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선희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안재환이 사채를 사용한 것이 사실이며, 그 금액도 수십억에 이른다고 말했다. 사채업자들이 날마다 와서 가족과 본인을 협박했다고 밝혔다. 내용은 지금 검색어에 오른 관계로 많은 매체들이 이를 기사화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내가 주목한 것은 인터뷰를 한 매체다. 시사저널에서 나와 이미 여러 특종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시사IN'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정선희를 다양하게 평가하고 있다. 좋은 쪽으로 평가하기도 하고, 안정환의 누님의 말을 빌려 안좋은 쪽으로 평가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런 것을 떠나 본인 스스로는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다는 점은 사실이다. 여러 사람의 입에 오르내리며, 최근 잇따른 자살의 중심에 서 있기에 그것은 단순한 '어려움' 이상이다. 이 상황에서 많은 매체들은 그녀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을 것이다. 그것은 특종 이상으로 많은 것을 밝혀낼 수 있는 유일한 창구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진실의 자살때도 기사화되기는 했지만, 남편과 지인이 잇따라 자살한 가운데 그녀의 입을 여는 것은 하나의 '미디어 횡포'에 가까운 것이다. 결국 그녀에게 물어보려는 내용들은 그녀의 마음을 한번 죽일 수 있기 때문이다. 세상이 만들어낸 루머에 그녀가 답할 수 있는 한계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사람들은 그 한계 이상을 요구할 것이 뻔하고, 이를 대변키 위해 미디어들은 달려들려 할 것이 눈에 보였기 때문이다.

대다수 황색저널리즘 매체들은 그녀의 마음을 들으려 하기 보다는 '듣고 싶은 것'만 들으려 한다. 같은 질문, 같은 접근이라도 의도가 다르게 상대방이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시사IN'의 인터뷰는 매체의 신뢰도 그 자체의 승리라고 평가할 수 있다.

가장 어려운 상황에서 가장 입을 열기 힘든 사람이 입을 열게 했기 때문이다. 물론 그 과정은 솔직히 모른다. 그러나 최악의 상황에 몰린 사람이 세상을 향해 자신의 답답한 심정으로 내뱉을 수 있는 창구로 선택하는 매체라면 많은 생각과 고민과 그 매체에 대해 알아봤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최근 자살한 최진실의 기사를 읽고 판단하지 않았을까 싶다. 황색 저널리즘과 추측성 기사가 아닌 사회, 문화적인 관점에서 접근했기 때문이다)

정선희가 속 시원하게 무엇인가를 말한 것을 다행이라고 생각하며, 시사IN이 또한번 사람과 세상을 이어주는 창구로서의 특종을 한 것을 환영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배우 강부자가 5일 방송되는 KBS 2TV '남희석 최은경의 여유만만'에 출연해 자신이 연예계의 마담뚜로 잘못 알려진 것에 대해 답답했던 심경을 밝혔다.

강부자는 "어떻게 그런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다"며 "경제적으로도 어렵지 않은데 후배들을 소개해 엄청난 부를 축적했다는 말이 나와 황당했다"고 말했다.

강부자의 고백은 최초는 아니다. 이미 여성동아와의 인터뷰에서 "한 선배 말이 강부자가 모 재벌회장한테 여자후배들을 소개하고 돈을 떼먹는대나 어쩐대나. 그런 소문이 났다고 그러더라고요. 나만 아니면 그만이라며 전화를 끊었지만 생각할수록 분해서 혼자 펑펑 밤에 울었다고"고 밝혔다.

여기까지는 강부자의 말이고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즉 아니땐 굴뚝에 연기가 날리가 없다는 의견과 악플 네티즌들이 또 설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뭐 인터넷이 광범위하게 퍼지면서 요즘은 아니땐 굴뚝에 연기가 나기도 한다.

강부자가 재벌과 연예인들을 이어주는 마담뚜 역할을 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그런데 '맞다'고 말하는 이들의 근거는 과연 무엇일까. 누군가에게 듣거나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들은 이야기일 것이다. 다른 근거는?

간혹 재미있는 상황을 접할 때가 있다. 하나는 어떤 여자연예인과 재벌이 미국에서 결혼을 했다고 한다. 어떻게 알았냐고 하니까 자기 친구의 친구의 어머니가 거기에 참여했다고 한다. 물어본다.

"난 사실확인해보고 싶다. 그 친구의 친구 전화번호좀 알려줘라" 물론 그 다음에는 대화 끊긴다.

두번째는 말이 돌고 돌아서 사실이 되는 경우다. 내가 먼저 말한다. "연예인 000와 000가 사귄다는 말이 있더라"..그 말을 들은 사람이 다른 이에게 똑같은 말을 한다. 몇바퀴 돌고 나에게 돌아와서는 "연예인 000와 000가 사귄대"로 바뀐다.

'~설'은 설일 뿐이다. 이를 주장하고픈 사람들은 근거를 제시해야 하지 않을까. 그게 없으면 나서지 마라. 괜히 부풀리지 말고.

그리고 강부자가 진짜 그렇다고 한다면, 어떻게든 확실하게 밝혀질 것이다. (혹자는 "지금까지 밝혀진 것이 확실한 것이 아니냐는 바보같은 말을 할지도 모르겠지만 그 근거를 말해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