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한나라당을 싫어한다. 그 정체성 자체도 혼란스럽지만 워낙이 사건사고가 많은 당이라 믿음직스럽지 못한 부분이 더 크다.

이번 재보선 완패는 한나라당 스스로 일어서지 못함을 여실히 증명했다. 즉 자신들의 정책이나 정체성으로 국민에게 지지를 받는 것이 아니라 정부와 열린우리당을 비난하면서 얻은 '허상'을 쥐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번 한나라당의 완패는 과연 누구에게 득인가를 따져봤다. 희한하게 내 결론은 결국 한나라당이라는 것이다.

단 전제가 '대선 승리'라고 할 때 그렇다는 것이다.

지속적으로 지지율 고공행진을 하고 이번 재보선도 어느 정도 수확을 거두었다면 한나라당 내부는 어느 기점에서 급속하게 무너져 버릴 것이고, 이명박과 박근혜의 경쟁은 더 치열하게 이뤄졌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 패배로 한나라당은 숨고르기가 가능해졌다. 내부를 돌아보게 되고 대선을 향한 조율작업이 가능하게 됐다.

대선주자들의 힘에 밀려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이들도 다시 목소리를 내며 문제점을 지적할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대통합의 기반을 다졌다고 주장하는 열린우리당이나 민주당, 국중당은 거꾸로 위험한 상태가 된 것이다. 교만에 빠진 상대만큼 쉬운 상대가 없는데, 이번 일로 한나라당은 교만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한나라당이 정신 못 차릴 수도 있다. 여론조사나 지지부진한 범여권의 모습을 보며 다시 전처럼 타락한 모습을 다시 보여줄 수도 있을 것이다. 임명직 당직자가 전원 사퇴했다고는 하지만, 이들보다 더 정신 못 차리는 당직자들이 그 자리를 꿰차고 들어올 수도 있을 것이다. 이명박과 박근혜 양측이 선거결과에 대한 분석을 거시적으로 보는 것이 아닌 상대 진영에 미루거나 한다면 이번 패배의 기회(?)를 대선까지 못 끌고 갈 수도 있다고 여겨진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가장 간단한 일은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가 노무현 대통령을 대신해 임명하는 것이다. 그러면 그 어떤 하자가 있는 인물일지라도 한나라당은 원만하게 국회통과시킬 것이다. 설사 그 사람이 성추행을 하고 수해지에서 골프를 치고 술 먹고 행패를 부려도 그 사람은 통과될 것이다.


비단 헌재소장 뿐만 아니다. 다른 장관 임명이나 기타 공공기관장 임명때 박근혜 전대표의 허락을 받으면 된다.


그렇지 않다면 그 어떤 인물을 데리고 와도 한나라당은 반대할 것이다. 이유는? 현 정부가 추천했기 때문이다. 아무 이유없다. 현 정부가 추천했기 때문이다.


정부여당이 하는 짓이 마음에 드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을 수정하고 견제해야 하는 거대야당의 짓꺼리가 오로지 대선밖에 보이지 않는 수준에서 노는 것 같아 더 한심해보인다.


-아해소리-


ps. 조순형의원이 국회에 복귀한 것은 곧 여야가 좀더 긴장감있게 국회운영을 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청문회를 앞두고 유일하게 국회도서관에 가서 공부를 했다는 조순형의원. 놀다가 와서 그냥 무조건 공격만 하면 다 되는 줄 아는 다른 의원들이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