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혹 '진실'을 은폐하려는 사람들은 '진실'을 아는 순간 더 혼란에 빠질 수 있기에 '거짓'을 말해야된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런 내용은 대부분 불순하다. 무엇인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사람들에게 '진실을 아는 고통'에서 해방시켜주겠다고 으름짱을 놓기도 한다. 하지만 진짜 그 고통으로부터 벗어나야 할 때도 있다. 특히 종교에 관해서는 더더욱 그렇다.

연극 '순교자'는 이같은 말에 부응하면서도 진실에 대한 '은폐'가 아닌 또다른 '진실'에 대한 접근을 말하고 있다. '순교'라는 종교적 가치에 대해 '진실'과 '거짓'을 충돌한다. 진실을 아는 순간 많은 사람들의 고통이 잇따를테고, 거짓이 그대로 유통되면 몇몇 사람들만 고통스러워 하면 된다.

세종문화회관과 서울시극단이 세종문화회관 개관 30주년과 한국 신연극 100주년을 기념해 무대에 올린 연극 '순교자'는 최근 급격히 가벼워진 연극계에서 보기 드문 무거운 연극이다. 그리고 그 무거움 안에서 연극은 '진실'과 '거짓'에 대해 관객들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혼란스럽게 한다.

배경은 6.25전후 쇠락한 평양의 중앙교회다. 육군본부 정보국장 장 대령은 육군특무부대로 평양에 파견된 이 대위에게 한국전쟁 당시 평양에서 공산당에서 감금된 14명의 목사를 조사하라고 말한다. 이중 12명은 처형당했고 2명은 살아남았다. 연극은 '산 자'와 '죽은 자'의 삶과 죽음에 대해 진실을 밝혀내려고 한다. 진실이 따로 있음을 직감한 이 대위는 다양한 방법으로 살아남은 신목사에게 진실을 요구하지만 신목사는 '진실'에 대해 고민한다. 또 '순교자'가 되어야 할 '죽은 자'들에 대해 장 대령 역시 '진실'을 말하기 꺼려한다. 그러나 당시 이들을 처형한 공산당 정 소좌는 목사들의 죽음에 대해 밝히면서 그들이 신앙을 부정했다고 말한다. 도리어 살아남은 신 목사 진정한 신앙인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다시 신목사에 의해 부정된다.

연극 '순교자'는 1969년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른 김은국의 동명소설을 무대로 옮긴 것으로 인간 본연의 모습에 대해 적나라하게 이야기한다. 극은 이 대위가 상황에 대해 독백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극의 무게감과는 별개로 관객들의 집중도는 후반으로 갈수록 떨어지는 편이다. '목사들의 죽음'에 대한 극적 반전도 다소 떨어지는 상황이다. 정 소좌의 발언이 결정적인 전환점이 되기는 하지만 이미 어느 정도 추측이 가능한 상태로 끌고간 상황에서의 반전이기에 후반부 '추모 기도' 장면이 지루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또 중간중간 제대로 대사가 전달이 안되는 것도 아쉽다.

그러나 최근에 보기 드문 생각하는 연극임에는 틀림없다. 연극이 무대 위 배우를 통해 세상사와 인간을 이야기해야 하는 예술이라면 연극 '순교자'는 이에 충분히 부응했다고 여겨진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국세계선교협의회가 위험지역에서 선교활동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너무 강하게 내비치고 있다. 너무 강해서 네티즌들도 두손 두발 다 들었다. 그들이 만든 '한국선교사 위기관리 기구와 위기관리 지침서(안)'을 살펴봤다.

재미있는 몇 가지만 나열해보자.


2. 몸값과 갈취에 대한 대책 (Ransom and Extortion)
우리는 몸값이나 기타 갈취를 위한 금전적 요구에 응하지 않는 것을 기본정책으로 삼는다. 따라서 우리는납치를 통한 인질이나 갈취를 목적으로 하여 발생하는 다른 요구에 대해서도 응하지 않는다.


Ⅵ. 현지정부와의 관계

4. 보호
선교사들은 도움과 보호를 살아 계신 하나님께 의존하며 사람에게 의존해서는 안 된다. 정부가 제공하는 특권들을 받아들이기는 하지만 긴급사태 때 그런 도움을 하나의 호의로 받아들일 수는 있으나 그런 도움이나 보호를 자발적으로 요구해서는 안 된다.

Ⅹ. 선교사 준비사항
1. 출국 전 준비 사항
① 영문 유언장 3부
자신의 인적사항(성명, 생년월일), 재산과 물품, 자녀의 양육권자, 시신 및 유골처리방법(매장 또는 화장 등), 매장 희망지 등에 관한 내용, 작성 연월일을 작성하고 날인한 유언장을 영문으로 3부 작성하여 1부는 본인보관, 1부는 선교단체 보관, 1부는 선교지의 팀장 또는 신뢰할 수 있는 사람에게 보관시켜 사망 시 선교지에서의 처리를 원활하고 명확히 할 수 있게 한다.

② 손해배상청구 불제기 각서
선교사는 본인의 사망, 부상, 납치 기타 어떠한 경우에도 선교단체를 상대로 어떠한 손해배상청구도 제기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각서를 작성하여 선교단체에 제출하여야 한다.


일단 몇 가지만 나열하자...선교사들은 사람에게 의존해서는 안된다...헐~~~...본인의 사망, 부상 납치 기타 어떠한 경우에도 선교단체를 상대로 어떠한 손해배상청구도 제기 하지 않는다.....쩝

정말 사람같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개념이 어디로 사라졌을까.

설사 위험지역 선교를 하고 싶더라도 지금 꼭 저딴 행동을 해야겠는가.

내용이 궁금한 사람은 http://www.kwma.org에 들어가보시길.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