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우주연상이 최성희(바다)에게 돌아간다면 뮤지컬계의 강자 오디뮤지컬컴퍼니에게는 수치가 아닐까"

지난 '더 뮤지컬 어워즈' 기자간담회에서 각 부문 후보를 받아본 기자들의 반응이었다. 다른 부문에 대해서는 평범하게 넘어간 기자들의 관심을 받은 것은 남녀주연상. 특히 여우 주연상은 '드림걸즈·지킬앤하이드 VS 미녀는 괴로워' 구도가 '오디뮤지컬컴퍼니 VS 쇼노트'로 보여 주목을 받았다.

이날 여우 주연상 후보에 오른 것은 '드림걸즈' 홍지민·차지연, '지킬앤하이드' 소냐, 그리고 이번 행사의 홍보대사이자 '미녀는 괴로워'의 주연을 맡았던 최성희 (바다)였다. 실력으로 보나 흥행성으로 보나 네명의 여배우 모두 주연상을 차지한다고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였다. 그러나 뮤지컬계에서 굳건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오디뮤지컬컴퍼니에서 '뮤지컬의 왕'으로 일컫을 정도로 흥행을 보인 '지킬앤하이드'와 100억대의 투자를 통해 새로운 한국 뮤지컬의 한 영역을 열었다는 '드림걸즈'의 출연 여부가 모두 바다에 침몰한 것이다.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어떻게 보면 이는 오디뮤지컬컴퍼니에 대한 견제일지 모른다. 여러가지 커다란 프로젝트를 잘 시행하면서도 스스로가 거대한 뮤지컬의 권력으로 군림하려는 것에 대한 견제 말이다.

아무튼 20일 오디뮤지컬컴퍼니은 쇼노트가 만들어놓은 바다에서 헤어나지 못한 꼴이 되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오는 4월 20일 국립극장에서 개최되는 제 3회 더뮤지컬 어워즈 수상 후보들의 면면을 보다가 한 곳에 눈길이 갔다.

바로 여우주연상.

후보는 소냐 (지킬앤하이드), 차지연 (드림걸즈), 홍지민 (드림걸즈), 최성희 (바다·미녀는 괴로워) 이렇게 4명이다.

이들을 후보로 올려놓은 작품을 보면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만 KM컬쳐/쇼노트/CJ엔터테인먼트가 공동으로 제작했고, '드림걸즈'와 '지킬앤하이드'는 제작사가 오디뮤지컬컴퍼니/CJ엔터테인먼트 가 공동으로 제작했다. CJ엔터가 공통으로 들어가있지만, 대부분 '미녀는 괴로워'는 쇼노트의 작품으로, '드림걸즈'와 '지킬앤하이드'는 오디뮤지컬컴퍼니의 작품으로 인식한다.

결국 작품으로 따지면 3대 1의 대결이다. 현재 더뮤지컬어워즈 홍보대사는 최성희가 맡고 있다. 물론 역대 여성 홍보대사가 수상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번에는 꽤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이럴 경우 오디뮤지컬컴퍼니는 들러리만 서다가 최성희에게 한방 먹는 꼴이 되어버린다. 뮤지컬 제작사에서 신시뮤지컬컴퍼니와 더불어 양 축을 이루고 있는 오디뮤지컬컴퍼니가 과연 3명의 후보로 자존심을 지켜낼 수 있을는지 기대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