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데이비드 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07 영화 13구역과 서울 재개발 그리고 용산참사 (1)



영화 13구역-얼티메이컴이 오는 4월 16일 개봉에 앞서 그 실체를 드러냈다.

좀더 화려해진 익스트림 스포츠 '파쿠르'의 액션과 디테일하고 거대해진 로케이션은 단숨에 관객들의 눈길을 휘어잡는다. 내용을 좀더 이야기해보자.

"미래의 프랑스 정부는 13구역을 변화시키겠다는 3년 전 약속을 지키지 않게 된다. 여전히 높은 담장이 국가와 13구역을 나누고, 그 안에서는 법도 정의도 없이 5개 조직이 각자 자신의 구역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관계를 유지한다. 레이토 (데이비드 빌)는 여전히 벽을 허무려하고 이는 정부와 5개 조직 안에서도 환영받지 못한다. 그러던 중 어느 날 13구역에서 경찰이 무참히 살해당한채 발견되면서 13구역을 없애버리자는 여론이 들끊는다. 물론 이는 한 정부 세력이 꾸민 짓이다. 이를 알게된 레이토와 정의로운 경찰 데미안 (시릴 라파엘리)는 또다시 13구역을 구하기 위해 뭉치게 된다. 그리고 여기에는 13구역의 5개 조직이 의기투합하게 된다."

영화에 대한 평가는 보는 이들의 몫에 남긴다. (그러나 사실 추천에 가깝다) 여기서는 다른 이야기를 해보자.

영화는 정부의 정보기관과 건설업자들이 결탁해 '지저분한' 13구역을 정리해 그곳에 거대한 건물을 지으려고 하는 결탁관계에서 시작한다. 건설업자는 정보기관 책임자에게 거액의 돈을 건네고 건설 허가를 따내면 돈을 더 준다고 말한다. 이에 정보기관 책임자는 음모를 꾸미고 13구역을 없앨 계획을 추진한다. 이를 은폐하면서 자신을 일을 추기하기 위해 이들은 범죄가 들끓는 13구역을 정화시켜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그곳을 미사일로 부셔야 된다고 말한다. 대통령은 고심한다. 그곳의 거주민이 모두 철수해야만 이를 허락한다고 말한다. 1천여명의 거주민이 있었지만, 군 관계자는 거짓으로 (이런 느낌이 났다) 철수했다고 하며 조속히 미사일을 쏘라고 말한다.

이 장면에서 서울의 재개발 그리고 1월 용산참사와 같은 점과 다른 점을 느끼게 되었다.

우선 서울의 재개발 역시 그 터전을 삶 그 자체로 여기는 사람들에게는 '악몽'이다. 결국 개발업자와 돈있는 몇몇 소수를 위해 재개발이 추진된다. 그리고 이 와중에 물증을 잡기에는 참으로 힘들지만, 누구나 느끼듯이 많은 것이 오갈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이런 일이 종종 있어 기사화되기도 하니 말이다. 단지 지금은 제 정신 못차린 사법기관이, 역시 제정신 못차린 권력자들을 못잡아 넣는 상황이기 때문에 단신으로도 기사화 되기 힘든 상황일 뿐이다.

여하튼 그곳에 사람이 있든 없든 가상의 프랑스 정부는 13구역을 없애려 한다. 그리고 대한민국 서울에서는 이미 사람을 죽였다. 책임자? 아무도 없었다.

다른 점은 대통령의 태도다. 영화 속 프랑스 대통령은 끝까지 미사일을 쏘기위한 열쇠를 돌리지 못했다. 범죄의 소굴일망정 그 안의 소수(?)의 국민이라도 살리고 보려 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비록 대통령의 직접 명령은 아니더라도, 국민이 떨어지고 불타 죽었는데 더 당당하게 어깨를 폈다. 영화지만 부럽고 안타까운 부분이다.

영화 13구역. 외화지만 정부와 재개발 건설업자 등이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