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상세대니 어쩌구 해도 모든 것의 마지막은 확실히 글이다. 영상을 만드는 사람들도 기획 단계에서 글을 쓰고, 의사 전달을 해야 하며, 마지막도 글로 정리를 해야 한다. 글은 그 존재가 만들어지고 나서부터 어찌되었던 사람과 가장 가까이에서 존재하며 활용된다.

 

인터넷이 생기고 사람들이 누군가에게 무엇인가를 전달하는 플랫폼이 다양화되면서 글을 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전에는 글을 써서 누군가에게 전달하는 것 자체가 권력이었다. 신문이나 잡지, 방송 등이 권력을 갖는 이유가 이 때문이었다. 매체와 유통을 같이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인터넷은 이를 무너뜨렸다. 사람들은 카페에, 블로그에, 기사 하단 댓글 창에 자신의 의견을 쏟아냈다. 더 나아가 트위터, 페이스북을 통해 의견을 개진하고, 새로운 사실을 알렸다. 기자, 작가 등만 하던 일이 대중화 된 셈이다.

 

이런 현상 자체는 매우 긍정적이다. 누구나 글을 쓸 수 있고,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사이에 사람들의 사고와 행동은 어떤 형식으로든 진화되기 때문이다. 의견이 공유되고, 사고의 교정도 가능하다.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에서 백성이 글을 손쉽게 익히면 지배층이 무너진다는 우려를 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손쉽게 글을 쓰게 된 상황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누구나글을 쓰며 의견을 공유하는 세상이 왔지만, ‘제대로글을 쓰는 사람이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의 의견 공유는 자칫 진보가 아닌 퇴보로 향한다.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개인적인 생각으로 긴 글, 즉 호흡이 긴 글을 쓰지 못하기 때문이다.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 단문으로 글을 소화하는 것이 익숙해지다 보니 나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펼쳐 상대를 설득하거나 반박하는 능력이 떨어지고 있다. 느끼는 대로 쏟아내고, 배설한다. 결국 글 역시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기만 했지만, 그 감정을 조절하지는 못한다.

 

10대 때 논리에 대해 빈약한 교육을 받은 이들이, 이후 성인이 되어 쓰는 글 조차도 단문 위주의 가벼운 관심끌기 식이니 글이 늘리가 없다. 그들이 글을 잘 쓰기 위해 서점에서 구입하는 글쓰기 기술 책을 아무리 읽어도 이해되지 못하는 이유다.

 

이는 다시 다른 문제로 이어진다. 긴 글을 읽지 못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성인 1명이 1년에 책을 10권을 채 읽지 못한다는 등의 통계적 문제가 아니다. 인터넷 상에 있는 그다지 길지 않지만, 두 세 번 스크롤 해야 하는 글도 소화해 내지 못한다. (?) 기사 댓글에는 너무 길어 읽지 못하겠다거나 제목만 읽고 댓글을 다는 사람도 넘쳐난다.

 

이를 극복할 방법? 지름길이 없다. 그냥 다시 많이 읽고 쓰는 수밖에. 내 기억에는 그 때 오락꺼리가 없기 때문에 무엇인가 읽는 거 자체가 큰 오락이었고, 무엇인가 쓰는 것 자체가 대단한 일이었다. 펜 하나가 아쉬워 아끼고 썼고, 공책 하나 사기가 힘들어 달력을 묶어서 쓰거나, 공책 껍데기까지 썼으니 말이다.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토토가등을 통해 80~90년대 음악만 즐길 것이 아니라, 그때 뭔가 읽고 쓰고 했던 것도 그 시대를 한번쯤 생각해보면 어떨까해서이다. 제대로 쓰기 위한 교육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 아해소리 -

 

ps. 위의 사진은 곧 내가 구입할 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영상시대라고 한다. 사람들은 집에서 사무실에서 그리고 걸어다니면서 영화를 보고 방송을 본다. 그리고 이제는 자신이 직접 찍어서 올린다. 넘치고 넘친다. 너무 많아서 이제는 UCC 스타가 나오지도 않는다.........라고 사람들은 말한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영상보다 더 넘치는 것이 글인 듯 싶다. 뭔 할말들이 그리 많은지 사람들은 글을 써서 인터넷에 올리고 소비한다. 영상이 3분 내외로 사람들에게 어필하려 하면 글은 점점 더 강화된 논리로 사람들에게 어필한다. 어설픈 감성은 들어가지도 못한다. 과거 90년대 중반까지 존재하던 낙엽 구르는 것만 봐도 까르르 웃던 여학생들은 사라지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감성 글은 어느새 '유치하다'는 타이틀을 달고있다.

인터넷 몇번 클릭하다보면 어느 새 글에 파묻힌다. 수도없이 많은 기자들이 써내는 글도 모자라 싸이월드, 블로그, 트위터까지 정신없다. 걸어가면서도 글을 쓰고 지하철에서도 쓴다. 아니 정확히는 글을 친다. 펜으로 쓰는 모습을 본지 오래되었으니 말이다.

이런 상황인데도 난 글을 쓴다. 직업적으로도 그렇지만 사실 할 수 있는 재주가 없다. 그러다보니 누구나 할 수 있는 재주(?)인 글 쓰는 재주밖에 없다. 그것도 점점 내피는 없고 외피만 긁는다.

선배가 말한다.

"보고 듣고 하는 작업을 멈추고 생각하는 작업을 가질 시간을 가져라"

그러고보면 1시간 30분씩 정기적으로 이동할 때의 글이 제법 괜찮았다. 책 한권에 하루 생각이었는데, 지금은 너무 보고 듣기만 할 뿐 머리 속은 돌아가지 않는가보다. 글 계속 써야하는지도 고민이다.

-아해소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