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996년 가수 이문세는 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를 그만두면서 울었다. 그리고 그 라디오를 듣던 고등학생 이상의 수많은 청취자들도 울었다. 그때 내가 감사했던 것이 내 나이였다. 이제 갓 20살을 넘긴 나에게 중고등학교 시절 '밤의 문화부장관' 이문세는 밤마다 재미나고도 편안한 이야기를 들려줬기 때문이다. 1996년 이후의 중고등학생들은 오랜 연륜 속에서 친구가 되어주던 이를 만나지 못한 안타까움을 알 수 있을까.

그런 이문세를 최근에 술자리에서 만났다. 콘서트 이야기, 사는 이야기 등 이문세의 이야기를 들어야 정상이지만, 그 자리에서 도리어 난 '이문세 선배님'이라 칭하며 내 이야기를 주저리주저리 떠들고만 있었다. 아니 떠들고 싶었다. 국민학교 시절 (현 초등학교) 앨범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에 실린 '광화문 연가'를 들으며 어린 나이에 감동에 젖었던 나에게 사석에서 술 한잔 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는 그야말로 추억을 말하는 자리였다. 여기에 중고등학교 때 들은 '별이 빛나는 밤에'에 대한 소회는 꼭 전달하고 싶었다.

이문세는 어느 인터뷰에서 "1996년에 11년 동안 진행해온 '별밤'을 그만뒀다. 11년 동안 진행하다 보니 어느 순간 내가 교감 선생님이 된 듯 청취자들에게 훈계하고 있더라. '노땅'이 된 기분이었다. '이제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줘야 할 때가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별밤'을 그만두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 자리에서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다. 이문세는 "주 청취자가 청소년인데, 그들과 교감하기에는 내가 너무 늙어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과 교감할 수 있는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줘야 했다"고 말했다.

더 재미있는 것은 이문세의 매니저의 말이었다. 그는 "문세 형이 어느 날 길을 가다가 담배를 피고 있는 아이들을 보자, 차를 세우고 내려 아이들을 혼내켰다. 그런 모습들을 본인도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다"라며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그래도 아쉬웠다고 난 말했다. 물론 마이크를 놓았던 때 내가 대학생이었기 중고등학교 시절처럼 항상 들을 수는 없었던 시절이다. 아마 그 아쉬움은 누가 '별이 빛나는 밤에'를 진행하든 '이문세의 별이 빛나는 밤에'만 인정하고픈 마음이었을 것이다. 
 
- 아해소리 -

PS. 이날 막걸리 병을 들며 이리저리 따라주고, 사람들을 챙기는 이문세는 여전히 30~40대 '청소년'(?)들의 문화부 장관의 모습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이것저것 인터넷을 뒤지다가 눈에 들어오는 단어가 있었다.

'5000회 라디오 방송 특집 방송'

근래에 이렇게 오래 라디오 방송을 했다고 특집 방송까지 한 사례가 없었는데 잘못 본 것이 아닌가 클릭해봤다.

한 블로그에 올라온 글인데 전주문화방송의 아침 방송인 '김차동의 FM 모닝쇼'를 말하는 것이었다.

궁금해서 해당 홈페이지에 들어가보았다. 그리고 관련 자료들을 모아 보았다. 한마디로 대단했다.

대화를 나눠봤다. 자신의 방송과 위치에 대한 대단한 자신감은 물론이고 대단히 활기찼다. 어떻게 보면 방송인이라기보다는 그냥 옆집 아저씨, 오빠, 형 같은 느낌이 들었다.

14년동안 5000회 방송..아침 FM방송사상 최초, 지역 라디오방송 사상 최초, 전국 라디오 방송 사상 4번째라는 기록이란다. 이게 더 의미가 있는 이유는 따로 있다.

지방에서 그것도 연예인 출신도 아닌 그가 단 하루도 거루지 않고 지속적으로 라디오 진행을 했다는 점이다. 게다가 그의 철저한 자기 관리는 놀라울 정도다.

아침 4시 30분에 나와 운동을 하고 방송 논의를 하고 9시까지 방송을 진행한다. 틈틈히 스튜디오안에서 운동도  한다.

