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제동이 결국 사람들을 울렸다. 평소에서 화려한 입담을 자랑한 그였지만, 진심이 담겨 울먹인 그의 목소리는 서울시청 앞 광장에 모인 수십만 시민들의 눈물을 이끌어내고 말았다.

김제동은 노무현 전 대통령 노제 식전 사회를 맡아 서울광장 무대에 섰다.

김제동은 "그분의 마음, 뜻 그리고 열정이 단지 그 분 만의 꿈이 아니었다는 것을 여러분들이 직접 보여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추모 행사 오프닝 멘트를 시작한 뒤 "비가 오는 날이든, 맑은 날이든 그 분을 생각하겠습니다. 여러분의 눈과 마음을 통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리는 마음이 언제까지 지켜지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눈물을 보이게 한 것은 노 전 대통령이 남긴 유서 내용을 하나하나 짚으면서, 유서 내용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국민의 마음을 대변할 때였다.

김제동은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고 했는데 우리는 그분에게서 사랑이 무엇인지를 배웠습니다"며 "'운명이다'라고 유서에 남겼는데 "이 운명만큼은 받아들이지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슬퍼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죄송하다. 오늘은 좀 슬퍼해야겠습니다. '미안해하지 말라 했는데, 오늘 좀 미안해 해야겠습니다. 지켜드리지 못했으니까"라고 말해 결국 시민들을 울먹이게 했다.

또 김제동은 "노 전 대통령이 아주 작은 비석을 세워 달라고 했는데 우리 마음 속에 잊지 못할 큰 비석을 세우겠습니다. 바보 대통령 그러나 자랑스러웠던 대한민국의 16대 대통령 노무현 감사했습니다"는 말로 애도를 표했다.

김제동은 앞서 가수 양희은이 노 전 대통령 애창곡 '상록수'를 부르고 나자 "겨울 찬바람, 비바람 부는 곳에서도 이 땅의 아이들이, 우리 아이들이 왜 저렇게 돌아가셨냐고 물었을 때 푸른 상록수처럼 대답할 수 있는, 지금 보이는 여러분의 눈빛 손빛이, 시선이 상록수와 같은 역사가 되길, 진실에 답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결국 시민들의 눈물을 이끌어내던 김제동도 눈물을 보였다. 경복궁에서 영결식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운구차가 시청쪽으로 들어오자 김제동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바보 대통령 그러나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웠던, 앞으로도 영원히 마음 속에 자랑스러울 대한민국 16대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님을 맞이하겠습니다"라고 울먹였다.

현장에 있던 사람들도, 방송을 보던 사람들도 모두 김제동의 눈물과 떨리는 목소리에 같이 눈물을 보였다. 사람들은 노제 식전 사회를 맡은 김제동에게 감사의 뜻을 보였다. 이명박 정권 하에서 그 자리가 얼마나 승락하기 어려운 자리임을 알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경복궁에서 열린 영결식을 방송으로 봤다. 한승수 국무총리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영결식 조사와 종교 행사 등이 이어졌다. 그러나 참석자 면면을 보거나 불참한 인사들의 모습을 보면서 도대체 왜 거기서 그딴 식으로 영결식이 열렸는지 이해를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결식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가장 최대의 가치로 생각했던 국민이 없었기 때문이다. 텅텅 빈 뒷자리의 모습은 도리어 노 전 대통령의 사후 모습을 쓸쓸하게 보이기까지 했다. (차라리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야유는 노 전 대통령에게 들려주는 위로곡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시청 앞 광장으로 눈을 돌려보자. 11시 딱 맞춰 등장한 영결식 인사들과는 달리 오랜 시간 자리에 묵묵히 앉아 지키던 수십만명의 추모 인파들의 모습은 노제가 아닌 진정한 영결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들은 진정 추모했고 진정 슬퍼했다.

잠깐 고개 숙인 이명박 대통령에게서는 볼 수 없는 눈물들이었다. 국가 주도의 영결식, 국가 설치 분향소를 거부하며 야유를 보낸 국민들에게서 이 정부와 한나라당은 무엇을 읽었을까 싶다.

서거한 노 전 대통령도 서울시청 앞 광장에 들어서는 순간 웃음을 짓지 않을까 싶다.

노무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 세상으로 가셔서 편안히 지내시길 바랍니다. 당신은 영원한 대한민국 대통령이셨습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