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 블로거가 자신의 포스트가 삭제되었다는 글을 올렸다. 이유는 명확하지 않지만 정보통신윤리위원회측으로부터 네이버가 삭제요청을 받았고 이를 즉각 시행한 것이다.

해당 글 : 네이버는 누구 편이냐

네이버에서 해당 블로거에게 보낸 글에는 왜 삭제했는지 이유는 밝히지 않고 있다. 물론 자세한 처리 과정 및 이의 제기에 관한 안내를 정보통신윤리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 받을 수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포스트의 삭제를 블로거에게 맡기는 것이 아닌 네이버가 직접 한다는 것은 어이없는 일이다. 블라인드 처리 후 (전에 한번 당해봤지만 이것도 썩 기분이 좋지는 않다) 해당 블로거로부터 설명을 들어야 했다. 포스트도 네티즌들에게는 개인 자산이다.

지금 네이버가 행한 행동은 자신 집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 물건이 자신들 것이라고 말하면서 그 처분을 마음대로 하고 있는 것과 별반 다를 것 없다.

네이버의 기반은 네티즌들이 쌓아놓은 정보

사실 네티즌들이 그 안에 공짜로 들어가 있는 것도 아니다. 네티즌들이 쌓아놓은 무수한 정보들로 네이버는 연명해가는 처지다. 그런데 그 네티즌들의 정보를 마음대로 삭제한 것이다. 정보통신윤리위원회의 삭제 요청이 들어왔어도 순서가 틀렸다. 게다가 해당 블로거의 글을 보면 글 내용도 제대로 읽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삭제를 왜 했는지에 대해서도 제대로 말해주지 않는다. 삭제는 자신들이 하고 해당 블로거에게 알아서 알아보라고 한다.

네이버 홍보팀은 "이런 사례가 많아서 일단 삭제했다고만 전해주고 자세한 내용은 문의를 할 경우 답해준다. 그러나 대개 네티즌들이 왜 자신의 글이 삭제된지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티스토리는 이런 어이없는 짓을 하지 않길 바랄 뿐이다. 티스토리마저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 자유롭게 포스팅하는 블로거들을 제재하려 한다면 블로거들은 또 다른 곳으로 옮길 것이다.

- 아해소리 -

-------------------- 댓글 삭제에 대한 건 ~ ---------

ㅋ 자동 삭제 기능이라..거의 작동 안하다가 이 글에서 작동이 잘 되네요. 몇몇 아는 분들 댓글까지 삭제가 되니. ^^;;.....mepay님이 알려주신대로 가보니 정말 거기에 몇개 댓글이 쌓여있더군요.

하지만 mepay님 저도 삭제를 하곤 한답니다. 위의 공지에 '댓글을 달기전에'라고 써놓은 대로요. 정말 괜찮은 정보를 남겨주시면 상관없는데, 지난번 수습기자 폭행사건때 너무 당해서요.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전혀 안 만들어놓고 자기 말만 주저리 떠들다가면 제 입장에서는 사실 그닥 반기고 싶지 않거든요.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조금 늦은 포스팅이긴 합니다. 대선이 중간에 껴서 이것저것 하다보니 늦은 후기를 올리네요.

지난 18일 프레스센터에서 있었던 '2007 블로그 미디어 포럼'에 갔다왔습니다. 이미 알고있었던 내용도 있고 새롭게 들은 내용도 있고요. 후반 질의 응답시간까지 자리에 앉아 있고 싶었지만 다른 일 때문에 최진순 기자의 발표까지만 듣고 그 전에 일어섰습니다. 즉 알짜배기 놓치고 나온 셈이죠. ^^;;

그런데 자료집을 보다보니 박주민 브릿지랩 팀장이 써놓은 '마케팅 플랫폼으로서의 블로그, 그 현실과 과제'라는 글에서 의아스럽기도 하고 놀랍기도 한 내용이 있더군요.

