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월드컵에 화제가 되는 여성들은 2002년도부터 거슬러 올라간다. 그런데 이게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바뀐다. 2002년도에는 일반인 컨셉이 대세였다. 실제로 일반인들이 많이 사진에 찍히기도 했다. 물론 작업에 들어간 미나가 단숨에 '월드컵녀'로 뛰어오르며 연예계에 데뷔했지만, 당시에는 일반인들이 확실히 많았다.

2006년도에는 2002년도 맛을 알게된 기획사들이 마치 '일반인'인양 자신들의 소속 신인들을 풀기 시작했다. 애시당초 연예인 지망생이니 기본적으로 얼굴이나 몸매가 됐고, 포즈 또한 적절히 잡아주니 웬만한 사진이 이쁘게 나올 수 밖에 없다. 그러던 중 걸린 것이 '엘프녀'로 뜬 한장희다. 결국 폭시 멤버로 활동하다가, 최근 무단 이탈로 또다시 이슈를 만들어냈다. 폭시 소속사 측에서 이야기대로 한장희가 소속사와 2005년도에도 가계약을 맺고 폭시 멤버로 활동하려다 잠적했다면, 결국 2006년도는 작업일 뿐이었다는 소리다.

2010년 또 달라졌다. 이제 대놓고 월드컵 응원녀를 만들어낸다. 이 '대놓고'라는 말이 중요하다. 일반인 척 할 필요도 없다. 자기들이 알아서 '000 응원녀'라고 만들어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뿌린다. 그 중 포털 메인에 하나라도 걸리면 검색어에 오를 것이고, 검색어에 오르면 듣보잡들이 따라 쓰면서 조금 오랜 시간 이슈가 된다.

몇몇 사례를 보자. 일단 스타트는 에콰도르 평가전에서 ‘상암동 응원녀’로 인기를 얻은 레이싱모델 김하율이었다. 2008년도부터 레이싱모델로 활동한 그녀는 이미 레이싱모델 쪽 뿐만 아니라, 게임업계, 모터쇼 등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었다. 당시 김하율의 사진이 뜨자마자 많은 누리꾼들이 알아본 것도 이 때문이다. 당시 김하율은 월드컵을 계기로 연예계에 진출하거나 하고 싶지는 않다고 전했지만, 이미 ‘월드컵’과 관련해 케이블 방송에 출연하거나, 화보를 찍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바로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은 것은 한국이 통쾌한 2대0 승리를 거둔 그리스 전이었다. 한 연예기획사 소속 신인인 송시연이 ‘그리스 응원녀’로 관심을 받은 것이다. 2000년 한 잡지모델 데뷔 후 별다른 활동을 하지는 않다가, 이번 그리스 전 응원 모습이 찍힌 한 장의 사진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알고 봤더니 이번 응원 모습은 모 게임업체의 프로모션 차원에서 이뤄졌다. 한마디로 작업이 들어간 셈이다.

아르헨티나전도 마찬가지다. '강남 응원녀'라는 닉네임을 달고 오초희라는 연예인 지망생이 눈길을 끌었다. 물론 철저하게 보도자료에 의한 언론사 생산이다. 나온 기사 내용이 다 똑같다. 동시에 신인가수 리나 역시 '월드컵 커피녀'로 등장했다. 또 프리허그 걸스는 물론, 강남 상큼녀까지 나왔다. 역시 기획사가 만들어 낸 이름이다. 나이지리아 전이 새벽에 진행되니, 이때는 어떤 반응이 나올지는 잘 모르겠다.

이것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다. 또 이렇게 떠서 얼마나 많은 인기를 유지할지도 모르겠다. 대중들도 그냥 그려러니 한다. 뭐 일부 사람들은 '눈요기' 이야기를 하며 분위기를 돋우면 되지 않느냐는 말도 한다. 뭐 딱히 뭐가 맞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문제는 미나나 한장희처럼 실력과 상관없이 '눈요기' 식으로 연예계에 데뷔해, 다른 이들의 기회를 박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어이없이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블로거 Hee님과 쿨디님이 디시 출사에 갔다오셔서 여성그룹 스톰에 대해서 적어놓으셨더라고요.

가수 스톰을 아시나요?

