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벽부터 난리다. 사정상 경기를 제대로 보지 못했던 입장에서 포털사이트 기사 제목에 우려했던 내용이 현실로라는 문구를 보자마자 은메달이 됐음을 알았고, 이후 후폭풍이 얼마나 거세게 일어날지도 예상됐다. 그리고 이 예상은 아침부터 현실이 됐다.

 

경기 내용에 대한 언급과 더불어 경기 결과의 부당성에 대해서는 따로 말하기도 귀찮다. 아무리 피겨가 심사위원들의 주관적 평가에 의해 이뤄지고, 예술적인 면 등이 보는 이에 따라 다소 다르다고 전제한다 해도, 러시아가 받을만큼은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안다.

 

그리고 이는 비단 대한민국 국민 뿐 아니라, 전 세계 피겨 팬들이 현재 여러 항의성 글로 증명하고 있다. ISU 페이스북에는 여러 국적의 팬들이 김연아를 응원하고 있다.

 

더불어 국내에서도 김연아 서명운동, 김연아 ISU, 김연아 고마워, 김연아 소치반응 등이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다.

 

일단 상황은 박스처리로 설명하자.(기사 인용)

 

김연아는 21(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아디오스 노니노'에 맞춰 24명의 선수 중 마지막으로 연기를 펼쳤다.

 

전날 쇼트 경기에서 그러했듯 러시아의 홈텃세는 강했고, 심판진은 쇼트에 이어 석연찮은 판정을 내렸다. 김연아는 쇼트와 프리 합계 219.11을 기록하며 러시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24.59)를 넘지 못하고 은메달을 못에 걸었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한 피겨 커뮤니티에서 해외 청원 사이트를 개설해 이번 판정에 항의하는 서명에 동참할 것을 요구했고, 21일 오후 2시 현재 무려 70만 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앞으로도 아마 더 늘어날 것이다.

 

그런데 현 상황이 과연 옳을까 싶다. 그리고 이 분위기가 어디까지 이어질지도 의문이다. 항의 서명이 현 판정을 뒤집을 수 있을까. 어차피 러시아 명랑 운동회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는 마당에 항의를 한들 들어줄 러시아일까.

 

물론 그렇다면 가만 있을 것이냐라는 말도 맞다. 항의는 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는 너무 과열 분위기다. 누구 말대로 마치 러시아와 한판 전쟁이라도 치룰 기세다. 현실적인 방안이 제시되는 내용도 그다지 보지 못했다.

 

전 세계 피겨 팬들이 진짜 우승자를 김연아로 인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실적인 방안은 곧 돌아올 피겨 퀸김연아에게 대한민국 금메달을 안겨주는 일이다. 그리고 국제적으로 이런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올림픽 금메달은 명예다. 그러나 그 명예가 모두에게 인정받지 못한다면, 수치일 뿐 명예가 아니다. 세계가 김연아를 보고 러시아를 보지 않으면 된다. 지금 과열된 분위기는 자칫 차후 평창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여겨진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슈퍼주니어 이특이 거짓말을 한 방송을 놓고 방송위원회는 엠넷에 대해 '시청자에 대한 사과'조치를 의결했다.

그런데 이특에게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유는 방송이 방송내용에 대해 정확하게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다시 말해 김연아에게 전화 걸어 "일촌 맞아요?"라고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들리는 바로는 SM쪽도 일방적으로 엠넷에게 책임전가를 하고 있다고 한다. 즉 자신들은 문제가 없는데 방송을 내보낸 엠넷이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일단 하나하나 욕해보자.

엠넷. 당연히 문제가 있다. 해당 피디들이 논란이 되는 것을 즐기니 방송에 뭐가 문제가 있는지 개념 파악을 하지 못한다. 시청률 좀 올리고 논란 좀 일으켜보고 기사 좀 나가고 하면 그게 다 자신의 몸값이 올라가고 이름이 올라간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아니면 이것을 즐기고 있던가.

도통 방송이라는 것에 대한 사회적 필요성과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바탕은 깔 생각을 하지 않는다. 어찌보면 이같은 파문이 일어난 것은 한 순간에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 이미 쌓이고 쌓여서 터진 것이다.

방송위원회. 역시 문제가 있다. 방송위의 논리대로라면 일일이 모든 연예인들의 발언에 대해서는 방송국측에서 다 확인해야 한다. 방송위원회에서 의결하시는 분들이 다 머리만 굴리다보니 현장을 파악하지 못하는 모양인데 현장에서 그거 발언 받아서 일일이 파악할 여유가 있을까? 애시당초 케이블 TV에 대해 먼 산 불보듯 대처한 것이 누구인가.
국민 세금으로 움직이는 그곳이 이딴 식의 결정만 딸랑 내려놓고 "우리 일 다했어"라고 하면 되는 것인지 모르겠다. 일 터지면 문제고 그 전에는 그냥 놔둬보자라는 식으로 놀면 어찌하겠다는 것인지.

자 마지막 SM. 애들은 거론 자체가 거북하다. 애들은 연예인으로 내보내기 전에 개념부터 공부를 시켜야 하는데 애들 팔아서 돈 좀 벌어보겠다는 식의 마인드로 도대체 뭘 하겠다는 것인지 한심하다.
지난 번에도 썼지만 아이돌 스타들은 자신들의 발언 하나 행동 하나가 팬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며 그것이 사회적으로 얼마나 이익 혹은 손실이 일어나는지 모르는 것 같다.
그냥 꼭두각시처럼 위에서 시키니 춤추고 매니저가 끌고다니니 가서 노래부르는 것만 하면 다 되는 줄 안다.  이런 애들을 데리고 있으려면 최소한 기본 교육 시키고 그들의 존재감이 어떠한지를 인식시켜야 되지 않을까. 연예인이 딴따라 수준으로 떨어뜨리는 것이 그렇게 좋을까.
SM 매니저들이 최근 물갈이 되어서 소속 연예인에게 끌려다니는 모습도 한심하지만 그래도 지들 몫은 해야 하지 않을까.

방송위원회가 제재를 가해야 하는 것은 1차적으로 엠넷이 맞지만, 이특이나 이런 일이 터지도록 놔둔 자신들에게도 제재를 가해야 옳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