"전국의 2000만개의 블로그 활동자가 있는데 이중 약 4000명이 파워블로그다. 이는 일 방문 1000명 이상을 기준으로 했다" (임의로 서술형으로 고쳐썼습니다)

1천명. 많은 숫자죠. 대개 한 고등학교 재학생수가 2천여명 내외이니 말입니다. 그 절반이 매일 자신의 블로그에 들어온다는 것인데 큰 숫자죠. 1만명씩 들어오는 사람들은 말할 것도 없고요.

그런데 그래도 놀랍습니다. 1천명의 일일 방문객이 있는 블로거가 4천여명정도이고 그 기준으로 파워블로거라~

아무튼 그날 자료만으로도 재미있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블로그와 미디어 그리고 그것을 연결시키는 실질적은 오프라인의 존재들까지도요.

- 아해소리 -

------------------------------ 아래 댓글에 대한 의견 ------------------------------------

^^ 자료집에 있는 내용이 재미있어서 올린 것 뿐인데..

우선 제 의견은 1천명이든 1만명이든 이는 파워블로거라는 명칭 혹은 그에 준하는 활발한 활동을 하는 블로거를 평가하는 것과는 하등 관계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들어오면 그 분야에서 많은 영향을 미치겠죠. 그러나 그것은 콘텐츠가 튼실하고 성실하게 자기 주장이 펼치는 이들에게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일이지, 결코 숫자에 연연할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

제가 숫자를 제시하는 바람에 rss구독 이야기까지 나와버렸군요 ^^

관련 글을 첨부합니다.  (댓글 달아주신 분들 감사..다들 많은 네티즌들이 찾는 블로그를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 이 숫자가 다소 어이없었을 듯)

2007/12/01 - [넷 산책중에] - 블로거들이 스스로 등급화를 만들고 있나?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꼴통 보수들과 사회 개혁을 꿈꾸는 자들의 차이가 무엇일까요. 전 현실에 대한 인정과 그 안에서 '모두'가 잘 살 수 있는 사회에 대한 갈망의 차이라고 봅니다.

꼴통 보수들은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공에 대해서는 무조건 고개를 돌려버립니다. 하지만 과에 대해서는 업던 말까지 만들어 공격을 합니다. 비판이 아닌 비난으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자신들의 밥벌이를 우선 챙깁니다. 국민은 죽여도 자기들은 살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한나라당이 그렇고
조선일보가 그랬고 중앙일보가 그랬으며 삼성이 그랬습니다.
그리고 국민들을 현혹합니다. 먹고 살게 해주겠다. 국민들은 잘 속아줍니다. 지금 자신들이 할 말 다하고 무엇이든 주장하고 하다못해 길거리 막고 집회를 하는 등의 '자유'를 누가 누리게 했고, 거꾸로 그 자유를 억압했던 이들을 누구인지를 기억하지 못합니다.

그들에게 물었습니다. "정말 경제가 죽었다고 생각합니까" "그들은 말합니다. 물가가 너무 많이 올랐고 쓸 데가 없다"고. 다시 묻습니다. "김대중 정부 이전에는 물가가 언제나 낮았고 돈을 늘 많이 벌었습니까?" 그들은 말합니다. "??"

전 단 하나. 정부에 대해, 정책에 대해, 대통령에 대해, 사회에 대해, 언론에 대해 자유롭게 말하고 토론할 수 있는 기반 (물론 현재는 과도기간이라 쓰레기들도 넘쳐나지만)을 만든 것만 해도 일단은 인정해야 하는 정부라고 생각합니다.

노무현 정부가 경제를 망쳤다는 사람들과 한번 제대로 이야기해보고 싶습니다. 교육에 대해 말해보고 싶습니다. 취업에 대해서도 말해보고 싶습니다.

그들이 말하는 그 '못한 내용'들이 정말 알고서, 체감적으로 느끼고서 하는 말인지 아니면 언론들이 교모하게 떠들어대는 것인지 알고 싶습니다.

물론 못한 것 많습니다. 스캔들도 있고 비리도 있습니다. 그것까지 뭐라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그것이 총체적으로 노무현 정부를 욕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정말 더 어이없는 한나라당이 집권할 근거를 만들어 줄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한나라당은 그 이전에 그보다 더 심한 부패와 비리를 저질렀습니다. 과거라고요?

