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재인을 지지했지만 결국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65%의 투표율을 보인 20대를 탓하기도 하고, 일부에서는 새빨갛게 물든 경상도와 강원도를 탓하기도 한다. 또 한편에서는 보수-종북 프레임을 일부 선사한 이정희를, 어느 사람은 병신같은 민주통합당을 욕하기도 한다.

 

나 역시 그랬다. 50대 투표율이 89%에 육박했다는 보도를 보고 그들의 위기감도 느껴졌지만 동시에 자기 자식들이 죽어나가는 것을 보지 못한다고 한숨을 쉬었다. 그러나 결과는 이미 끝났다. 어느 이는 부정투표 운운했지만, 설사 부정이 있다 하더라도, 현 결과는 받아들여야 한다. 이는 그 누구의 탓도 아니다.

 

이 시점에서 시선을 돌려 박근혜 지지자들을 봤다. 그리고 그들이 서 있는 자리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

 

노무현 대통령 당시, 노짱을 지지했던 이들은 노짱이 대통령이 되자마자 비판자의 입장으로 변했다. 그리고 그 당시 이는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우리가 만들었으니, 우리가 지켜야된다는 것이 아니라 승리에 도취되어 이제는 국정 비판자가 되어 감시해야 된다고 생각했다. 문제는 여기서부터였다.

 

노짱과 노짱 지지자들은 사회 기득권 세력이 아니었다.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던 것도 아니었다. 노짱을 둘러싼 정치인들도 결국은 노짱과 국민의 편이 아니라, 기득권일 뿐이었다. 겉은 민주당이었지만, 속은 한나라당이었다. 이미 노짱을 죽이려 하는 사람들이 수많이 존재하는데, 당시 우리들은 바보같이 그들과 함께 나란히 섰다. 비난과 비판을 구분 못하는 무리들과 서다보니, 자연스럽게 노짱을 비난하는 모습으로 비춰졌다.

 

그러나 이명박 지지자들은 다르다. 그들은 기득권을 지키고자 하는 이들이 훨씬 더 많다. 과거 민주화를 지키려 했지만, 자신이 이미 수많은 돈을 갖고 지위를 갖는 순간, 그리고 그것을 지키려 수없이 많이 상식에 어긋나는 행동을 해서인지, 이명박의 비리 쯤은 눈 감아 줄 수 있는 사람들이 많다. 그들은 이명박을 비판하고자 하지도 않았고, 그가 하는 일에 대해 딴죽을 걸 생각을 하지 않았다.

 

노짱의 서민 지지자들과 이명박의 기득권 지지자들은 서로 서야 할 위치에 제대로 서있지 못한 것이다. 그들이 자신들이 서 있을 자리에 제대로만 서 있었도, 노짱과 이명박은 지금과 같은 상황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

 

문재인의 지지자들은 이것을 알았다. 그렇다면 박근혜 지지자들에게 묻겠다. 그들은 이것을 알고 있을까. 자신들이 어디에 서 있어야 하는 것을.

 

그들은 이명박 지지자들보다 더 강한 비판을 할 수 있는 자리에 있어야 한다. 그들이 만든 대통령이 5년 뒤에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고, 민주 세력으로부터 호평을 받게 만들려면, 박근혜 지지자들의 목소리와 돌맹이는 더 크고 강력해야 한다.

 

난 노짱을 좋아했고, 문재인을 지지했다. 그러나 이것도 결국 내가 살아가는 대한민국이 조금 더 잘 되고, 나와 내 가족, 그리고 내 후손이 더 잘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서 비롯된다. 상식이 통하고, 그 상식으로 인해 인간의 존엄과 삶을 보장받는 세상에서 살고 싶기에 노짱과 문재인을 선택했다.

 

이것을 박근혜가 이룬다면 난 5년 뒤 박근혜를 지지할 수 있다.

 

그가 독재자의 딸이고, 새누리당이라는 '새머리들' 사이의 사실상 우두머리였으며, 토론 능력이 떨어지는 수첩공주라는 사실(fact)는 '지금까지' 변함이 없다. 그러나 이는 지금까지이고, 여기까지는 일개 정치인으로서의 모습이다. 자신이 반성하고 독한 자아 비판으로 거듭날 수 있는 부분이다.

 

이제는 대통령이다. 변해야 하고, 그 변함이 국민들의 행복을 지향케 해야 한다. 그러면 5년 뒤 난 박근혜 앞에 서서 만세를 부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런 대통령은 박근혜 지지자들이 만들어야 할 것이다.

 

이게 노짱과 문재인의 한 지지자가 바라는 일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노짱'이라는 단어를 오랜만에 올려본다. 어느 네티즌들의 글 때문이었을 것이다.

"노무현이란 존재가 우리 가슴 속에 남는 이유는 대통령이란 자리때문이 아닌, 국민으 '짱'으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을 둘러보다가 '노짱'에 대한 몇몇 글들을 모아봤다. 물론 이 글들보다 더 노짱에 대한 가슴으로 추모하는 글들은 많을 것이다.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잊지 않겠습니다.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정말 죄송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도 당신에 대해 이야기 할 것입니다"

"바보에게 용서를 빌며 머리를 숙입니다"

"제가 버린 한 표가 당신을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이제 그만 울겠습니다. 이 미친버린 세상에 울기만 한다고 나아지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이 원하던 세상을 저희가, 국민이 만들겠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결코 불의와 타협하지 않아도 성공할 수 있다는 하나의 증거를 꼭 남기고 싶습니다....저희가 하겠습니다"

"당신은 결코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5천만 국민의 가슴 속에 5천만명의 '노무현'을 남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권력을 국민에게 넘겨준 최초의 노무현 대통령님 존경합니다"

"아직 어리지만 나중에 결혼을하고 엄마가 되면 아이에게 당신의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당신이 가던 날 마음이 아팠다고. 그리고 당신과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입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아직 힘없는 학생이기에 노무현 대통령님을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편안한 곳으로 가세요"

"당신이 바보가 아니었습니다. 국민이 바보였습니다. 대통령 선거에 기권도 권리라 생각한 제가 바보였습니다"

"당신으로 인해 대한민국에서 서민도 살만하다는 것을 잠깐이나마 느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이 몇몇 글을 읽으며 눈물이 났다. 사람들은 노짱에게 진심으로 죄송해했고, 진심으로 감사해했고, 진심으로 애도했다. 그 어느 대통령이 이러했을까. 향후에도 과연 이런 대통령이 나올까.

인터넷에서는 추모곡이 울려퍼지고 있고, 밤 새서 사람들은 분향소를 찾아간다. 피곤해 하는 아이들을 데리고 역사의 현장으로 간다. 재직 시절 공과 과를 논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으로서 가치관으로서 평가받는 한 대통령의 마지막 모습을 보러 국민들은 한 장소에 모여든다.

2009년 5월 29일. 대한민국 국민들은 경복궁으로 광화문으로 모일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