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실 드라마를 본방 사수 하지 않는 스타일이기에, 시청률이 낮다는 드라마는 아무래도 시선이 가지 않는다. 그런데 태양은 가득히는 점점 내 못된 구미를 당기고 있다. 이유는 진짜 낮은 시청률.

 

윤계상, 한지혜 주연의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24일 방송분이 3.0%를 기록했다. 지난주 방송분의 3.5%보다 0.5%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한때 2%때까지 떨어진 것을 고려하면 아슬아슬하다는 표현이 어울린다.

 

그런데 문제는 종편인 JTBC의 김희애, 유아인 주연의 밀회에 밀렸다는 것이다. ‘밀회3.188%를 기록했다. 미묘한 차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KBS VS JTBC’라는 점을 고려하면, KBS의 굴욕이나 다름없다.

 

그래서 궁금해졌고, 그래서 몇 편을 봤다. 제일 문제는 두 주연 배우의 연기다. 둘 다 연기를 아예 못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 그런데 너무 힘이 들어갔다. 왜 들어간지는 모르겠지만, 윤계상은 너무 남자다움을 표현하려고 오버하고 있고, 한지혜는 그 오버에 부채질 하고 있다. 시청자 입장에서 부담스럽기까지 하다. 거기에 한회 한회 강하게 느낄 수 있는 뭔가가 없다.

 

 

 

드라마를 본방 사수 하지 않기에 첫편부터 잘 보지 않는 입장에서 기황후는 단 한 편으로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래야 한다. 한 편을 보고 나서, 왜 이 스토리가 나왔는지 궁금해서 앞 편을 찾아보고, 이어진 후에 다시 뒤편을 봐야 한다. ‘밀회역시 단 한편에 궁금증을 담았다. 그런데 태양은 가득히는 앞뒤로 궁금증이 아예 일어나지 않았다. 시청률이 3%대에서 머물고 있는 것이 이해가 됐다.

 

연출도 배우도 속상할 말이지만, 차라리 이럴 때는 1%대를 노리는 것이 낫지 않을까 싶다. 오히려 그 이후에 시청률이 치솟을지도 모른다. 뭔 말이고 하니, 드라마 역사상 1%를 본 기억이 없다. 즉 기록적인 일이다. 사람들은 궁금해질 것이다. 도대체 저 1% 드라마는 뭘까하고 말이다.

 

어설프게 지금 5%에 진입한다고 해서 박수 쳐줄 시청자도 없고, 관심을 더 끌 시청자도 없다. 그러나 낮으면 오히려 궁금증을 유발시킬 수 있다. 그리고 오래도록 기록에 남는다. 비꼬는 거 아니다. 진심으로 말하는 것이다. 마니아층을 만들 수도, 대중성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니 말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진짜 주연 배우들 어깨에 힘 좀 빼자.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드라마 본방 사수를 하지 않는 입장에서 기황후는 참 재미있게 알게 됐다. 주말에 우연찮게 채널을 돌리다가 연철(전국환)과 기승냥(하지원)과 팽팽하게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을 보고 관심을 갖게 됐다. 결국은 뭐 쭉 봤지만.

 

전국환 선생님과 하지원의 연기력이야 뭐 따로 언급할 필요 없이 뛰어났다. (전국환 선생님은 나중에 따로 언급할 필요가 있지만.) 그러나 무엇보다 눈에 띈 것은 백진희였다.

 

극중 연찰의 딸이자 황후 타나실리 역을 맡은 백진희의 변신은 놀라웠다. 이미지 자체도 순한 느낌이지만, 그동안 맡은 역할도 사실 센 역은 없었다. 영화 반두비때부터 눈에 띄긴 했지만, 이번에 이렇게 한꺼번에 올라갈지 몰랐다.

 

사실 백진희가 타나실리 역, 즉 악역을 맡는다고 했을 때 반신반의했다. 그 얼굴에서 어떤 을 내뿜을지 의아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선배인 하지원과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며 보인 백진희의 모습은 차후에 어떤 역할을 맡기더라도 안정적일 것이라는 기대감을 낳았다.

 

실상 하지원과 백지원의 기 싸움은 남자들의 기 싸움보다 더 팽팽했다. 극 중 제1의 기 싸움이 하지원과 전국환이라면, 하지원과 백지원은 그 뒤를 잇겠다고 평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악녀의 이미지의 발단이 단순히 권력욕이 아닌, 황제로부터 사랑 받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했다는 점에서 일면 애처로움도 안겼다.

 

이런 백진희의 뒤를 이어 기황후에 합류한 임주은 역시 기대되긴 마찬가지다. 실상 이미지상으로는 백진희보다 한 수 위다. 그리고 실제 17일 방송분에서는 짧은 등장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청자들의 머리 속에 자신을 각인시켰다.

 

임주은이 열연 중인 바얀후드는 실상 역사속 실존인물 바얀 후투그를 모델로 해서 만들어졌다고 한다. 바얀 후투그는 몽고 옹기라트 부족 출신으로, 기황후와 제1황후 자리를 두고 격돌했던 인물이다.

 

타나실리가 모반 사건에 휘말려 처형을 당하자 혜종은 총애하던 기황후를 제 1황후 자리에 올리려 했지만 당시 재상이던 바얀(백안)은 기황후가 몽고족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실 책봉을 반대했다. 이에 바얀의 조카이자 몽고족인 바얀 후투그가 제 1황후로 올라서게 된 것이다. 그 후 기황후는 혜종의 뒤를 이을 아들을 낳았고, 혜종에 의해 바얀이 실각하자 제 2황후가 됐다. 이어 제 1황후였던 바얀 후투그가 죽고 난 뒤 기황후는 정실에 등극, 권력을 장악했다.

 

임주은의 이미지는 여러 가지를 품고 있다. 악녀로서의 가능성도 높지만, 순진무구한 표정으로의 변화도 가능하다. 이는 드라마 상속자들에서도 이미 보여줬다. 문제는 사극에서의 검증이다. 아직 정통 사극 경험이 없기에, 백진희와 마찬가지로 초반에는 반신반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어쨌든 출발은 순조롭다. 임주은이 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지, 아니면 하지원의 독주로 드라마가 끝날지 관심을 갖는 것도 드라마를 보는 재미 중 하나일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