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 아이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07 가요계 "아이돌님 조심 조심"



'아이돌 님'. 아이돌 그룹들이 가요계는 물론 영화, 드라마, 예능, 광고 등의 영역을 모조리 싹쓸이 하면서 적잖은 비(非)아이돌 매니저들끼리 하는 소리라고 한다. 그들과 사진이라도 한 장 같이 찍어야 하고, 그들과 음악 작업을 같이 해야, 인기를 끌 것 같은 위기감에서 이같은 단어가 발로되었다고 한다.

이 '아이돌 님'이란 단어에 대한 관심은 웹진 '리드머'의 강일권 편집장의 글에서부터 시작했다. '리드머'는 힙합과 알앤비를 전문으로 다루는 웹진으로, 힙합 팬들 사이에서는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다. 강 편집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의 내노라하는 힙합 뮤지션이 아이돌과 작업에 흥분하는 모습을 보는 건 정말 곤욕이군요. 그동안 지지해준 힙합 팬들을 위해서라도 겉으로라도 본새는 지켜줍시다”라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해당 힙합 뮤지션이 누군지를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이러한 성향은 비단 힙합 뿐만 아니라, 인디 신까지 퍼져있다. 물론 이런 과정이 잘못된 것이 아니다. 음악성 높은 아이돌 그룹 멤버라면 작업하는 그 자체로도 의미가 있다. 하지만 '아이돌 그룹'이라는 타이틀로만 내세웠고, 그 타이틀에만 의존한 작업이라면 한심함만 남을 뿐이다.

비 아이돌 그룹 매니저들이 농담삼아 (혹은 조롱삼아) 말하는 '아이돌 님'이란 신조어는 이들이 섞여있는 현장에서 보면 눈에 띌 정도다. 비 아이돌 그룹은 왜 이리 소외되어 있는지 모를 정도다. 또 아이돌 그룹들이 대부분 비슷한 나이이다보니, 끼리끼리 어울리는 반면 비 아이돌 그룹이나 솔로들은 이들에 합류하기 어려운 모습도 보인다. 같은 대기실이라도 쓸 것 같으면 비 아이돌 그룹 관계자들은 대기실에 제대로 들어가지도 못한다.

아이돌 그룹이 가요계의 대세이고, 이를 부정할 생각은 없다. 뭐 언제적 처럼 "너무 가요계가 편향적이다"라고 말도 지쳤다. 어찌보면 발라드 등 여타 다른 가수들이 대중들에게 충분히 자신을 어필하지 못한 책임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아이돌 님'들이 브라운관이 아닌 그 뒤에서 보여주는 모습들은 진짜 이들이 '아이돌 님'이 되어가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물론 브라운관에서도 간혹 보이기도 하지만 말이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