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에 컴백해 활동하고 있는 걸스데이, 달샤벳, AOA, 레인보우 블랙의 뮤직비디오와 방송 무대를 보면 그 어느 야한동영상 못지 않은 모습을 보인다.

 

여성의 은밀한 부위를 가리는 퍼포먼스를 보이고, 누워서 다리를 올리고, 지퍼를 내리고, 가슴을 강조하는 등 여성이 남성에게 어필할 수 있는 섹시 이미지는 모두 한꺼번에 쏟아붓고 있다. 물론 방송에서는 안무 수정을 지시했고, 일부 걸그룹은 수정 안무를 내보내고 있다.

 

물론 논란이란 딱지를 피해갈 수는 없다. 하지만 이들 사이에는 미묘한 차이가 존재한다. 바로 최선과 최후다.

 

음악방송과 음원차트에서 1위를 하며 대세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걸스데이는 지금 보여주고 있는 섹시 퍼포먼스가 최선이다. 데뷔 초반에 왔다갔다하는 모습으로 주가가 오르락내리락했던 때와는 달리, 이제는 아예 그룹 콘셉트를 섹시로 규정지었다. 때문에 걸스데이가 향후 보여줄 선택의 폭은 극히 좁아졌다.

 

달샤벳 역시 마찬가지다. 큐티한 느낌을 보여주던 데뷔 초와 달리, 달샤벳도 이제는 섹시 콘셉트로 자신들을 규정지었다. 이번에는 노출을 자제했다고 하지만, 딱 달라붙는 의상과 요염한 몸짓은 노출과 그다지 차이가 없다. 이들 역시 이제는 섹시 퍼포먼스는 최선의 선택이다.

 

이에 비해 AOA와 레인보우 블랙에게 섹시 퍼포먼스는 최후의 선택이다. 물론 이 두 팀이 이전에도 섹시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태생적으로, 기간적으로 이들에게는 최후라는 말이 어울린다.

 

AOA는 씨엔블로, FT아일랜드 등 밴드들이 즐비한 FNC엔터테인먼트에서 여성 밴드로 내세운 그룹이다. 물론 댄스그룹과 겸한다고는 했지만, 데뷔 초반 이미지는 밴드였다. 그러나 어느 새 밴드는 사라지고, 기존 댄스 걸그룹의 모습만 보이고 있다. 둘 중 하나를 선택했으니, 성공을 이뤄야 한다. 특히 밴드 이미지를 상쇄시킬 만큼 강렬한 섹시 퍼포먼스를 들고 나왔기에 이에 걸맞는 성적이 수반되어야 한다. 자칫 이도저도 아닌 어정쩡한 위치에 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번 무대는 이들에게 최후의 선택이다.

 

레인보우 블랙 역시 마찬가지다최선이 아닌 최후의 선택이 '섹시 퍼포먼스'다레인보우의 유닛이지만, 실상 레인보우 전체를 대표한다고 볼 수 있다. 지난 2009년 데뷔 후, 단 한번도 정상에 서보지 못한 불우한 과거를 갖고 있다. 당시 같이 데뷔했던 시크릿, 티아라, 2NE1, 포미닛, 애프터스쿨 등이 모두 정상을 맛봤지만, 이들은 아직도 도전의 위치에 있다. 실상 레인보우는 이번 앨범이 대중에게 강력하게 어필하지 못하면 차후를 생각하기 어렵게 된다.

 

사실 이들의 섹시 퍼포먼스를 대중들은 즐기면 된다. 그러나 그 이면에 이들의 절박함 역시 알아줘야 할 듯 싶다. 단지 너희는 노출이 심해서 문제야라는 지적보다는 노출이 왜 심해질 수 밖에 없는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고 지적해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뭐 지난해 50개 가까운 아이돌 그룹이 나왔다. 고만고만한 느낌의, 고만고만한 생김새, 그리고 고만고만한 말투와 사고방식으로 무장한 아이들이었다. 살아남으려면 두 가지중 하나를 충족했어야 했다. 대형 기획사이거나, 진짜 튀거나.

