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은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배치되는 언론사들을 사실 주목하지 않는다. 그냥 메인에 걸려있기에 클릭해서 볼 뿐이다. 그것은 사람들은 그냥 '네이버 메인에 배치가 되었고, 네이버 뉴스다'라고 인식한다. 뉴스를 만들어내는 기자들을 제외하고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렇게 인식한다.

때문에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기본형으로 배치되고 안되고는 언론사 입장에서는 영향력의 차이를 느끼게 된다. (인터넷에서 한 언론사가 포털을 통해 사회적 영향을 끼치는 영향력과 더불어 각 언론사가 감당해야할 트랙픽까지 포함) 그러나 사실 이러한 것은 언론사만 느낄 부분은 아니다. 네티즌들도 이에 대해 다소 민감하게 반응해야 할 이유는 모든 뉴스에 있어서 각 언론사의 분위기나 논조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극단적인 예로 네이버 마음대로 뉴스캐스트에 조선, 중앙, 동아와 스포츠지 한두개만 배치한다고 했을 경우에 네티즌들에게 끼치는 영향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만일 독립신문이나 조갑제닷컴이 들어갔다고 생각해봐라..음.--;;)

이런 가운데 최근 국민일보가 운영해온 뉴스캐스트가 네이버 뉴스 제휴평가위의 평가 결과에 따라 5월 1일부터 기본형에서 선택형으로 전화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대개 중앙일간지가 네이버 뉴스캐스트에서 빠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일시에 무너뜨린 것이다. 사실 이는 최근에 네이버 뉴스캐스트 선택형으로 들어간 한 언론사 기자는 "기본형이 아니면 별로 영향이 없다. 트래픽이 늘어났지만, 그게 중요한 것은 아니니까"라고 할 정도다.

국민일보가 빠진 이유는 현재 '선정성'이라고 정도만 알고 있다. 그러면서 국민일보 기사에 대해 항의가 많이 들어왔다고 한다. 국민일보 기사에 대해 네티즌이 항의를 하면 그것을 숫자로 세서 '항의가 많이 들어왔으니 뺐다'는 식의 재미있는 기준을 세운 것이다. (이럴때 드는 생각은 한 100명의 안티조선 사람들에게 말해서 네이버에 조선일보 기사에 대해 항의해보라고 하고 싶다. 과연 네이버가 조선일보는 뉴스캐스트에서 뺄 자신이 있는지 말이다. 물론 자체 검수를 하겠지만, 그 숫자가 많아질 수록 검수 통과 확률도 높아질테니 말이다)

이렇게 생각해보면 스포츠서울닷컴이나 여타 스포츠지의 선정성을 과연 국민일보가 따라잡았단 말인가. 심히 어이없을 뿐이다. '선정성'을 단순히 여자 사진 배치하는 수준이라면, 이미 모든 언론사가 다 포함된다. 그렇다면 정치적 선정성은 고려하지 않는가? 사회적 선정성은 어떻게 할 것인가. 그렇다면 네이버는 기준을 확실히 해야한다. 이유는? 국민일보는 기본형에서 보는 독자들도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이는 네이버가 언론사들에 대한 일종의 경고다. 자기들 말 잘 들으라고 말이다. 솔직히 개인적으로 네이버가 각 언론사의 선정성에 대해 기준을 명확히 해서 들이댈 수 있는지 궁금하다. 앞서 말했듯이, 단순히 '노출'이 아닌, 정경사에 대한 모든 선정성에 대해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된 이유는 생각없는 한국경제 디지털뉴스팀 25일 담당자와 포털 검색어, 그리고 보도자료 그대로 베끼기 관행때문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내용은 탤런트 황인영이 진행할 케이블방송에서 '네이키드 스시'가 등장해서이다. '네이키드 스시'는 일본에서 건강하고 젊은 미녀의 몸 위에 요리를 놓고 먹으면 건강해진다는 속설로부터 유래된 음식문화.

그런데 한국경제 디지털뉴스팀은 24일 이 보도자료를 그대로 내보냈다. 잠깐 옮겨보면..

또한, 1회 방송에서는 방송을 통해 최초 공개되는 최고급 멀티샵에서 그녀의 완벽한 변신뿐만 아니라, 세계 미식가들을 놀라게 한 오감을 자극하는 '네이키드 스시'라는 신선한 소재를 간접 체험할 수 있다.

그렇다 이날까지 '네이키드 스시'는 신선한 소재였다. 그런데 갑자기 검색어에 뜨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자 '생각할 것도 없이' 베끼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한국경제가 '신선한 소재'라고 칭찬한 '네이키드 스시'는 하루만에 '성상품화' 대상이 되어버렸다.

케이블방송에서 사람 알몸에 초밥을 얹은 '네이키드 스시'가 방송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케이블 채널 ETN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트랜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백만장자의 쇼핑백'이 첫회부터 여성의 알몸 위에 초밥이 얹어 나오는 '네이키드 스시'를 소개할 예정이다.

'네이키드 스시'는 일본에서 건강하고 젊은 미녀의 몸 위에 요리를 놓고 먹으면 건강해진다는 속설로부터 유래된 음식문화다.

이 요리를 먹는 손님들은 반드시 젓가락을 사용해야 하며, 모델의 몸에는 절대 손을 대서는 안된다.
가격도 1인당 약 150달러를 지불해야 할 정도로 고가라 국내에서는 상류층만이 즐기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과 중국, 홍콩에 이어 최근 미국에도 소개된 이 음식문화는 여성의 알몸이라는 지극히 선정적인 요소는 물론 사람의 몸을 그릇처럼 이용한다는 점에서 충분히 충격적이면서 논란의 여지를 갖고 있다.


문제는 이 '충격적이고 논란의 여지를 가질 만하다'고 판단한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디지털뉴스팀' 전체가 이렇게 느낀 모양이다.

생각 좀 하고 살아라.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