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에 2PM 재범 탈퇴로 인해 또다시 여론 재판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2PM 팬 입장은 재범이가 잘못한 적이 없고 열심히 하는 연예인인데 여론 재판에 밀려 2PM를 탈퇴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은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남겨 충분히 '과거'의 재범이는 그럴 수 있지만, '현재'의 재범이는 그런 아이가 아니라는 뉘앙스를 남기져 '재범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말해 2PM 팬들로 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이를 비롯해 최근 4~5년간 연예인들을 자살로 몰기도 하고 혹은 궁지에 빠트리기도 하는 기사와 네티즌들의 글을 보면서 스타로 우뚝 서기 위한 첫 관문은 '끼' '가창력' '연기력'이 아닌 대중들의 시선으로부터의 '간 크기'라는 점이라고 감히 말하겠다. (그렇다고 앞서 제기한 재범이 '간 크기'가 작다는 말은 아니다. 말 하나에도 '여론 재판'이 쉽게 만들어지는 한국 사회를 말함이다)

한 신인급 연예인은 방송에 나와 몇 마디 잘못 던져서 기사화되고 네티즌들의 뭇매를 받았다. 그녀는 왜 자신이 이런 대우를 받아야되는지 모른다고 눈물까지 보였다. 적어도 검색어에 둥둥 뜬 그날 하루 (검색어에 뜨면 '소비자가 만드는 신문' '프론티어 타임즈' '투데이 코리아' '뉴데일리' '맥스 무비' '뉴스 한국' 'SSTV' '메디컬 투데이' '헬스코리아 뉴스' 등의 검색어 맞춤형 찌라시 매체들이 검색어에서 내려오는 순간까지 열심히 베끼기 기사를 양산한다) 죽고싶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그 연예인의 말이 다른 이에게 어떤 피해를 입혔거나, 시청자들을 짜증나게 할만한 내용도 아니다. 단지, 해당 상황에서 말을 잘못 던졌을 뿐이다. '여론 재판'으로까지 갈 상황이 아니고 눈물까지 보일 상황도 아니다.

이미 관록이 묻을대로 묻은 연예인들에게는 웃긴 일이다. 웃어 넘기거나, 예능에 나와서 자기들끼리 얼추 묻어준다. (물론 간혹 범죄까지도 묻는 발언을 해 시청자들의 빈축을 사기도 하지만 말이다) 말도안되는 '여론 재판'에 인간인 이상 속은 쓰리겠지만, 그렇다고 거기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다. 뭐 그렇게 한다고 해서 자신에게 해가 되지 득이 되지는 않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인터넷 공간에서의 악플이나 비난은(비판은 받아들인다) 무시하는 연예인들도 있다. 어차피 하루만 지나면 이슈에서 사라질 것을 안다. 그만큼 인터넷은 빠르고 연예가 소식은 많다. 아예 컴퓨터를 하지 않는 연예인도 많다. 신인 그룹 티아라처럼 데뷔 후 인터넷을 끊게 만든 경우도 있다.

연예인이 되고 싶다면, 비판은 받아들이고, 비난은 무시하며, 선플과 악플을 구분해 읽을 줄 아는 법부터 배워야 한다. 그리고 자신을 비판한 기사라 하더라도 검색어와 트래픽을 위해 만들어진 '쓰레기 기사'와는 구분해야 한다. 괜히 혼자 마음 상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월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비가 아직도 JYP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계속 홈페이지에 남아있네요. 그것도 메인으로 말이죠. ^^

관리를 안하는 것인지 아니면 아쉬움이 남아서 그대로 남겨둔 것인지 몰라도 웬지 좋아보이지는 않는다는~~

원더걸스 김현아도 탈퇴한 후에도 계속 나오는 것으로 봐서는~~~ 회사 사람들도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안 들어가는 듯.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듀서 겸 가수인 박진영이 미국 대중음악 잡지 ‘빌보드’의 표지광고를 장식한 것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의 핵심은 박진영이 장식한 표지가 네티즌들이 무의식중에 기사 제목만 보고 인식했던 것과는 달리 1만 5천달러 정도의 돈을 내고 심사를 받은 후 게재되는 광고지면이라는 것.

JYP엔터테인먼트는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배포할 때 표지모델이 아니라 1만 5천달러 이하의 저렴한 가격으로 광고를 게재할 수 있는 표지 광고면을 산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어 비록 광고면이지만 빌보드지는 잡지의 권위와 위상에 맞는 아티스트와 회사에 한해 지면 광고면을 할애한다며 쉽게 게재될 수 있는 공간이 아니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실제로 많은 언론사들이 이 기사를 쓰면서 제목에는 '지면 장식'이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하되 내용에는 이 광고 지면이라는 것을 설명했고 JYP의 의도대로 '아무나' 게재할 수 없는 공간이라는 것에 무게를 두었다. 그렇게 되다보니, 박진영의 빌보드 표지 광고 게재는 '광고'보다는 '표지'에 무게를 두게 되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이같은 기사 내용에도 불구하고 “광고성 표지에 돈을 주고 게재된 것을 가지고 너무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이 아니냐”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6월 16일자 빌보드 표지 커버는 크리스 브라운이 메인 모델로 나왔는데 JYP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을 보면 박진영이 표지모델로 나온 것처럼 이야기했다”며 “또 엄격한 심사 운운하지만 돈 주고 산 광고는 광고일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즉 앞서 말했듯이 광고를 광고로 봐야하는데, 빌보드라는 매체의 영향력에 무게를 두다보니 광고가 이슈꺼리로 변했다는 것이다.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광고라 하더라도 한국인이 빌보드지 전면을 장식했다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며 “미국에서 한국 음악인으로서 이름을 날리고 있다는 것에 대해 칭찬을 못해줄망정 꼭 삐딱하게 비판해야 하는가”라고 반박했다. 지면 광고라는 것을 분명히 게재했는데, 이를 가지고 제대로 해석하지 못한 네티즌들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사실 이번 논란을 보고 엉뚱하게 난 민족주의라는 것을 생각했다. 한국인이기에 자랑스러울 수 있지만, 그 한국인의 행동 하나하나에 딴지를 걸고 혹은 호들갑을 떨며 칭찬을 할 필요가 있을까싶다.

물론 언론이 문제가 있긴 하다. 보도 내용을 세세히 보면 데일리 서프라이즈는 '기사'가 나갔다고까지 말한다. 또 다른 언론은 '표지 모델'이라고 게재했다. 정확하게 게재하고 정확하게 의미 부여를 해줬다면 네티즌들이 덜 혼란스러웠을 것이다.

일부 포털의 검색어에 맞추다보니 다른 언론사의 내용을 그대로 베끼어 송출하면서 이같이 혼란을 부추긴 것이다.

어쨌든 '박진영이 심사가 까다로운 빌보드 광고 지면에 돈을 주고 한국인 최초로 사진이 게재됐다'는 사실만은 변함없다. '광고' '지면' '돈' '심사' 중 어디에 초점을 맞출지는 개인의 문제일 듯 싶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