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 오래 전 아는 선배와 이야기 중 선배가 나에게 던진 질문이다. 개인적으로 나를 아는 이들은 사실 이 질문은 나에게 잘 안 던진다. 직업상(?) 어쨌든 세상 돌아가는 것과 이래저래 살 붙히고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 나는 "어느 정도 알죠"라고 답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어느 정도'의 폭은 솔직히 잘 모르겠지만, 기억을 더듬어보면 꽤 건방(?)진 마음으로 말했던 것 같다. 적어도 내가 아는 폭의 한도가 다른 사람보다는 많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선배는 나의 대답에 대해 "하긴"이라는 답을 보냈지만 그 답이 내 속을 개운하게 하지는 않았다. 도리어 답답함을 느꼈었다.

며칠 전 이번에는 후배가 물어봤다. "선배는 세상 돌아가는 거 잘 알아요?"

이 후배 역시 나를 잘 아는 편이다. 질문의 의도도 잘 안다. 그래서 난 대답했다. "아니 전혀 몰라"

내 믿음과 하고 싶은 일, 그리고 지금 하는 일과의 괴리감. 그리고 내가 추구하는 방향에 대한 상실감이 그 후배에게도 느껴졌던 모양이다. 탁상공론을 싫어하던 내가 탁상공론을 하고 있었고, 세상을 아래로 보고 있던 이들을 경멸하던 내가 똑같은 짓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보이지 않았다. 그 몇년 전과 직업은 똑같은데 말이다.

정치 경제 사회 등 신문에 나오는 뉴스들을 잘 안다고 해서 세상 돌아가는 것을 아는 것이 아니었다. 누구보다 발 빠르게 투자를 해서 돈을 벌고 지식을 쌓고 글로벌한 모습을 갖췄다고 해서 세상을 잘 아는 것도 아니었다. 언제부터인가 삶에 대해 내가 이야기하지 못함을, 안함을 느꼈던 순간부터 난 세상을 알지 못했던 것 같다.

선배를 만나 "어느 정도 알죠"라는 건방진(?) 말을 했을 때 답답함을 느낀 것은 사실 건방지다고 느껴진 스스로의 모습보다도 앞으로 그러한 생각을 가질 수 있을까라는 불안감이었다고 지금 생각한다.

사람들을 많이 만나면서 에너지를 공유했던 때는 덜 답답했다. 그런데 지금처럼 서로 소비하는 만남이 잦을 때는 스스로가 사라지는 느낌이 든다. 세상에 존재감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존재감없는 내가 느끼는 세상은 어떤지 잘 모르겠다.

"세상 소식을 많이 듣기만 하고 생각을 안하면 세상을 제대로 보지 못한다"

고등학교 선생님의 말이 새상 다시 떠오른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1일 수원 호매실동 호매실 나들목 인근 야산에서 이혜진 양의 시신이 발견된 것에 이어 오늘은 시흥시 군자천에서 우예슬 양의 시신일 일부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지리적으로 내가 사는 곳이 현재 이 가운데 있다. 두 아이가 유괴당한 장소도 차로 20여분 안팎이면 도착을 하고, 호매실동 역시 20여분 안팎의 거리이며, 시흥도 20여분 안팎이다. 우리 집을 사이에 두고 유괴, 살인, 암매장이 벌어진 것이다. 세상 참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이 무섭고 이웃이 무섭다. 과거에는 귀신이 무서웠다고 하는데 지금은 정말 사람이 무섭다.

이 이야기를 하니 한 어르신이 "옛날도 똑같았다. 사람은 늘 무서운 존재"라고 말한다. 단지 지금은 너무나 많이 알려졌고 그 잔인함이 심해서 그렇지 과거에도 무서웠다고 말한다. 영화 '두 사람이다'가 생각났다. 그리 감명깊게 본 영화는 아니지만, 영화가 주는 메시지는 섬뜩하다. 나 이외에 존재하는 누군가는 늘 나를 위협할 수 있는 잠정적 존재라는 사실이 섬뜩했다.