우리나라 문화에서 40대 후반의 남자가 아침 방송을 하기에는 쉽지 않다. 이런저런 인간관계를 유지하려다 보면 술자리도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김차동씨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른 사람들에게 미안해했다.

친구가 자신을 자랑하려고 밤 늦게 술자리에 불러도 다음 날 방송때문에 거절하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물론 친구들의 억지는 쉽게 끊이지 않는다. 그러나 곧 이해한다는 그 친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있게 자신이 전라북도의 사령관이라고 말한다. 14년동안 아침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한 그는 분명 사령관이다. 전라북도 도지사가 바뀌고 전주시장이 바뀌고 대통령도 그가 방송을 한 후에 벌써 4번째 바뀌려고 하지만 그는 여전히 그 자리에 있다.

교통방송이 그때문에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고, 지역방송으로는 드물게 광고가 몇개월동안 밀려있다. 서울 방송 관계자들도 고개를 절래절래 흔든다.

그는 서울의 라디오 방송이 시청율에서 밀리는 유일한 지역이라고 말한다.

지역인으로서 지역을 이야기하니 먹힐 수밖에 없다. 서울의 방송은 전국의 사람들에게 이야기는 하지만 소통을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안타까운 것은 이런 그의 기록에 신문이나 방송 어느 곳도 눈길을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오늘 보니 주부프로그램인 아침마당이 5000회를 맞았다고 뉴스가 나왔다.

한 사람이 자기 관리를 통해 14년간 5000회를 한 프로그램이 단지 지역프로그램이라는 이유로 소외당하고, KBS방송이 5000회를 맞았다는 것은 이곳저곳 뉴스에서 나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난 김차동씨가 1만회까지 가는 것을 보고싶다. 물론 그때 그의 나이는 60세가 넘어갈 것이다. 그러면 어떤가. 김차동씨에게는 가혹한 제안일지 모른다. 하지만 의미있는 일이라 생각한다.

서울의 방송을 뛰어넘는 지역 방송 프로그램의 저력을 이어나가며 다른 후배 지역 방송인들에게 꿈을 줄 수 있는 영화속 라디오 스타가 아닌 현실속의 라디오 스타를 기대해 본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블로거들이 시사적인 사안에 대해 라디오에서 자신들의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며 토론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전문 블로그 서비스 이글루스(www.egloos.com, 대표유현오)는 CBS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인 <정범구의 뉴스매거진 오늘>의 <블로그 논객열전>이라는 코너를 통해 블로거들의 시사적인 의견을 듣는다고 밝혔다.


블로그 논객열전은 금주의 테마를 통해 2006년 월드컵 마케팅 범람, 정치인의 연이은 성추행 사건, 군대문제, 입사지원서 항목, 청소년 두발자율화 등 사회 전반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다양한 이슈 거리를 주제로 하여 블로거들의 토론을 이끌어 내고 있다.


손명회 프로그램 담당 PD는 “사회 전반적으로 벌어지는 시사적인 이슈를 블로그의 시각으로 재조명한다는 기획에서 출발하였다”며 “이글루스 회원들의 의견은 기성 세대들이 미쳐 생각하지 못한 의견들을 내놓아 청취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 동안 네티즌들의 의견을 중심으로 진행했던 예능 프로그램이 많았던 게 사실, 하지만 이글루스는 서비스의 성격에 맞춰 시사프로그램에 블로그들의 의견을 개진하기로 하였다. 블로그의 태생 자체가 보도성과 관련이 있는 것을 감안하면 어찌 보면 이런 모습은 당연한 흐름이라고 할 수 있다.


이글루스 사업부의 허진영 부장은 “블로그가 인터넷 미디어로써 전달력과 파급효과가 막강해진 것이 사실”이라며 “한국 블로그 시장이 놀이문화로만 구성되어 있어 아쉽다. 블로그에 대한 인식전환을 이끌어 내고 자신의 생각이나 철학을 겸비한 블로거들이 문화를 주도할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싶다”고 밝혔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