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속 내용이 개봉 시점과 절묘하게 결합했다. 2년 전부터 만들었다고 하니, 지금의 대선 상황을 고려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보는 내내 지금의 상황을 떠오르면 피식 웃음이 이어져 나온다.

'특별시민'은 선거에 대한 이야기다. 내 기억 속에 정치와 정치인을 다루는 영화는 종종 봤어도, 선거 자체를 다루는 영화는 이것이 처음이다. (기억이 안 나는 것일 수도 있다)

영화는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하는 변종구(최민식)와 그에 맞서는 야당 후보 양진주(라미란) 간의 대결 구도를 기본 클로 한다. 여기에 변종구 측 선거대책본부장 심혁수(곽도원), 양진주 측 선거 전문가 해외파 임민선(류혜영), 선거전에 갓 입문한 광고 전문가 박경(심은경)의 이야기를 담았다

서울시장 선거판을 다뤘다는 설정은 듣기만 해도 깨끗하지 않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맞다. 추잡하다. 대체적으로 변종구 측은 조작을 통해 네거티브 전략을 구사한다면, 양진주 측은 어쩌다 던져진 꺼리를 활용한다. 그러다보니 번본히 변종구 측에 당하는 입장이긴 하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이 둘은 당선을 목표로 구사할 수 있는 전략을 다 구사하려 한다. 이 시점에서 눈 여겨 볼 대상은 임민선과 박경이다. 임민선은 선거 전문가이긴 하지만, 해외파로 한국 선거는 처음이다. 박경은 선거전 자체가 처음으로, 정치에 대한 순수한 마음이 살아 있다. 이들은 라이벌 관계의 선거 캠프에 있고, 나름 상대를 엿먹이는 선거전략을 구사하지만, 후보들은 진정한 정치인으로 남아있길 바란다. 여기서 충돌이 일어난다.



깨끗하고 네거티브 없는 선거는 언제나 등장하는 구호지만, 역대 그 어느 선거에서도 지켜지지 않았다. 후보는 깨끗하게 걸어가더라도, 그 주위에서 선거를 치르는 사람들은 똥물을 밞고 서 있다. 이들은 선거 후 자신들에게 돌아올 몫을 알기에 이 똥물을 밞고 서서, 후보를 어깨 위로 들어올린다.

그런데 그 무리에 '깨끗하고 공정하며 네거티브 없는 선거'를 바라는 사람이 있다면 어찌될까. 버티지 못한다. 임민선과 박경이 그랬고, 그래서 그들은 결단은 이해하면서도 수긍하기는 힘들다.

이들의 대척점에 서 있는 심혁수는 대한민국 선거판을 제대로 대변하는 인물이다. 후보와 갈등이 있더라도 일단은 당선시켜놓기 위해 똥물이 아니라 핏물이라도 밞을 인물이다. 그리고 이러한 '심혁수 현실판' 인물들이 지금 대선판에 깔렸다.



재미있는 것은 임민선과 박경의 모습은 현실의 대선을 바라보는데 있어서 자극을 주지 못하지만, 심혁수의 모습은 다르다. 심혁수의 행동과 생각은 현실 대선의 과정에 이래저래 끼워 맞춰 해석케 했다.

영화는 중간에 '과실로 인한 죽음'이라는 너무 극적인 두 가지 설정을 제외하고는 꽤 자연스럽게 이어져 간다. 나름의 반전도 존재한다. 그리고 미디어에 의해 얼마나 사람들이 쉽게 조작되고 흔들리는지도 보게 된다.

특히 엔딩은 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뻔한 결말이 아니라서 그랬는지도 모르지만, 적잖은 개인적 해석을 하게 했다. 입 다물게 하고 모든 것을 먹어치우겠다는 모양새다.

참고로 변종구의 당은 새자유당이다. 여기서. 피식웃었다.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을 합친 느낌이다. 영화 관계자는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꿨을 때 소름이 돋았다고 한다. 그리고 양 후보가 각각 아들과 딸의 문제가 공론화된다. (물론 딸의 문제는 조금 다르지만) 현재 문재인과 안철수 이야기를 떠올리게 한다.

27일 개봉 후 영화를 본 이들은 5월 9일 대선을 어떻게 바라볼지 궁금하다.

- 아해소리 -

ps. 류혜영의 미모가 물이 올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제12회 전주국제영화제 두 번째 날. 영화제 두 개의 프로젝트 중 하나인 '숏숏숏'이 첫 선을 보였다. '숏숏숏'은 국내 단편영화의 제작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직접 제작한 영화를 상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사랑'을 화두로 '똥파리'로 명성을 얻은 양익준 감독과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의 부지영 감독이 참여했다. 양 감독은 ‘미성년’, 부 감독은 ‘산정호수의 맛’을 ‘숏숏숏’의 결과물로 내놨다.

두 개의 영화를 보던 중 눈길이 가는 배우가 보였다. 바로 '미성년'에 나온 여자 배우 류혜영. 류혜영은 극중 여고생인 '민정' 역을 맡았다. '미성년'은 30대 남성 '진철'(허준석 배우가 연기했다)과 '민정'의 사랑 이야기를 다뤘다. '진철'과 '민정'은 우연히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데, 이때부터 '민정'은 '진철'에게 호감을 느낀다. 미성년자의 대쉬에 당황하는 것은 당연. 그러나 '민정'의 당돌함에 '진철'도 호감을 느끼기 시작한다.

류혜영은 사실 배우로서는 초짜다. 듣기로는 단편 영화 한편에 출연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아해가 기억하는 것은 연극 '닥터 이라부'에서 연기한 섹시 간호사 역이다. 무대에서 뻔뻔하게 연기했던 모습이 고스란히 스크린으로 옮겨온 것이다. 큰 키에 늘씬한 외모와는 달리 엉뚱한 모습도 보였다.

영화가 끝나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류혜영은 발언은 다소 딱딱한 회장 분위기를 확 바꿔놓았다. "'똥파리'를 안봤다고 했더니 양익준 감독님이 갇아놓고 보게 했다" "지난해 친구들과 전주영화제 놀러와서 내년에는 꼭 (배우로) 오겠다고 했는데 정말 그렇게 됐다. 이제 다른 약속을 해야겠다" "감독님은 변태 같으시다" 등등의 발언은 순식간에 굳어있는 기자들의 표정을 밝게 했다.

이 영화는 부지영 감독의 '산정호수의 맛'과 함께 6월 9일 날 일반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가 많은 돈을 들여 상업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기에, 흥행에 대해서는 뭐라 말하기 어렵지만, 그것을 떠나 작품만 잘 만난다면, 혹은 양 감독이 흥행을 목표로 만든 영화에 류혜영을 제대로만 쓴다면 제법 괜찮은 여배우가 충무로에 탄생할 지 모른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