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난히 많은 화제를 남기고 화려하게 컴백했던 소녀시대가 30일을 끝으로 활동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이번 소녀시대 활동은 소녀시대 답지 못했다라는 평가만 받으며, 적잖은 아쉬움을 남겼다.

 

소녀시대의 출발은 불안불안했다. 뮤직비디오가 손실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부터다. SM엔터테인먼트라는 거대 기획사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당시 YG엔터테인먼트의 2NE1을 의식해서가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 것도 무리는 아니다. 여기에 기습적으로 음원을 공개한 것도 이런 의혹을 부추겼다.

 

앞서도 몇 번 거론했지만, 국내 넘버원 걸그룹이라는 칭호가 붙은 소녀시대이기에 음악 외적인 부분까지도 기대케 했다. 특히 후배 걸그룹들의 섹시 경쟁을 잠재우는 것은 물론 음악적 트렌드의 변화까지도 소녀시대이기에 가능할 것이라 생각했다. 한 걸그룹의 컴백에 뭘 많이 기대할 것이냐라고 할 수도 있지만, 문화산업의 규모가 커졌고, 그 안에 SM엔터테인먼트 그리고 그 안에 다시 소녀시대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런 관심은 당연할 수도 있다.

 

아무튼 이런 커다란 관심 속에 컴백한 소녀시대는 아쉽게도 첫 무대부터 밋밋했다. ‘미스터 미스터는 평범했고, 소녀시대의 퍼포먼스 역시 대중들의 시선을 잡기에는 부족했다.

 

혹자는 음악방송에서 1위를 했는데 무슨 말이냐라고 할 수 있겠지만, 현 시점에서 음악방송 1위를 큰 의미가 없음을 대략 가요계 돌아가는 판 아는 사람들은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도리어 눈길을 끌었던 것은 음원 성적이다.

 

소녀시대의 미스터미스터는 역대 최악의 음원 순위를 기록했다. 음원이 공개된 후 반짝 1위를 차지했지만, 이내 2NE1컴백홈에 밀리더니, 소유-정기고의 에도 밀렸다. 이 글을 쓰는 현재 주요 음원 차트에서 멜론만 15위이고, 나머지는 20위권 밖이다.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은 음악방송이나 앨범 판매량은 뛰어나다. 팬들이 서로 사주니 말이다. 그러나 음원에서는 극히 취약하다. 어느 순간부터 대중성이 약화되었다는 말이다. 이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도 인정한다. 그러나 소녀시대만큼은 아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이런 소녀시대 역시 음원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물론 해외에서는 다르다. 해외 음원차트에서 소녀시대는 거의 휩쓸다시피 했다. 음원 순위에 대해 절반의 성공이라 한 이유가 이 때문이다. 글로벌화된 소녀시대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서서히 밀리기 시작했다.

 

물론 아직 추락등으로 속단하기 어렵다. 이번이 처음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약 향후 앨범이 또다시 이번과 같은 기록을 남긴다면, 소녀시대의 시대는 위태하다고 단정지어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 아해소리 -

 

2014/03/03 - [연예가 끄적이기] - 연예 매체, 소녀시대에 회의감을 품기 시작하다

 

2014/02/27 - [가요계 끄적이기] - 소녀시대 3일 천하? 2NE1의 반짝 기세?…일주일이 NO.1 그룹 결정

 

2014/02/25 - [가요계 끄적이기] - 소녀시대 ‘미스터 미스터’, 모험 버리고 익숙함으로 승부

 

2014/02/11 - [가요계 끄적이기] - 컴백 소녀시대, 후배 걸그룹들 존재 누를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소녀시대가 19일 신곡을 발표하고 컴백한다. 4번째 미니앨범 미스터미스터24일 발매된다. 정규 4집 이후 1년만이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는 구구절절 곡과 소녀시대가 얼마나 1년 동안 대단한 일을 했는지 보도자료에 써서 보냈지만, 뭐 그런 내용은 별로 중요하지 않고.

 

관심은 현재 섹시를 무기로 삼은 후배 걸그룹들과의 경쟁이다. No1 걸그룹이 소녀시대인 것만큼은 확실하지만, 중요한 것은 현재 후배들이 이끌고 가는 흐름을 차단 혹은 바꿔놓을 수 있을까이다.

 

걸스데이, 달샤벳, 레인보우 블랙, 에이오에이가 갑자기 구성해 놓은 강도 높은 섹시 프레임은 지금 가요계 걸그룹의 흐름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는 걸그룹 스텔라가 파격 변신으로 받는다는 것, 그리고 스피카 등의 현재 활동하는 그룹도 이 범주 안에 있다는 것으로 확인될 수 있다.

 

때문에 소녀시대가 컴백해 단순히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거나 차트에서 1위를 하는 것쯤은 중요하지 않다. 이는 소녀시대이기에, SM이기에 뭐 대충 예상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속칭 대충 소녀시대에게 아무 곡이나 던져도 호불호와 별개로 1위를 차지할 것이란 소리다. (실제로 힙합 비슷하게 나온 이전 앨범이 이를 증명했다)

 

중요한 것은 앞서 거론했듯이 흐름의 변화 및 차단이다. 뭐 소녀시대에게 어떤 막중한 임무를 주는 것은 아니지만, No1 그룹은 단순히 우리끼리 잘 해먹자가 아니라, 하나의 흐름을 형성하는 것이다.

 

소녀시대의 이번 컴백이 단순히 새 노래를 들고나옴에 방점이 찍히지 않는 이유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