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슈퍼주니어 이특이 거짓말을 한 방송을 놓고 방송위원회는 엠넷에 대해 '시청자에 대한 사과'조치를 의결했다.

그런데 이특에게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유는 방송이 방송내용에 대해 정확하게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다시 말해 김연아에게 전화 걸어 "일촌 맞아요?"라고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들리는 바로는 SM쪽도 일방적으로 엠넷에게 책임전가를 하고 있다고 한다. 즉 자신들은 문제가 없는데 방송을 내보낸 엠넷이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일단 하나하나 욕해보자.

엠넷. 당연히 문제가 있다. 해당 피디들이 논란이 되는 것을 즐기니 방송에 뭐가 문제가 있는지 개념 파악을 하지 못한다. 시청률 좀 올리고 논란 좀 일으켜보고 기사 좀 나가고 하면 그게 다 자신의 몸값이 올라가고 이름이 올라간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아니면 이것을 즐기고 있던가.

도통 방송이라는 것에 대한 사회적 필요성과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바탕은 깔 생각을 하지 않는다. 어찌보면 이같은 파문이 일어난 것은 한 순간에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 이미 쌓이고 쌓여서 터진 것이다.

방송위원회. 역시 문제가 있다. 방송위의 논리대로라면 일일이 모든 연예인들의 발언에 대해서는 방송국측에서 다 확인해야 한다. 방송위원회에서 의결하시는 분들이 다 머리만 굴리다보니 현장을 파악하지 못하는 모양인데 현장에서 그거 발언 받아서 일일이 파악할 여유가 있을까? 애시당초 케이블 TV에 대해 먼 산 불보듯 대처한 것이 누구인가.
국민 세금으로 움직이는 그곳이 이딴 식의 결정만 딸랑 내려놓고 "우리 일 다했어"라고 하면 되는 것인지 모르겠다. 일 터지면 문제고 그 전에는 그냥 놔둬보자라는 식으로 놀면 어찌하겠다는 것인지.

자 마지막 SM. 애들은 거론 자체가 거북하다. 애들은 연예인으로 내보내기 전에 개념부터 공부를 시켜야 하는데 애들 팔아서 돈 좀 벌어보겠다는 식의 마인드로 도대체 뭘 하겠다는 것인지 한심하다.
지난 번에도 썼지만 아이돌 스타들은 자신들의 발언 하나 행동 하나가 팬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며 그것이 사회적으로 얼마나 이익 혹은 손실이 일어나는지 모르는 것 같다.
그냥 꼭두각시처럼 위에서 시키니 춤추고 매니저가 끌고다니니 가서 노래부르는 것만 하면 다 되는 줄 안다.  이런 애들을 데리고 있으려면 최소한 기본 교육 시키고 그들의 존재감이 어떠한지를 인식시켜야 되지 않을까. 연예인이 딴따라 수준으로 떨어뜨리는 것이 그렇게 좋을까.
SM 매니저들이 최근 물갈이 되어서 소속 연예인에게 끌려다니는 모습도 한심하지만 그래도 지들 몫은 해야 하지 않을까.

방송위원회가 제재를 가해야 하는 것은 1차적으로 엠넷이 맞지만, 이특이나 이런 일이 터지도록 놔둔 자신들에게도 제재를 가해야 옳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위원회 단골 징계 프로그램이자 시청자와 출연자 모두의 비난을 즐기면서(?) 진행됐던 엠넷의 '아찔한 소개팅(이하 아찔소)'가 시즌 3로 오는 6월 21일 방송된다.

엠넷에 따르면 이번 시즌3는 시골·군대·산업현장 등 소개팅의 혜택에서 소외(?)된 곳을 집중 탐구해서 '찾아가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한다. 그러면서 첫 방송은 시골의 킹카와 도시녀들의 만남을 기획해 시골 킹카의 마음을 사로잡을 도시녀 7명의 도전기를 전달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후에는 방송국 기자편이 방송될 예정이고 소개팅 기회가 흔치않은 스타들까지 소개팅 대상으로 준비했다고 한다.
2:1 데이트와 버스토크, 최후 5개의 돈가방과 애프터 신청 중 택해야 하는 점은 기존 시즌 2와 동일하게 진행된다.

어느 정도 컴백하는 아찔소의 내용을 설명했으니 조금의 비판이 필요할 듯 싶다. 방영되지도 않은 내용을 가지고 무슨 비판이냐고? 그러나 주목할 곳으 '시즌 3'라는 점이다. 새로운 프로그램이 아닌, 기존의 설정에 조금 더 양념만 친 아찔소이기에 나오기 전에 지적받아도 별 할 말은 없을 것이다.

우선..컴백 그 자체다. 물론 일개 방송프로그램을 그 회사에서 다시 만들겠다는데 일개 블로거가 무슨 딴지를 걸겠는가. 하지만 중요한 것은 위에서도 말했듯이 시청자와 출연자 모두에게 비난을 받는다는 점이다. 비난을 받는다는 것은 무엇인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참여했던 출연자들에게도 비난을 받는다는 것은 제작진을 제외한 모두를 속이고 혹은 속여서 만들고 있다는 점이다. 재미를 위해 어느 정도 오버하는 것이야 이해하겠지만, 그 이상의 도덕적 문제 제기까지 일으킨다면? 비록 케이블이지만 '방송'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다음은 설정 자체가 또다시 심상치 않다는 점이다. 시골남과 도시녀...누군가 욕을 먹고 네티즌들에게 매장당할 분위기까지 가야 끝나는 프로그램 특성상 도시녀 7명중에 일정 비율은 또다시 매장당할 가능성이 크다. 과거 프로그램 특성을 살펴보면 웬지 킹카(?)라 할지라도 시골이라는 전제가 붙은 한 시골의 일을 도시녀들에게 강요할 가능성이 크고 이를 두고 또다시 속마음을 살펴볼 것이다. 시청자들은 불편하게 마음을 또다시 느껴야 한다. 그게 재미있을까라는 생각을 제작진은 해보았을까?

개인적으로 어느 정도 선에서 이 프로그램이 폐지되었으면 했다. 시즌1과 시즌2에서 보여준 행태는 위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재미를 위한 '단순 오버'이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동시에 위의 내 시즌3에 대한 내 추측이 틀렸으면 하는 바램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