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의 프리데뷔팀 SM루키즈(SMROOKIES)17일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SM의 설명은 그대로 옮기면.

 

SMROOKIES 공식홈페이지는 루키들의 프로필과 노래 및 퍼포먼스 연습 영상, 일상 모습까지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 그동안 베일에 쌓여있던 SM엔터테인먼트의 트레이닝 과정은 물론 연습실, 녹음실 등 실제로 루키들이 트레이닝하는 공간도 최초 공개했다.

 

특히 SMROOKIES는 인원이나 구성의 제한 없이 다양한 조합이 가능한 프리데뷔팀인 만큼, 유닛을 통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선보일 루키즈의 다양한 유닛을 SR14G(SM ROOKIES 2014 Girls), SR14B(SM ROOKIES 2014 Boys) 로 나눠 콘텐츠의 특징이나 각 유닛의 콘셉트에 맞게 이름을 붙여 음악 팬들이 보다 쉽게 SMROOKIES의 콘텐츠를 감상하고 찾아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뭐 요약하면 앞으로 나갈 신인들을 미리 선보여 팬덤을 묶고, 그 중 인기 있는 애들은 데뷔시킨다는 뜻이다.

 

SM루키즈에게 관심이 모아지는 것은 최근 소녀시대의 행보 때문이다. 계약기간이 이제 1년 안팎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연이은 열애설과 앨범 흥행 저조 등은 SM이나 소녀시대나 모두 같이 가야 하느냐 말아야 하느냐의 선택을 하게 만들었다.

 

SM으로서는 설사 같이 간다 하더라도 소녀시대의 패를 계속 활용할 수는 없다. 그리고 이는 최근 SM이 소녀시대보다는 엑소에 내부 직원들의 역량을 집중하는데서 알 수 있다. 그냥저냥 끌고 가는 팀이지, 주력 팀으로서의 가치는 떨어졌다는 것이다.

 

 

 

소녀시대 입장에서는 해체할 경우 벌어지는 개별 멤버별 인기 하락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고 계속 가기에는 소녀를 탈피한 이들의 모습에 추해질 수 있다는 판단도 할 것이다. 또 멤버별 인기 여부가 팀을 하나로 하기에는 이미 격차가 심하다. (동아일보 분석)

 

어찌되었든 SM루키즈 홈페이지 오픈은 SM엔터테인먼트가 엑소로 시작한 3기 시대를 본격적으로 만들어 간다고 봐야할 것이다. (1기 보아 동방신기까지...2기 슈주,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그리고 그 교체의 중심으로 지목당할 것은 소녀시대이고 말이다.

 

- 아해소리 -

 

 

2014/03/31 - [가요계 끄적이기] - 활동 끝난 소녀시대의 ‘미스터 미스터’, 절반의 성공

 

2014/03/03 - [연예가 끄적이기] - 연예 매체, 소녀시대에 회의감을 품기 시작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소녀시대가 이제는 연애시대로 바뀌고 있다. 이미 네 명의 멤버가 연애를 하기 시작했고, 몇몇 멤버들도 단기든, 장기든 업계에서 열애 루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SM엔터테인먼트의 대응 방식이다. 소속 아티스트 관리는 물론, 열애설 대응이 전혀 SM엔터테인먼트 답지 못하다는 것이다.

 

SM의 아티스트 관리나 언론 관리는 업계에서는 FM이었다. 가수나 배우들이 사고쳐도 간단한 코멘트로 이를 무마했고, 내부 단속을 철저히 했다. 그런데 최근 1년 간의 행보는 전혀 아니올씨다. 여기서 한 단계 건너 다시 볼 것은 소녀시대의 계약기간이다.

 

현재 소녀시대는 올해 말과 내년 초에 계약이 만료된다. 애초 소녀시대의 해체에 대해서는 SM이 아닌 소녀시대 자체에서 반대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많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소녀시대 멤버 중에서 소녀시대라는 브랜드를 떠나서 살아남을 멤버는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는 이미 동아일보에서 잘 정리했으니, 하단에 도표를 참조 바란다.

 

   

 

그런데 기류가 희한하게 흐르고 있다. 소녀시대 멤버들의 변화인지, SM의 변화인지 몰라도 재계약 가능성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는 소문이 들려오는 것이다.

 

가장 징후가 뚜렷하게 나타나는 것은 SM이 소녀시대에 대한 관심을 낮추고, 엑소에 더 초점을 맞췄다는 것이다. 소녀시대 일정은 공유가 안되어도, 엑소 일정은 SM 전체가 관심을 쏟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물론 향후 SM10년을 책임질 팀이니 그럴만도 하다.

 

그러나 이런 가운데 태연과 백현의 열애 소식은 그동안 봐왔던 SM의 모습으로 보기에는 너무 의아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소녀시대만 나오던지, 아예 안 나오던지 해야하는 상황이었다.

 

 

 

 

 

여기서 SM과 디스패치와의 관계를 주목해야 한다. 파파라치 보도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현재 JYJ가 소속되어 있는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싸움 중이다. 이유는 JYJ 출장에 디스패치를 안 데려갔다는 것이다. 여기에 삐진 디스패치가 자신들 뿐 아니라, 계열사인 TV리포트까지 동원해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까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적의 적은 곧 동지라는 말이 있듯이, 이 부분에서 디스패치와 SM이 결탁을 하게 된다. 디스패치의 일본 잡지 첫 호 표지 모델이 동방신기일 정도다. 그런데 그 디스패치가 태연과 백현의 열애설을 찍었다.

 

적의 적은 곧 동지의 마음으로 뭉친 이 두 조직 중 하나인 디스패치가 태연-백현의 열애 장면을 내보낼 정도면, 둘이 틀어졌던지 아니면 모종의 합의가 있었다는 말이다. 그런데 틀어질리는 없다. 디스패치가 최근 티아라 지연을 밀어주며, 코어콘텐츠미디어와 쿵짝짝 잘 놀기는 했지만, SM과 틀어질만한 일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기서 합의설이 나온다. 내용은 모르겠지만, 뭔가 주거니 받거니 했든지, 아니면 SM이 의도적으로 태연과 백현의 열애를 흘린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어찌되었든 팬심은 출렁이고 있고, SM의 판단(혹은 관리)가 분명 예전같지 않고, 뭔가 이상하게 흘러간다는 것만은 사실이다.

 

- 아해소리 -


 

 

2014/01/23 - [미디어 끄적이기] - 디스패치-TV리포트의 궁색한 보도 행태

 

2014/03/31 - [가요계 끄적이기] - 활동 끝난 소녀시대의 ‘미스터 미스터’, 절반의 성공

 

2014/03/03 - [연예가 끄적이기] - 연예 매체, 소녀시대에 회의감을 품기 시작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