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틀전인 17일 오디뮤지컬컴퍼니 신춘수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뮤지컬 '닥터 지바고' 연습 중 성대결절로 주지훈이 빠진 자리에 조승우가 오른 경위를 설명하기 위해서다. 평소에 시끄럽게 떠들며 말 많던 신춘수 대표는 발표 내내 무거운 표정을 지어보였고, 오히려 조승우가 그런 분위기를 반전시키려는 듯 신 대표와 오디를 쥐락펴락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 대표 말에 따르면 주지훈 하차 이후 고민을 하다가 조승우에게 손을 내밀었다고 한다. 이미 영화 '퍼펙트 게임'과 뮤지컬 '조로'를 할 당시에 한 차례 '닥터 지바고' 대본을 내밀었다고 거절을 당했고, 이후 다시한번 캐스팅 제안을 한 것이다. 물론 조승우 말에 따르면 강압이나 다름 없었다고 말한다.

조승우는 당시 '퍼펙트 게임'과 '조로'에 빠져있어서 '닥터 지바고'는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고 한다. 자신의 작업 스타일이 한번에 여러가지를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그렇다고 말했다.

어쨌든 조승우는 합류했고, 이제 연습에 돌입하게 된다. 조승우가 무대에 오르는 시점은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았다. 이제 막 연습에 들어가야 하고, 최소한 4주 전후는 연습을 해봐야 알기 때문이다. 물론 본인은 2주 정도 지난 후에 티켓 오픈 등을 논의한다고 말한다.

실상 신 대표의 머리에는 두 명이 왔다갔다 했을 것이다. 바로 '신춘수의 뮤즈'라 불리는 류정한과 '지킬앤하이드'를 통해 자신이 현 위치로 올려놓은 조승우였을 것이다. 연습도 마무리되고 이제 무대에 올리는 일만 남은 작품에 갑자기 투입되어 제 몫을 해낼 수 있는 뮤지컬 배우는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류정한은 뮤지컬 '엘리자벳'에 투입되어 있다. 결국 마지막 선택은 이제 막 '조로'를 끝냈지만,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던 조승우 밖에 없었을 것이다.

사실 이 둘의 행보는 뮤지컬 계에서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장기 공연하는 대작에 캐스팅이 중간에 이뤄진 경우도 그렇지만, 이를 승낙해 준비한 경우도 없기 때문이다.

신 대표나 조승우 모두에게 도전이다. 물론 조숭우라는 이름 때문에 티켓 판매면에서는 또다시 매진사례를 이끌어 낼 확률이 높다. 그러나 '조승우를 좋아하는 팬'의 입장이 아닌, '뮤지컬을 좋아하는 팬' 입장에서는 자칫 달리 보일 수 있는 문제다.

흥행은 어느 정도 보장되어 있는 상황에서, 완성도까지도 최대치로 끌어낸다면 둘에 대한 평가는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다. 그러나 완성도에 대한 평가가 조금이라도 낮게 나온다면, 급박하게 투입된 상황 여부는 전혀 고려되지 않은 비판이 이어질 수도 있다.

- 아해소리 -

PS. 조승우 팬이나 뮤지컬 팬들 입장 모두에서 주지훈이 하차한 것은 현재 '잘된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트위터나 게시판에서 "주지훈과 김지수를 피해 공연 일정을 잡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글들이 갑자기 "적어도 공연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글로 바뀐 것이 이를 잘 보여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이루마가 어제 손혜임과 결혼을 했다. 미스코리아 출신이고 손태영의 언니라는 점과 이루마라는 인물의 특이성때문에 관심을 끈 결혼식이기도 하다...but 이 상황에서 꼭 이루마와 동시에 관심을 끈 인물이 있으니 바로 김지우다.

