 왜곡 보도” 오해와 진실 밝힌다!
권상우 “한국 싫다?” 인터뷰 기자 “타 매체 왜곡 보도”


 

얼마나 감동을 받았으면 한 매체가 영화 리뷰를 무려 6개나 내보내냐..그것도 오타까지 내가며. 아마도 광고 하나 준 것에 너무 감동했나보다. 영화에 대한 감동이 아닌, 광고에 대한 감동. 그래도 이건 아니다. 왜 그러냐고?

다른 언론사 리뷰를 보면 안다. 영화가 무료 영화라면 당연히 뉴스엔에게 박수를 쳐준다. 그러나 이건 엄연히 관객들이 돈을 내고 보는 영화다. 그 돈은 뉴스엔에서 내주는 것도 아닌데, 너무 막 나간다. 리뷰는 소비자들이 상품을 잘 선택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 차원에서 보면 뉴스엔은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 자신들의 광고비용을 관객들에게 받으려 하는 셈이다. ㅋ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오래 전 방송에서 한 연예인의 이런 한심한 소리를 들은 기억이 있다.

"이 모든 것을 마련하면서 협찬을 받아 한 푼도 안 들어갔어요" (정확한 말은 기억이 안나지만 이 요지였다)

아마도 직업군 중에서 '협찬'이라는 말을 가장 많이 접하고 실제로 누리는 것도 연예계 사람들일 것이다. 이들의 몸값에 따라 다르겠지만, 정확한 댓가를 치르고 광고모델로 활용하는 것보다는 물건이나 공간을 협찬해주며 간접적으로 광고를 해주는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공짜'로 무엇인가를 받을 수 있는 연예계 사람들은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적은 비용으로 공간이나 물건을 풍부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업 등 역시 이를 일부 반기기도 한다.

그런데 좀더 들어가 생각을 하면 이 둘의 '쿵짝'은 결국 누군가에게 유무형적인 박탈이 이뤄져야 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한쪽이 이득을 취하는데, 모두가 평안하게 '손해'없이 삶을 유지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럼 이 '손해'의 당사자들은 누가 될까. 생산의 1차적 주체 혹은 이 물건을 사거나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들일 것이다. 혹은 이들 연예계 사람들에게 멋지게 꾸며진 이미지로 인해, 뒤틀린 자화상을 봐야 하는 '이미지 소비자' 즉 대중들이 될 것이다. 인식하지 못한 사이에 이들 둘 사이에 이뤄진 '협찬'이란 사이좋은 관계는 결국 제 3자 혹은 제 4장에게 '손해'를 강요하게 되는 셈이다.

그런데도 이들은  '당신이 그 공간을 이용하거나 그 물건을 취하는 것은 너무 어울리지 않지 않느냐' 혹은 '유무형적인 상품이든 이미지든 소비자를 생각한다면 너무 비싼 것이 아니냐'라는 질문에 '공짜일 뿐'이라는 대답으로 돌아온다.

- 아해소리 -

PS. 이 이야기를 독립영화 제작하는 사람들과 술 먹는 자리에서 했더니 불끈하면서 "우리 같은 사람들은 인맥이든 구걸이든 협찬을 받아야 한다. 물론 잘 해주지도 않지만"이라고 반박이 나왔다. 단어 혹은 행위 자체 하나를 마치 두부 자르듯 딱 선을 잘랐으면 좋겠지만, 신(God)이 아닌 관계로 그것은 힘들겠다. 단지 위에서 제기한 문제는 이 땅의 일명 메이저 혹은 주류 혹은 주류를 어설프게 따라하면서 다른 이에게 피해를 주는 이를 대상으로 함을 밝힌다..(이것도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