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동 10번 출구를 나와 세종호텔을 지나 길 끝에서 좌회전후 언덕을 넘을 찰나에 좌측을 보면 한 소극장이 나온다. 조그마한 골목길로 들어가면 오른쪽에 극장 입구가 보이고 2층에는 갤러리가 열리고 있다.

'삼일로창고극장'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소극장이다. 그러나 이런 역사적 가치와는 별개로 창고극장은 33년째 '수리 중'이다. 폭우가 쏟아지면 극장에 물이 샌다. 2005년 처음 찾은 삼일로창고극장에 오랜만에 가보면서 깜짝 놀랐다. 관객석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기존의 소극장에서 봤던 딱딱한 의자, 혹은 등받이가 없는 의자가 아니라 제법 편안한 의자로 교체되어 있었다. 좌석간 공간도 많이 넓어졌다. 대신 좌석은 150석에서 70석으로 줄어들어 있었다.

편안한 70석의 좌석. 사실 대형 뮤지컬을 보러다닌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게 뭐 어쩌라고?"라는 질문을 던질 법하다. 그러나 대학로 소극장에 익숙한 사람들은 "아니 어떻게 그럴수가"라는 반응이 나온다. 연극의 메카인 대학로를 가보면 좌석은 크게 세 종류다.

하나는 등받이는 있지만 딱딱하고 옆 좌석과 구분되어 있지 않아서 자칫 덩치 좋은 사람 한 명 앉으면 내 자리의 일부분을 헌납해야 하는 좌석. 두번째는 등받이조차 없이 연극을 보는 내내 허리 아픔을 느끼며 구부정한 자세를 일관해야 하는 좌석, 마지막은 아예 뒤 사람 발끝까지도 등에 달 수 있어 연극 보내는 내내 신경써야 하는 좌석. 대신 이들 공연장은 모두 기본 100여석을 쉽게 넘긴다. 소극장이라는 점을 감안한다고 해도 사실 관객을 배려했다는 생각을 갖긴 힘들다. 그러다보니 어쩌다 괜찮은 좌석의 소극장을 보면 반가운 마음을 어찌할 수 없다. 물론 한편으로는 이해가 간다. 열악한 연극 수익을 생각해 일단은 많은 관객들을 극장안으로 끌어들여야 하기 때문에 관객의 편안함보다는 숫자에 연연할 수 밖에 없다. 편하고 쾌적한 느낌으로 화려하게 보려면 비싼 가격의 뮤지컬을 보러가야 한다. (그러나 역시 티켓 가격 부담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때문에 삼일로창고극장의 '70석 편한 좌석'은 관객의 입장에서 반갑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수익'적인 면을 생각할 때는 의아스럽기도 하다. 150석에서 절반도 안되는 수준으로 줄인 것은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물론 창고극장 정대경 대표가 "150석이 차는 날이 며칠 안되기 때문에 차라리 편안하게 보시라고 좌석을 바꿨다"라는 말처럼 늘 매진이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실상 필요한 숫자만 채운 것이라고는 하지만 언제 어느때 그 이상의 관객이 몰릴 지 모를 극장의 입장에서는 대단한 결정이라고밖에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사실 삼일로창고극장 정도의 크기와 수준이라면 대학로에 갔다놓을 경우 대관하기 조차 힘들 정도로 구성이 좋다. 그러나 명동에서도 외지에 있기에 잘 아는 사람들의 발길만 옮겨진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었다고는 하지만 그 이름값을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연극사 100년의 현실에서 이 극장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아쉬워하는 정대표는 그래도 이 극장만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무튼 아해는 이날 '70석 편한 좌석'의 한 자리에 앉아 삼일로창고극장의 대표적인 뮤지컬인 '결혼'을 관람했다. 배우와 제대로 소통을 하면서 말이다. (시계를 잠시 빼앗긴 것 조차 즐거운....)

- 아해소리 -

ps. 아무리 연극과 뮤지컬을 좋아하더라도 모든 극장을 다 돌아볼 수는 없기에 더 좋은 좌석의 극장도 있을 것이다. 그럴 경우에는 추천을~ ^^;;.

ps2. 사진은 삼일로창고극장 싸이월드 클럽에서 퍼옴...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연장하고 앵콜공연이다. 두 늙은 도둑들이 세상 진짜 도둑들에 대해서 '찐'하게 이야기한다.

신정아도 나오고 삼성도 나온다. 이건희 회장 부인 홍라희도 나오고 문제의 작품 '행복한 눈물'도 거론된다. 경찰청장, 국세청장, 농림부 장관도 나온다. 미친 소도 나오고, 대운하도 나온다. 말이 안통하자 "네가 2MB냐"라며 상대를 윽박지른다.

현재 대학로에서 앵콜공연을 하는 '연극열전2 - 늘근도둑 이야기'는 그렇게 세상을 이야기한다. '도둑질'은 나쁜 짓이기는 하지만 이들이 거론하는 사람들에 비해서는 정말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은 관객들에게 말한다.

