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가수 시청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1.20 '나는 가수다' 급 추락한 이유.
  2. 2011.06.06 '나가수' 시청률 하락…탈출구가 안보인다.


MBC '나는 가수다'가 처참하게 몰락하고 있다. 오늘 또 방송에 나오겠지만, 4주 연속 시청률 하락은 물론 그 위상까지도 사실상 급 추락하고 있다.

'나가수'의 추락을 살펴볼 수 있는 곳은 온라인 음악사이트의 실시간 차트다. 몇 달 전만 해도 가요계 관계자들이 제일 싫어하는 날은 월요일이었다. 이날은 음반 발표는 물론 왠만한 가수 동향도 보도자료로 내보내지 않았다. 이유는 '나가수' 때문이다.

가수들의 경연이 끝나면, 그날 방송 분은 모두 10위권 안에 들어갔다. 조금 뒤쳐진다고 하더라도,  순위 차이는 있겠지만, 일명 상위권이라 칭할 수 있는 20위 권 안에 모두 안착했고, 원곡들도 갑자기 100위 권 안에 새롭게 진입했다. 당연히 데뷔나 컴백을 앞둔 이들에게는 껄끄러운 상황이다.

그런데 이제는 달라졌다. '나가수'는 이제 논외 대상이 됐고, 현실화됐다. 근 몇 주간 '나가수' 음원은 10위 권은 물론이고, 50위 권 안에서도 기었다. 김경호의 '사랑과 우정사이'를 제외하고는 급추락하고 있었다. 걸 그룹들과 대형 가수들에게 그 자리를 내주었고, 신예 가수들에게도 밀리고 있다.

왜일까. 결정적으로 출연 가수들의 메리트가 점점 떨어지고 있다. 과거 이소라와 김건모, 윤도현, 김범수, 박정현 등이 눈길을 끈 것은 이들이 이런 경연에 나올 수 없는 인물들이라는 전제가 깔렸기 때문이다. 콘서트장이나 늦은 밤 음악 프로그램에서나 볼 수 있지,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들이 나온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다. 게다가, 경연을 하고 탈락이라는 시스템을 적용한다는 것조차 대단한 일이었다.

그런데 옥주현을 기점으로 이런 메리트는 점점 사라졌다. 동시에 '나가수'가 노래 잘하는 가수들의 경연이 아닌, 잊혀진 세대들의 몸부림으로밖에 비춰지지 않고 있다. 7080콘서트에서나 볼 법한 장면이 주말 프라임 시간대에 나오는 것이다. 관객이나 시청자들이 이해가 될리 만무했다.

특히 이제는 가요계에서 '나가수'를 노골적으로 홍보로 이용하려는 모습이 보이는 것도 문제다. 이는 비단 가요계 관계자들만 느끼는 것이 아닌, 관객과 시청자들도 알기 시작한 것이다.

잘라 말하면, 초창기 '나가수'의 주인공은 관객과 시청자들이라면, 어느 순간 '나가수'의 주인공은 과거 명성을 되찾으려는 옛 가수들이 되어버리면서 점점 관객과 시청자들에게는 멀어져 가고 있는 것이다.

뻔한 편집도 이제는 식상하게 다가왔다. 이미 수많은 경연 장면을 경험하고 봐왔던 이들이 행동할 수 있는 뻔한 몸짓과 표정, 반응이 시청자들에게는 더이상 감동이나 특별한 공감대를 제공하지 못한다.

'나가수'의 추락은 사실 아쉬운 면이 많다. 노래 잘하는 가수들이 좀더 관객과 시청자들에게 충실해줬으면 지금의 결과는 낳지 않았을 것이다. 부활을 꿈꾸려면 초심으로 돌아가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MBC '나는 가수다'의 시청률이 급락했다. 6일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나는 가수다'는 전날 12.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17.3%에서 4.7%포인트 떨어진 수치다.'일밤'의 또 다른 코너 '신입사원'은 4.5%로 지난주와 비슷했다. 코너를 합산한 '일밤'의 시청률은 전국 기준 9.2%, 수도권 기준 10.4%로 나타났다.

'일밤' 전국 시청률이 한 자릿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일 '나는 가수다' 방송이 재개한 후에 처음이다. 잠시 쉬었던 4월을 제외하고, 한 자릿대는 3월 13일 9.4%가 마지막이었다.

'나가수' 시청률 하락에 대해 여러 해석이 분분하지만, 이미 이는 지난주에 예견된 일이다. 제작진의 무리한 룰 변경과 편집 실수, 그리고 임재범의 부재와 옥주현의 출연은 고스란히 이번주 시청률 결과로 나타났다. 혹자는 경연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나가수'는 경연이 없더라도, 긴장감이 유지되어 시청률이 떨어진 적은 없다.

그렇다면 이를 회복할 방법은 없을까. 아쉽게도 지금은 탈출구가 쉽지 않다.

원래 '나가수'는 경연이 있든 없든 방송 후 대략 화요일까지는 호평이 이어졌다. 어쨌든 보는 이들이 있었고, 나중에 논란이 있다 하더라도 방송 직후에는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줬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현재는 아예 방송을 보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프로그램을 보지 않는데 어떻게 평가가 이어질 것이며, 반전의 전략을 짤 것인가.

이는 '신입사원'을 보면 알 수 있다. 이미 추락한 프로그램인 '신입사원'에 대해 혹평조차 나오지 않는 까닭은 보지 않기 때문이다. 보지 않는데 어찌 평가할 수 있을까. 지금 '나가수'가 그 길을 따라가고 있는 셈이다.

이 시점에 제작진을 교체하는 것은 무리수다. 혹은 기존 출연자들의 교체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이야기하지만, 자칫 그 후임이 옥주현처럼 대중들이 납득하기 힘든 인물이라면 후폭풍은 더 커진다.

이래저래 '나가수'는 스스로 사면초가를 만들고 말았다는 것을 이번 주 시청률과 관심에서 증명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