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다인이라는 한 가수를 매도하기 위함이 아니다. 하지만 프로그램을 보면서 솔직히 이해하기는 쉽지 않았다.

26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버라이어티쇼 ‘국민정신 건강 프로젝트-웃으면 좋아요’ 녹화에서 주다인은 4년전 고속도로 교통사고를 당한후 현재까지도 추락공포증을 느끼고 말했다.

그런데 4년간 주다인은 계속 시도하지 않았나? 추락공포증은 내가 알기로 그렇게 가볍게 볼 것이 아니라고 들었다.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불러야 하는 가수가 이것을 가지고 있다면 솔직히 가수생활을 할 수 업다.

앞에 앉아있는 관객들의 움직임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응원도구라도 흔들면 추락공포증을 가진 사람은 제대로 서 있을 수도 없다. 만일 주다인이 4년전 그 추락공포증을 가지고 지금까지도 이어진다면 가수라는 직업은 심각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

다시 방송으로 돌아가자. 그런데 몇 분 나가지도 않은 방송에서 주다인의 병은 대부분 고쳐졌다. MC인 남희석은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접시 떨어뜨리는 행세를 하며 웃어보라고까지 한다. 물론 이상일 박사는 완전히 치료되지 않았다고 말하지만, 방송 내용은 마치 아주 쉽게 치료된 듯한 뉘앙스를 풍기며 다름 차례로 넘어갔다.

왠지 내 눈에는 2달 전 컴백소식을 전한 주다인 홍보로밖에 보이지 않았다. 사실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같이 포장한 방송국의 구성은 그렇게 보이게 만들었다.

방송이 모든 병을 고치고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만능해결사로 나서면 안될 것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배우 강부자가 5일 방송되는 KBS 2TV '남희석 최은경의 여유만만'에 출연해 자신이 연예계의 마담뚜로 잘못 알려진 것에 대해 답답했던 심경을 밝혔다.

강부자는 "어떻게 그런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다"며 "경제적으로도 어렵지 않은데 후배들을 소개해 엄청난 부를 축적했다는 말이 나와 황당했다"고 말했다.

강부자의 고백은 최초는 아니다. 이미 여성동아와의 인터뷰에서 "한 선배 말이 강부자가 모 재벌회장한테 여자후배들을 소개하고 돈을 떼먹는대나 어쩐대나. 그런 소문이 났다고 그러더라고요. 나만 아니면 그만이라며 전화를 끊었지만 생각할수록 분해서 혼자 펑펑 밤에 울었다고"고 밝혔다.

여기까지는 강부자의 말이고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즉 아니땐 굴뚝에 연기가 날리가 없다는 의견과 악플 네티즌들이 또 설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뭐 인터넷이 광범위하게 퍼지면서 요즘은 아니땐 굴뚝에 연기가 나기도 한다.

강부자가 재벌과 연예인들을 이어주는 마담뚜 역할을 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그런데 '맞다'고 말하는 이들의 근거는 과연 무엇일까. 누군가에게 듣거나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들은 이야기일 것이다. 다른 근거는?

간혹 재미있는 상황을 접할 때가 있다. 하나는 어떤 여자연예인과 재벌이 미국에서 결혼을 했다고 한다. 어떻게 알았냐고 하니까 자기 친구의 친구의 어머니가 거기에 참여했다고 한다. 물어본다.

"난 사실확인해보고 싶다. 그 친구의 친구 전화번호좀 알려줘라" 물론 그 다음에는 대화 끊긴다.

두번째는 말이 돌고 돌아서 사실이 되는 경우다. 내가 먼저 말한다. "연예인 000와 000가 사귄다는 말이 있더라"..그 말을 들은 사람이 다른 이에게 똑같은 말을 한다. 몇바퀴 돌고 나에게 돌아와서는 "연예인 000와 000가 사귄대"로 바뀐다.

'~설'은 설일 뿐이다. 이를 주장하고픈 사람들은 근거를 제시해야 하지 않을까. 그게 없으면 나서지 마라. 괜히 부풀리지 말고.

그리고 강부자가 진짜 그렇다고 한다면, 어떻게든 확실하게 밝혀질 것이다. (혹자는 "지금까지 밝혀진 것이 확실한 것이 아니냐는 바보같은 말을 할지도 모르겠지만 그 근거를 말해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