관객들은 이들이 내뱉는 말 사이사이 '진짜' 도둑놈들과 나쁜 놈들, 이상한 놈들 나오면 웃음을 터트린다.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를 나무라는 격인 이 연극은 그러나 앞서 뭐 묻은 개들은 웃겨주기라도 하지, 거론되는 뭐 묻은 개들은 '분노'만 일으키는 구조로 진행된다. (연극에서는 도둑놈들이 거론해줘서 웃긴 대상으로 변하긴 했지만)

자신을 향해 짓는 개들을 향해 "나 국민이야"라는 외치는 취객이나, 잘못을 저지르고 나면 '휠체어'를 타는 사람들에게 고개를 굽신거리는 국가 공권력에게 "장애인을 제대로 우대할 줄 아는 사람들"이라고 말하는 늙은 도둑들은 지금의 답답한 '국민' 자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뭐 이래저래 이런 복잡한 해석이 아니더라도 그냥 웃고 즐길 수 있으며 이상하게 돌아가는 세상의 '윗사람'에 대한 욕 한번 듣고자 하는 사람들은 마음 편하게(?) 볼 수 있다. (뭐 거꾸로 가는 정부라면 혹 불순분자, 혹은 대학로 배후를 거론할 수 있을 수 있지만)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싫어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근 뮤지컬이나 연극 공연 경향이 너무 가벼워졌다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도 '애니깽' 이후에는 거의 가벼운 느낌의 공연만을 보고다닌 듯 싶다. 사람들도 공연에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싶어하지 그 안에서 어떤 진지함을 찾으려 하는 것에 인색해졌다. 가벼운 공연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간혹 조금은 생각해볼만 공연을 접하는 것도 자신의 공연 안목을 넓히는 데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두산아트센터 'Space 11'에서 선보이고 있는 더글라스 맥스웰의 작품인 연극 '나쁜 자석'은 이런 안목을 넓히는데 도움을 줄 듯 싶다. 사실 관객을 웃기고 참여시키는 공연에 길들여진 관객들에게 '나쁜 자석'은 어렵고 지루할 수 있다. 이런 면은 분명 웃긴 장면이 아닌데 (어느 정도 미소를 지을 수 있지만) 이곳저곳에서 웃음이 나오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스스로 공연에서 웃음을 찾고자 하는 관객들이 종종 보이는 것이다. '나쁜 자석'은 미소 이상의 즐거움을 주지는 못한다.

연극은 9살과 19살 그리고 29살에 겪는 일종의 성장기를 보여준다.  현재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의 나이의 남성들이 충분히 겪었을만한 일들을 액자식 구성으로 나열한다.

연극은 민호, 은철, 봉구 세 친구가 오랜만에 만나면서 시작한다. 그리고 19살에 자살한 친구 원석과의 과거를 떠올리면서 이들의 이야기는 시작한다. 9살과 19살 시절 서로를 믿었던 그리고 다시 서로를 미워했던 그때와 현실을 번갈아 보여준다.

'나쁜 자석'이 가지고 있는 매력은 무엇보다도 추억이다. 그리고 아픔이고 다시 그리움으로 변화되는 과정이다. 9살 시절 그들에게는 모든 것이 추억이다. 소방차의 노래가 그렇고 딱지가 그렇다. 19살 시절 그들에게는 모든 것이 아픔이다. 친구라는 이름아래 어울렸던 그들에게 원석의 죽음과 친구들간의 불화는 바로 아픔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29살의 그들에게는 그리움이 남는다. 비록 서로가 서로를 이해못하는 과정을 아직도 겪고 있지만, 20년 기간의 그리움은 여러가지 감정을 그들에게 부여한다.

이 과정은 위에서도 말했듯이 현재 20대 후반 30대 초반 남성들에게는 십분 수긍되는 감정들이다. 현재의 내가 그렇고 내 친구들이 그렇다. 가장 아름다운 시절과 가장 꿈을 크게 꾸던 시절, 그리고 친구들끼리도 가장 격없이 세상을 안을 것 같은 시기를 거쳐 세상과 맞짱 떠야 하는 시기인 이즈음의 자신과 친구들과의 간격은 찾기 힘들 정도다.

공감을 일으키는 연극만큼 훌룡한 연극은 없다는 것이 여기서 드러난다. (그러나 희한하게 여자관객이 더 많다)

그러나 연극 '나쁜 자석'이 공연되는 공연장에 대해서는 낮은 점수를 주고 싶다. 커다란 두 개의 기둥은 시선을 가리고 높낮이가 거의 없는 좌석은 배우들이 바닥에서 펼치는 연기를 보기위해 앞사람 사이사이를 노려야 하는 어려움이 존재한다. 음향의 울림 역시 배우들의 목소리를 충분히 담보하지 못한다. 조금 높은 단을 쌓은 후 콘서트를 하면 딱 좋을 장소이긴 하지만 대학로에서 느끼는 소극장만의 맛을 보기에는 어려울 듯 싶다.


- 아해소리 -


연극이 끝난후 마음에서 계속 울려퍼지는 노래 'Knockin' On Heaven's Door'이 연극 '나쁜 자석'으로 인해 추억과 그리움을 대표하는 노래로 남길 수 있는 것은 뜻밖의 수확이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