그나마 사람들에게 이름을 알린 팀을 보면 큐브엔터테인먼트 독립레이블인 에이큐브 소속의 에이핑크, 이트라이브가 있는 해피페이스의 달샤벳, 그리고 용감한형제가 만든 브레이브걸스 정도가 걸 그룹에서 살아남았고, 씨스타 소속사인 스타쉽의 보이프렌드, B1A4 정도다. 사람마다 각각 다르게 볼 수 있지만, 연말 시상식이나 팬카페 분위기를 보면 대략 알 수 있는 내용이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사람들에게 인식된 이들이 아니다. 나머지 애들이다. 10대 후반에서 20대 중반에 대략 몰린 이 아이돌 그룹의 인생을 누가 책임져 줄것인가이다. 물론 아직 이들의 실험이나 활동은 끝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2009년부터 시작해 수많은 걸그룹이 만들어지고 사라지고 다시 다른 그룹에 들어가고를 봐왔다. 그 중에서는 그냥 연예인의 꿈을 접은 이들도 있고, 아직도 다른 기획사에 기웃거리는 이들도 있다. 그런데 이들을 제작한 '어른'들은 이들에 대해 얼마만큼 책임을 지고 있을까.

새로 신인그룹이 누가 나온다고 기사가 날때마다 사람들은 안다. 이 친구들이 뜰지 안뜰지. 워낙 많은 아이돌 그룹들을 봐 왔기에, 어느 소속사에 있으며 대략의 비주얼 그리고 노래와 언론의 관심도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다. 그런데 정작 제작자와 해당 아이돌은 이를 알지 못한다.

왜? 자기들만의 세계에 갇혀있으니까. 그냥 밀면 될 것 같으니까. 우연히 하나의 예능이라도 나가면 될 것 같으니까. 방송 음악프로그램에 출연 한번 하면 뜬 것 같으니까. 다른 사람들은 아는데, 정작 자신들을 모르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말했지만, 이후의 사태에 대해서는 모두 등을 돌린다.

제작자는 이탈한 아이들을 제외하고 남은 아이들로 다시 팀을 꾸리거나 아예 다른 팀을 꾸리면 된다. 일탈한 아이들은 다른 팀에 기웃거린다. 그러다 급한 마음에 사기를 당하기도 한다.

올해도 여지없이 아이돌 그룹은 쏟아진다. 생산된다는 말이 맞을 정도다. 그런데 그 아이들의 미래는?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가끔 음악프로그램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도대체 이름이나 다 외울 수 있을까. 이는 비단 멤버 개개인의 문제가 아닌, 팀 이름조차도 모르겠다.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방송된 지상파 3사의 음악프로그램을 보면서 '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뮤직뱅크를 보면 씨엔블루(4명), 포미닛(5명), 에프엑스(5명), 애프터스쿨(9명), 레인보우(7명), 걸스데이(5명), 달샤벳(6명), 클로버(3명), 브레이브걸스(5명), 에이핑크(7명), 이루, NS윤지, 김종민, X5(5명), 알리, 라니아(7명), 거북이(3명), 고은, B1A4(5명), 예아라, 스피넬(2명), 프라이머리 등 출연진 숫자만 합치면 84명이다. 여기에 이루는 60인조 관현악단을 무대에 세우는 등 무대를 꾸며지는 이들과 안무팀을 합치면 그 숫자는 훌쩍 200명을 넘는다.

한 방송 프로그램 가수만 거의 군대 중대 급이고, 출연진 모두 합치면 2개 중대가 무대에 서는 셈이다.

이튿난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도 만만치 않다. X-5, 에프엑스, 포미닛, 애프터스쿨 등을 합쳐 66명이었고, SBS 인기가요도 89명에 달하는 출연자들이 무대에 올랐다. 거의 무대가 비슷한다는 것을 고려하면 뮤직뱅크와 마찬가지로 이들도 200명에 가까운 이들이 무대를 꾸미는 셈이다.

팀으로 따지면 사실 22팀 전후다. 그런데 숫자는 곱하기 4를 해야하는 상황이다. 이들을 모두 가수라 불러야 하는 상황도 웃기지만, 이들을 만들어내고 꾸미고 홍보하고 무대에 올리는 사람들도 이들에게 어떤 기대를 하는지 궁금해졌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