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뮤지컬 엘리자벳'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27 '엘리자벳' 송창의, '실력 늘었다'의 굴욕.
  2. 2012.01.19 신춘수-조승우, 시험대에 오르다.

2009/12/13 - [뮤지컬 끄적이기] - '헤드윅'의 감정을 느끼고 '윤도현'의 노래를 즐기다
2009/01/01 - [뮤지컬 끄적이기] -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 최성희·윤공주 '투톱' 성공




뮤지컬 배우로서 송창의를 처음 본 것은 2008년 '미녀는 괴로워'에서였다. 이전에도 '미스 사이공' '헤드윅' '사랑은 비를 타고' 등의 뮤지컬 무대에 섰다는 이야기만 들었지, 실제 그가 무대 위에서 연기하는 모습은 본 적이 없다.

당시 여자 주인공은 바다와 윤공주. 송창의는 프로듀서 한상준 실장 역을 맡았다. 뮤지컬 광팬에 비해서는 다소 모자를 수 있지만, 그래도 수십편의 뮤지컬을 본 입장에서 송창의는 최악의 캐스팅이었다. 연기는 어느정도 됐지만, 발성이나 가창력은 보는 이로 하여금 불안감과 부끄러움을 선사했다.

혹자들은 그날그날 컨디션에 따라, 배우가 보여줄 수 있는 능력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하지만 그또한 배우의 능력으로 보는 입장에서 송창의는 무대에 안 서는 것이 나을 뻔했다. 동시에 왜 도대체 그동안 송창의가 뮤지컬 무대에 설 수 있었는지 의문이기까지 했다.

한 뮤지컬 관계자가 "송창의는 가창력은 부족하지만, 연기에서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준다"고 평가한 적이 있지만, 그렇다면 드라마에나 나올 일이었다. 아무리 봐도 여성팬들의 티켓을 노린 캐스팅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다. 가창력과 연기, 둘 중 하나라도 떨어지는 뮤지컬 배우는 타 배우에 대한 민폐이기도 하고, 관객에 대한 모독이기도 하다.

이후 다시 송창의를 만난 것은 '광화문연가'에서였다. 결과는 별반 달라진 것이 없었다. 이때부터 나의 머리속에서는 송창의가 캐스팅 된 뮤지컬에서는 송창의를 피해야 된다고 생각했다. 굳이 불안감을 품으여, 무대를 바라볼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그런 송창의가 이번에는 뮤지컬 '엘리자벳' 무대에 올랐다. 정말 부담스러웠지만, 어느 이의 강력한(?) 추천으로 송창의-옥주현 팀의 공연을 보게 됐다. 결과는 놀라웠다. 송창의의 실력이 부쩍 늘었기 때문이다. 옥주현과의 호흡에서도 제법 잘 맞았고, 다른 배우들과 듀엣 장면에서도 밀리지 않았다. 공연이 시작되는 중반이후부터는 제법 안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무대를 바라볼 수 있었다.

그런데 공연이 끝난 후, 다시 생각해보니 송창의가 뮤지컬 무대에 주연으로 서는 것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유는 과거 '미녀는 괴로워'나 '광화문 연가'를 기준으로 했을 경우 늘었다는 이야기지, 흔히 우리가 기대하는 뮤지컬 배우에 대한 절대적인 기준의 실력에는 여전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앞서 거론한 그가 가진 티켓 파워 등은 분명 인정하지만, 그의 가창력과 무대 장악력은 주연을 꿰차기에는 미흡하다. 이때문에 여전히 그의 팬이 아닌 다른 관객들에 대해서도, 타 배우에 대해서도 민폐는 여전히 존재한다.

때문에 '실력이 늘었다'는 평가를 받는 송창의의 '엘리자벳'에서의 '죽음'은 아이러니하게도 칭찬이 아닌, 굴욕일 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이틀전인 17일 오디뮤지컬컴퍼니 신춘수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뮤지컬 '닥터 지바고' 연습 중 성대결절로 주지훈이 빠진 자리에 조승우가 오른 경위를 설명하기 위해서다. 평소에 시끄럽게 떠들며 말 많던 신춘수 대표는 발표 내내 무거운 표정을 지어보였고, 오히려 조승우가 그런 분위기를 반전시키려는 듯 신 대표와 오디를 쥐락펴락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 대표 말에 따르면 주지훈 하차 이후 고민을 하다가 조승우에게 손을 내밀었다고 한다. 이미 영화 '퍼펙트 게임'과 뮤지컬 '조로'를 할 당시에 한 차례 '닥터 지바고' 대본을 내밀었다고 거절을 당했고, 이후 다시한번 캐스팅 제안을 한 것이다. 물론 조승우 말에 따르면 강압이나 다름 없었다고 말한다.

조승우는 당시 '퍼펙트 게임'과 '조로'에 빠져있어서 '닥터 지바고'는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고 한다. 자신의 작업 스타일이 한번에 여러가지를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그렇다고 말했다.

어쨌든 조승우는 합류했고, 이제 연습에 돌입하게 된다. 조승우가 무대에 오르는 시점은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았다. 이제 막 연습에 들어가야 하고, 최소한 4주 전후는 연습을 해봐야 알기 때문이다. 물론 본인은 2주 정도 지난 후에 티켓 오픈 등을 논의한다고 말한다.

실상 신 대표의 머리에는 두 명이 왔다갔다 했을 것이다. 바로 '신춘수의 뮤즈'라 불리는 류정한과 '지킬앤하이드'를 통해 자신이 현 위치로 올려놓은 조승우였을 것이다. 연습도 마무리되고 이제 무대에 올리는 일만 남은 작품에 갑자기 투입되어 제 몫을 해낼 수 있는 뮤지컬 배우는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류정한은 뮤지컬 '엘리자벳'에 투입되어 있다. 결국 마지막 선택은 이제 막 '조로'를 끝냈지만,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던 조승우 밖에 없었을 것이다.

사실 이 둘의 행보는 뮤지컬 계에서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장기 공연하는 대작에 캐스팅이 중간에 이뤄진 경우도 그렇지만, 이를 승낙해 준비한 경우도 없기 때문이다.

신 대표나 조승우 모두에게 도전이다. 물론 조숭우라는 이름 때문에 티켓 판매면에서는 또다시 매진사례를 이끌어 낼 확률이 높다. 그러나 '조승우를 좋아하는 팬'의 입장이 아닌, '뮤지컬을 좋아하는 팬' 입장에서는 자칫 달리 보일 수 있는 문제다.

흥행은 어느 정도 보장되어 있는 상황에서, 완성도까지도 최대치로 끌어낸다면 둘에 대한 평가는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다. 그러나 완성도에 대한 평가가 조금이라도 낮게 나온다면, 급박하게 투입된 상황 여부는 전혀 고려되지 않은 비판이 이어질 수도 있다.

- 아해소리 -

PS. 조승우 팬이나 뮤지컬 팬들 입장 모두에서 주지훈이 하차한 것은 현재 '잘된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트위터나 게시판에서 "주지훈과 김지수를 피해 공연 일정을 잡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글들이 갑자기 "적어도 공연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글로 바뀐 것이 이를 잘 보여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