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창극에 대한 음모론이 나오기 시작한다. 문창극이 떼를 쓰면서 버티는 이유는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를 살리기 위해서 청와대와 모종의 교감을 했다는 설, 문창극보다는 덜 하지만 하자가 있는 후보가 따로 존재하는데, 청와대가 이 사람을 내세우기 위해 문창극을 총알받이로 내세웠다는 설 등이 그것이다. 사실 여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현재 중요한 것은 문창극 입에서 자진 사퇴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런 가운데 친박의 맏형 격인 서청원도 은연 중에 문창극에게 자진사퇴 하라고 압박을 주기 시작했다. 친박인 서청원의 단독 결정인지는 모르겠지만, 새머리당 내부에서 얼마나 고심이 심한지 보여주는 사례다. 문창극 같은 또라이 살리자고, 당 자체가 비난 받을 수 없다는 절실함도 묻어 나온다.

 

실제로 문창극을 제대로 마무리하지 않으면 7월 재보궐선거에서 새머리당의 완패까지도 점쳐지고 있다. 세월호 때의 바보 같은 행동으로 죽을 뻔한 새머리당이, 지방선거 때 구걸과 같은 행동으로 겨우겨우 살아났는데, 다시 또 문창극으로 인해 나락으로 떨어질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까지는 정치인들 계산법이다. 여기에는 사실 국민을 위해 문창극을 비난하는 것이 아닌 지들 살자고 문창극을 비난하는 경향이 크다 할 수 있겠다. 그렇다면 국민은? 말 그대로 우리 살자고 문창극을 비난한다. 대통령 잘못 뽑은 죄라면 어쩔 수 없지만, 그렇다고 순순히 받아들이는 것은 더 큰 참사다.

 

이런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1위 시위의 외침은 문창극이 그냥 받아들여야 하는 국민의 마음이다.

 

김 할머니는 17일 오전 청와대 분수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피켓에는 극우 친일적 신념을 가진 자를 후보로 지명한 대통령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큰 상처를 줬다” “문창극 후보자는 진심으로 사과하고자 한다면 후보직 자진 사퇴하라등의 글이 적혀 있었다.

 

김 할머니는 우리는 각국을 다니며 (위안부 문제 해결) 운동을 하는데, 이제야 정부도 눈을 뜨나 했더니 엉뚱하게 되지도 않을 사람이 국무총리로 나와서 망언을 했다대통령이 반장도 못 할 사람을 지명한 것은 너무나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수십 년간 한분 한분 목숨 내걸고 해결하려던 문제였다. 다들 나이가 많으셔서 진짜 말 그대로 목숨 내걸고요구했다.

 

그런데 박근혜의 말도 안되는 선택으로 인해 이 분들의 상처를 낫기는커녕 곪고 있다. 이전까지는 박근혜가 몰랐다 하더라도, 알았는데도 밀어붙힌다는 것은 정말 문창극=박근혜임을 자임하는 셈이다. 물론 이는 실상 청문회를 강행하겠다는 여당과 정부의 입장 표명이 후 사실화 되어가는 분위기이긴 한다.

 

가정을 해서도 안되고, 이런 류의 가정은 일어나지도 않아야겠지만, 문창극이 만약 총리가 된다면. 현 정부와 여당은 그대로 무너져 내림을 자처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 아해소리 -

 

 

2014/06/12 - [세상 끄적이기] - 문창극, 박근혜 망조 인사(人事)의 정점 찍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박근혜 정부의 인사(人事) 역량을 보고 있자면, 집권 1년을 넘긴 것이 아닌 이제 갓 정부를 맡아 꾸려나가는 아마추어 집단을 보고 있는 느낌이다. 어쩌면 그렇게도 하나같이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문창극은 그 정점을 찍었다고 할 수 있다.

 

문창극이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되고 나서 중앙일보는 후배들의 말이라며 아마 청문회는 통과할 것 같다. 돈에 관해서는 깨끗하다는 취지의 말을 전했다. 당시에는 이런 류의 검증은 청문회를 통해서 밝혀질 내용이며, 보수적 사고방식만 여론 쪽에서 여러 말이 나왔다.

 

그런데 이어지는 문창극의 발언은 그냥 낙마시키자는 분위기를 만들어 버렸다.

 

문창극은 자신이 다니던 교회에서 지난 2011일본 식민 지배와 남북 분단을 주제로 한 강연을 했다.

 

해당 강연에서 문창극은 “‘하나님은 왜 이 나라를 일본한테 식민지로 만들었습니까라고 우리가 항의할 수 있겠지. 아까 말했듯이 하나님의 뜻이 있는 거야. 너희들은 이조 500년 허송세월 보낸 민족이다. 너희들은 시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남북 분단에 대해서도 “(하나님이)남북분단을 만들게 주셨어. 저는 지금와서 보면 그것도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당시 우리 체질로 봤을 때 한국한테 온전한 독립을 주셨으면 우리는 공산화될 수밖에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문창극의 의식은 문제가 있다라는 쉽게 결론 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이에 대한 문창극이나 주변 사람들이 이게 왜 문제지라고 생각하는 부분이다.

 

문창극 측은 해명으로 교회라는 특정 장소에서 신자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이라는 특수성이 있으며 관련 보도는 강연의 특정 부분만 부각돼 전체 강연취지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교회에서 신자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는 비뚤어진 역사관을 설파해도 된다는 말인가. 국민과 신자를 이분법으로 보는 입장인 셈이다. 쉽게 말해 곤경에 처한 상황을 벗어나려는 쓸데없는 잔머리다.

 

문창극의 망언에 대한 증언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지난 4월 서울대 강의에서는 일본군 강제동원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으로부터 위안부 문제 사과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사실이라면 진짜 대박이다.

 

문창극은 국정 2인자의 국무총리 후보자다. 대통령이 유고시 국무총리가 권한 대행을 가지며, 군 통수권까지 갖는다. 그런데 일본에 대한 인식, 국가에 대한 인식이 이렇다면, 누구 말대로 나라 통째로 팔아먹어도뭐라 할 수 없는 셈이다.

 

문창극은 퀴어 퍼레이드가 신촌에서 열릴 때 나라가 망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진짜 망조는 문창극 같은 민족 의식의 소유자가 국무총리가 되는 것이다.

 

박근혜가 문창극을 국무총리로 인정하는 순간, 민족 의식은 박근혜=문창극이 되는 것이고, 망조 인사의 정점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