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부자들 백윤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05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 프레임이 바뀌었다…‘설계자’ 이강희 (1)

 

 

영화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100만 관객 돌파가 눈앞이다. 역대 확장판 영화 사상 최고의 흥행이다. 기존 내부자들50분이 더해져, 무려 3시간으로 확대되었는데도 관객들은 열광한다. 단순한 확장이 아닌, 배역의 무게추가 옮겨지면서 관객들이 가진 프레임을 새로 만들었다.

 

영화 내부자들은 서로의 이해관계에 따라 얽힌 상황처럼 보이지만, 크게는 안상구(이병헌)-우장훈(조승우)의 축과 이강희(백윤식)-장필우(이경영)의 축이 대립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관객들의 시선은 단연 안상구와 우장훈에게 쏠리게 된다. 이강희와 장필우라는 ’()에 맞선 ’()으로 인식하게 되고, 팍팍한 현실에서 뭔가 뻥 뚫린 결론을 원하는 관객들에게 대리만족을 안기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이런 프레임을 아예 부숴버린다. 안상구와 우장훈에게 쏠린 시선은 단번에 이강희에게 옮겨진다. 늘어난 50분의 시간 중에 이강희의 분량이 많아져서가 아니다. 안상구-우장훈과 이강희-장필우의 대립에서, 이강희의 존재가 따로 떼어져 나와 판 전체를 짜는 설계자로서의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안상구를 키우고 버리며, 우장훈을 코너에 몰게 하고, 장필우에 주인공으로 착각하게 만드는 과정은 전율을 일으키게 만든다. 국부장단 회의에서 소속된 회사의 입장을 따르기도 하지만, 결국은 ‘’나의 기준한도 내에서 버릴 것과 취할 것을 구분해 내는 태도도 내부자들에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이다.

 

특히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의 결말은 내부자들을 통해 대리만족한 관객들을 철저히 깨부순다. ‘내부자들언론인 이강희가 대중을 바라보는 시선은 영화 전체를 지배하는 프레임이었고, 결국 현실은 반영하기 때문이다.

 

감독이 의도했든 안했든 내부자들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관객들에게 편집에 따라 관객들에게 어떤 의식을 심어줄 수 있는지는 다시한번 보여준 사례가 됐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