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재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9.24 김재원 "기자 병신 xx들"…새누리당 '팀킬 특공대'만 있나




어쩌면 이렇게 팀킬만 하는지 원. 새누리당 의원들 뻘짓하는데도 이들 꾸준히 뽑히고 국민들 세금 가져가는 것 보면 신기하다.


앞서 이한구 원내대표가 박근혜 역사 인식 논란에 대해 "다들 배가 부른가 보지? (국민들은) 민생 때문에 난리인데. 그런 얘기는 안 하고."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낼 때도 어이없었다. 국민들을 배만 부르면 사는 돼지로 인식하기 때문이다. 그 더 앞서 홍사덕이 유신찬양 할 때는 한심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새누리당 대변인으로 내정된 김재원이다.


김재원은 23일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후보의 정치 입문 배경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명예회복을 위해 정치하는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기자들 입장에서는 당연히 보고할 수 밖에 없는 내용이다. 


그런데 식사가 진행되는 도중에 김재원의 발언 내용이 박 후보 측 고위 관계자에게 전해지면서 파문이 커졌다. 이 고위 관계자로부터 질책을 받은 김재원은 "이 자리(만찬)에 있던 어떤 기자가 (외부에) 정보 보고를 해서 그게 벌써 다 들어갔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김재원은 술에 취한 채 일부 기자들을 향해 "병신 같은 XX들"이라며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그러면서 손가락으로 기자들을 가리키며 "너희들이 기자 맞느냐"며 막말을 퍼부었다.


기자가 잘못하면 욕 먹어도 된다. 왜곡된 보도를 하는 조중동과 지상파 방송들이 취재 현장에서 국민들에게 쫓겨나듯이 말이다. 그런데 저것은 기자가 욕 먹을 일이 아니다. 


아무리 사적인 대화에서 이어진 내용이라도, 한 나라의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자질 내용이라면 사정이 달라진다. 기자로서는 사표 내놓더라도 당연히 보고해야 하는 내용이다. 그런데 거기다 대고 막말이라니. 게다가 김재원은 기자들에게 위에 정보보고 하는 내용을 자신도 다 본다고 덧붙였다. 아예 사찰한다고 말하는 것이 낫겠다.


박근혜 주변은 아무리 생각해도 팀킬 특공대만 깔린 것 같다. 앞으로 새누리당의 개그콘서트가 더 기대된다. 이런 애들을 뽑아주고, 또 이런 애들을 주변에 둔 박근혜를 뽑아야 하는지 원.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