어제 만난 여성 5인조 '스톰'

“이쁜 척이요? 몰라요”…스톰 “여성그룹 편견 깨겠다”


스톰은 과거 한번 만난 적이 있는데 굉장히 솔직 발랄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까운 것은 역시 기획사의 마케팅 능력.

누구 말대로 SM의 소녀시대와 JYP의 원더걸스는 나오면서부터 어느 정도 인지도가 있었다고 봐야죠. 각각의 기획사가 쏟아붓는 마케팅비용과 막강 기획사의 힘으로 저 정도 인지도도 못 갖는다면 문제가 있는 것이죠.

소녀시대가 9명인 것에 대해 이런저런 말이 많지만, 들리는 말로는 SM 연습생은 쌓이고 애들 부모는 언제 방송에 나가냐고 말하고 그러다보니 12명, 9명 등등 대형으로 내보낸다고도 하더군요. 물론 SM 기획사 사람들과 직접 말해보지는 않았으니 추측일 뿐일 수도 있지만, 소녀시대나 슈주를 보면 결국 멤버들 중에 뜨는 애들은 뜨고 도태하는 애들은 사라지게 될 듯 싶어요.

이야기가 다른 곳으로 빠졌군요.

아무튼 스톰의 경우에는 정말 기획사의 마케팅이 부족할 경우 실력과 열정과는 별개로 얼마나 가수들이 고생하는지 여실히 느끼게 하는 경우죠.

때문에 한번 광고를 걸어봅니다. ^^. 뭐 하루에 수만명 들어오는 블로그는 아니지만 나름 짧은 시간동안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 싶네요.

결코 스톰측으로부터 돈을 받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

아무튼 간혹 블로거로서 이런 이벤트(?)를 하는 것도 괜찮을 듯~ ^^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얼마전 '푸른하늘' 유영석이 음악감독을 맡은 뮤지컬 '러브인카푸치노' 제작발표회에 갔다왔다. 잠깐 본 내용이지만 '푸른하늘'의 향기가 물씬 묻어나왔다.

음악을 듣는 내내 최근 만들어진 뮤지컬을 본다는 기분보다는 과거의 추억을 더듬는 듯 느낌을 받았다.

김현식부터 시작해 신촌블루스, 이정선, 시인과 촌장, 어떤날, 봄여름가을겨울, 푸른하늘, 김현철, 장필순...지금 70년대 태어난 이들은 이들의 음악이 익숙하다. 이들의 LP 혹은 CD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이 드물 것이다. 90년대 초반 이들이 63빌딩 등에서 개최한 동아기획 콘서트는 현재의 비싼 여느 콘서트와는 비교도 안됐다. 의자에 앉아 야광봉을 흔드는 사람도 없다. 그냥 바닥에 앉아 좋아하는 노래를 따라부르고, 음악을 즐겼다.

동아기획은 김영대표가 김현식과 2집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태어났다. 이후 작곡동료였던 최성에게서 노래를 잘 한다는 사람을 소개받은 것이 전인권이다. 이후 80~90년대 중반까지는 동아기획 사단은 음악인들의 주류를 이루게 된다. 이들의 영향을 받지 않은 이가 없을 정도다.

이들이 지금 SM 등 상업적 기획사와 비교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동아기획 사단을 받히는 힘, 그리고 그들이 가요계에 영향력을 미치는 힘은 돈이 아닌 음악이었다. 좋은 가수라면 무명이라도 영입을 했고 장르 역시 다양했다. 연예인을 만들기 위한 것이 아닌 노래를 부르는 사람을 만들기 위해서 투자를 했다.

SM 등이 종합연예기획사로서 연기, 가수 관련 연예인들을 모두 데리고 있는 것과 단편적 비교를 하기는 힘들 것이다. 하지만, 노래도 못하는 아이들을 가수로 일단 내세워 인지도를 올려 돈벌이에 이용해 먹는 것과는 분명 다른 패턴이다. (노래를 못하면 가수를 시키지 말아야지. 도대체 누가 그들에게 가수라는 명칭을 붙혀주는지)

음반시장이 몰락하고 어줍지 않은 이들이 디지털솔로앨범이라는 것으로 가볍게 '가수데뷔(?)'를 하는 요즘 80~90년대 동아기획의 힘이 다시 그리워진다.

- 아해소리 -

ps. 영상은 러브인카푸치노 제작발표회 현장이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