15년전만 해도 동네 사람들을 거의 다 알았다. 못된(?) 짓 할라치면 어느 순간 부모님 귀에 들어간다. 동네 꼬마부터 어르신들까지 대부분 아는 사람들이니 못된(?) 짓은 정말 버스타고 다른 동네 가서 해야했다. 동네 사람들끼리 싸우는 일이 있어도 중재자가 있고, 동네 사람들이 나서서 화해도 시켜줬다. 앞집 누가 결혼하고 애 이름이 뭔지, 뒷집 누가 세들어 들어왔는지 다 알았다.

지금은 사람들을 거의 모른다. 밤늦게 귀가할 때 10대 청소년이 떼지어 몇명만 지나가도 섬뜩할 정도다. 선입관을 가지면 안되지만 허름한 옷차림에 술 취한 사람이 욕하면서 지나갈 때면 나도 모르게 돌아간다. 그 사람이 나에게 해를 끼치지 않았지만 잠재적으로 나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전에는 아무렇지도 않게 지나갔다. 희한한 뉴스를 하도 많이 들었나보다.

내가 세상을 이상하게 보는 것인지 아니면 세상이 나를 이렇게 만든 것인지.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아마 대한민국 대다수 국민들은 사회가 썩었다고 생각할 것이다. 힘을 가진 자는 법을 어겨도 무난히 지나가고 (욕을 먹더라도 아주 잠시) 힘이 없는 자는 200원을 훔쳐도 기소당한다.  그 힘이 뭔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규칙에 따라 움직이는 사회가 아님을 안다. 그러면서도 스스로 많은 규칙들을 위반한다. 그래서 세상은 바꿔야 한다고 다들 생각한다. 시장에서 1천원짜리 뭔가를 사면서 100원을 깎으면서도 물가가 너무 올라 세상이 바뀌어야 한다고 하고, 공부를 안해서 연거푸 입시시험에 낙방해도 시험에 의해 세상이 결정되는 세상이 바뀌어야 한다고 하고, 이 더러운 세상이 바뀌어야 된다고 시위 집회를 하는 사람들을 보면서도 저런 사람들이 왜 이 평안한 사회를 어지럽히냐고 역시 세상이 바뀌어 된다고 말한다.


통계 내보지는 않았지만 (무조건 통계로만 잣대를 재어 통찰력이라는 인간의 능력을 퇴화시키는 이 사회도 바뀌어야 한다) 거짓말 조금 보태서 대한민국 1%를 제외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저런 이야기를 할 것이다. 물론 그 세상의 바뀜의 기준이 대통령이 바뀌는 것일 수도 있고, 경제상황이 좋아지는 것일 수도 있고, 하나의 사상일 수도 있지만, 어쨌든 그 모든 사항이 '세상'이라는 테두리안에서 움직이고, 사람들은 싸잡아 세상이 바뀌어야 된다고 말한다.


언제라고 딱 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아마도 인류가 '만들어지고'나서 계속 나온 말이라고 생각한다. 범위 줄여 이 한반도만 해도 세상 바꾸로 홍경래도 난리 한번 일으켰고, 그 바램이 홍길동이라는 걸작도 만들어냈다. 그런데도 어찌 된 일인지 아직도 세상은 안 바뀐 것 같다.   이승만 망명하면서 세상 바뀌는 줄 알았고, 박정희 죽어서 세상 바뀌는 줄 알았고, 전두환 노태우 감방가면서 세상 바뀌는 줄 알았고, 김일성 죽어서 세상 바뀌는 줄 알았고, 김대중과 김정일 만나서 세상 바뀌는 줄 알았는데 아직 그대로다. 인터넷이 세상을 바꾸었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도, 대다수의 사람은 또 바뀌어야 한다고 말한다. 손에 1천원이 있든 1억원이 있든 세상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한다.


사람들은 왜 세상을 바꾸려 하는 것일까. 살기 힘들어서? 자신만이 불행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해서? 그런데 그런 사람들의 생각이 수천 수백년을 이어져 내려와 이제 유전자속에 깊이 박혀있는데도 왜 바뀌지 않고 계속 '바꿔야 한다'는 과제가 대대손손 이어져 내려가는걸까. 꼭 세상은 바뀌어야 하는걸까. 그게 과연 발전일까? 진보이고, 앞으로 나가는 걸까?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TAG 변화,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