 

어떻게 보면 손혜임 입장에서는 참 어이없는 경우일 수 있지만, 이루마의 결혼이야기만 나오면 동시에 관심을 김지우가 독차지하고 있다. 일부 포털에서는 이루마를 검색하면 '이루마 김지우'가 동시에 뜬다. (게다가 그 아래에는 '이루마 결혼'까지 뜨니...--;;)

결혼식을 올린 27일에는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김지우가 갑자기 올라오자 데일리서프라이즈는 가만히 있는 김지우를 또 끄집어냈다. 뭐 당사자들간에야 좋은 친구로 남겠다고 말했지만,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이 좋을리 있겠는가. (요즘은 유독 데일리서프가 더 설치는 듯)

 

 

 

아무튼 조용히 드라마와 뮤지컬에 임하면서 살고 있는 김지우 입장에서도 이래저래 당혹스러울 것이다. 뭐 성격이 쿨하기에 그냥 넘어갈 수도 있지만, 김지우가 다른 남자친구를 만든다면 지금도 자동검색어로 만들어지는 '김지우 이루마'가 상단에 배치되지 않을까 싶다.

뭐 하긴 누구 말대로 자신들이 연예인이고,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진 인물들이기에 겪을 수도 있는 일이기에 누구 탓하겠냐만은...^^

-아해소리-

ps. 그런데 김지우나 이루마가 이정도의 관심을 받을 정도의 스타성이 있었나??? ㅋ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탤런트 김지우가 오는 3월부터 무대에 오르는 창작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에서 지난 10일 하차했다. 또 캣츠비역을 맡은 뮤지컬 배우 민영기도 김지우와 같이 나왔다. 연습에 들어간 지 한달 반만이다.

제작사인 다온커뮤니케이션은 10일 홈페이지에 이같은 공지를 냈다. 다온커뮤니케이션 관계자는 “갑자기 메인 배우인 두 명이 빠진다고 해서 당혹스러웠다”면서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며 빠진 캣츠비역과 페르수역에 맡은 다른 배우를 조속히 섭외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지우는“제작사와 의사소통이 안됐다. (연습에서) 빠져나올 당시 계약도 안한 상황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어긴 것도 없다”며 “메인 배우 두 명이 빠져나올 정도면 어떤 대우가 있었는지 판단해 달라”고 밝혔다.


민영기도 “연습이 한 달이나 지나가고 있었는데 계약을 안한다는 것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했다”며 “(제작사쪽은) 두 명이 빠져나가도 뮤지컬을 진행하는데 무리없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다온커뮤니케이션측은 “오디션을 통해 뽑은 신인들이 많아서 연습이나 배역 등을 보고 계약한다고 배우들에게 연습 초반부터 알렸고, 두 배우가 나가기 전에 배우들과 계약에 들어간 상태였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지우와 민영기, 두 주연배우가 공연 한 달 전에 뮤지컬에서 빠진다는 소식에 팬들은 실망감을 드러내며 제작사와 배우들을 모두 비판했다.


특히 장기공연되는 뮤지컬에 남녀 주연배우 두 명만이 매일 공연을 소화해 내기 힘든 상황에서 제대로 된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보이지 못할 수도 있으며, 당장 배우를 섭외하더라도 연습이 부족해 자칫 어설픈 공연이 무대에 오를 수도 있다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한 뮤지컬 팬은 “흥행을 위해 연예인을 내세워 홍보를 해놓고 정작 제대로 진행관리를 못한 제작사와 출연하겠다고 해놓고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계약등의 이유로 팬들과의 약속을 쉽게 어긴 두 배우 모두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

스타마케팅의 폐해다. 스스로 어느정도 실력인지를 내보이기전에 대우부터 받으려하는 연예인들과 또 이들을 이용해 흥행해보려는 기획사의 잘못된 판단이 팬들에게 비싼 공연관람료 내고 불안한 공연을 보게 만든 것이다.

남자주연 한명과 여자주연 한명이 장기 공연을 이끌고 갈 수는 없다. 대부분 노래로 되어있기 때문에 자칫 목에 문제라도 생기면 그 피해는 관객들에게 돌아간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