민주 정보 10년의 기간동안 야당임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이 저질른 사건들을 기억 못한다는 것이 더 희한한것이죠.

전 이명박 정부가 잘 하는 것에 대해서는 충분히 인정할 것입니다. 수구 꼴통들처럼 그것까지 싸잡아 비판할 이유는 없습니다. 하지만 잘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심한 비판을 가할 것입니다. (비난이 아닙니다).

공수가 바뀌었다는 많은 블로거들의 말을 공감합니다.

- 아해소리 -

PS. 미친 YTN 앵커 "여야가 10년만에 '원래' 자리로 되돌아갔습니다"  '원래'라는 단어를 제대로 썼다고 생각하는가?


2007/12/20 - [세상 읽기] - 이명박의 승리 그리고 인터넷의 앞날.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어느 순간부터 블로거들이 등급을 나누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정확히는 올블로그나 다음 등이 제시한 기준에 맞춰 스스로 그 틀을 인정하고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느꼈다.

파워블로거라는 호칭이 어느 기준인가도 모호한데 사람들은 자주 눈에 띄고 방문자수가 수천 수만이 될 경우 파워블로거라 그냥 칭해버린다. 그리고 올블로그 어워드 100위안에 드는 이들을 다시 파워블로거냐 아니냐는 말도 생겼다. 그러더니 다음에서는 베스트블로거라는 말이 생겨났다. 다음이 기준도 없는 상태에서 뽑힌 이들이 서로 베스트 블로거라 칭하며 상대적인 우위를 드러냈다. 여기에 상대적으로 낮은 등급으로 전락한 것이 '일반 블로거'라는 단어다.

파워블로거, 베스트 블로거, 일반 블로거....뭐가 뭔지. 블로거는 그냥 자기만의 공간을 만들어 글을 올리는 이들일 뿐인데, 왜 등급화를 시키는 것인지...쩝

- 아해소리 -

ps. 다른 블로거들이 모두 인정하는 글을 올리는 블로그가 아니라 다음, 네이버 등의 특정 사이트에서 등급화시켜 부르는 것이 만족스러운가?

ps2. 그렇다고 성실히 글을 올리고 자신의 블로그를  아끼고 양질의 글을 올려 다른 블로거와 포털 사이트 등에서 정말 인정받고 있는 블로거들까지 포함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어느때부터인가 이런 등급에만 열중하고 있는 이들이 갑자기 눈에 보여서 이런 글 남깁니다.

2007/10/05 - [넋두리] - 블로그는 그 어떤 형태라도 '보는 이'의 몫이다.

2007/09/21 - [미디어 끄적이기] - 다음 블로그 특종을 보다가 피식 웃은 이유.

2007/06/15 - [세상 읽기] - 블로거들을 그냥 놔둬라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보면서 어이없었습니다. 대통령도 블로그하면서 기자단하는 마당에 기자들보고 나가라는 것은 도대체 무슨.. 하고싶은 말이 있으면 기사로 쓰면 되지 않느냐라는 말이 더 웃깁니다.

정말 기자들이 자기 쓰고싶은대로 쓰고 글씨체 역시 블로그 스타일로 쓰면 또 난리칠 겁니다. 이게 무슨 기사냐고 네 블로그에나 올리라고..자기가 쓴 기사를 그대로 긁어서 올리는 것 역시 하나의 블로그 행태일 수도 있고, 취재 뒷이야기를 올리는 것도 또다른 행태일 것입니다.

그럼 조금 협의로 들어와 그럼 자기만의 블로그에 올리면 되지 왜 기자단에 가입하거나 메타블로그에 있느냐라고 할지 모르죠.

안타깝습니다. 블로그는 소통의 공간이라고 알고있습니다.  그리고 누가 와서 어떻게 활용하든 다른 이들이 통제할 공간이, 제재할 공간이 아닙니다.

기자 뿐만이 아닙니다. 정치인이 와서 하든, 범죄자가 와서 하든, 혹은 기업에서 광고성으로 하든 그것을 누가 제재할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기자들에게 제한을 하려는 것은 어떤 이유인지 원.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