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스토리나 장면은 사실 끔찍하지는 않다. 일각에서는 여자의 이빨을 뽑는 장면이나, 연장으로 사람의 머리를 내리치는 장면, 분쇄기에 사람을 살아있는 그대로를 갈아버리는 장면 등이 끔찍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것이 현실로 대입시킨다면 정말 끔찍하고 있어서는 안되는 장면이지만, 영화로 대치시키면 사실 그동안 더 끔찍한 국내외 영화때문인지 담담해지는 느낌마저 든다.

영화는 끔찍함은 다른 곳에 있다. 일차적으로 다가오는 것이 폐쇄적인 공포다. 현아 (전세홍 분)가 판곤 (문성근 분)에게 잡혀있던 지하실과 개장, 그리고 이 공간과 결합된 어둠은 사람들에게 그 자체로서 공포감을 불러일으킨다. 물론 이 역시도 일반적인 공포 영화에도 공식으로 쓰이기는 한다. 그러나 여기에 일상적인 공포라는 것이 더해지는 순간 장면마다 느껴지는 공포는 별개 아닌 것으로 변한다. 누구나 옆에서 볼 수 있는 사람이고, 도리어 어리숙해서 사람들로부터 무시당하는 사람. 공간 역시 흔히 우리가 맛있는 집을 찾아간 시골의 어느 한적한 식당인 듯한 현실성은 사람들로 하여금 집중하게 만든다.

영화가 끝나고 일부는 "끔찍하기만 했지 재미도 없다"라고 말하고 한편에서는 너무 현실적이라 (아마도 강호순 사건 영향도 컸으리라) 무서웠다고 말한다. 그러나 내가 제일 섬뜩함을 느낀 것은 살인 충동의 전달이다. 아버지가 어머니를 폭행한 모습을 보다못해 죽인 이후 살인을 저질른 문성근이나, 그 문성근을 잔인하게 처리한 후 또다른 살인귀로서의 변화를 예상케하는 추자현의 모습은 마치 과거 귀신 영화에서 영혼이 전달되는 느낌이 들게 한다.

영화 캐릭터에 대해 조금 이야기하자면 확실히 문성근은 공포감을 조성케하는 연기를 한다. 현재 SBS 드라마에서 왕의 역할은 문성근에게 어울리지 않는다. 그가 웃으면서 던지는 말은 그가 연장을 들고 사람을 죽이려고 달려드는 모습보다 더 살벌한 느낌을 준다. 그에 비해 추자현은 아쉽다. 극의 중요한 역할임에도 불구하고 비중이 너무 작다. 그녀가 연기력을 제대로 펼칠 여지가 부족했다. 전세홍의 연기는 신인치고는 나름 신선했다. 일각에서는 그같은 노출과 폭행 수위를 감당할 수 있는 여배우가 없는 상황에서 전세홍의 결단은 대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꼭 봐야할 영화는 아니지만, 봐도 그다지 후회하지는 않을 듯 싶다. 문제는 일상의 공포를 느끼는 것이 오래가는 사람들은 가급적 사양하시길.

- 아해소리 -

ps. 영화를 보고 난 후에 이런 생각이 들었다. 사람이든 세상이든 분노를 쌓아놓지 마라. 일단 털어놓아라. 그게 쌓이고쌓이면 부정적으로 폭발하고 그것이 자칫 잘못된 방향으로 갈 수 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릭터는 밋밋하고 고전적인 한국 호러물의 틀에 어설프게 들어가 있다. '여고괴담' 시리즈는 캐릭터가 각각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찾고 있지만, 영화 '고사'의 인물들은 뭘 해야할지 잘 모른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영화 '고사'는 남규리를 연기자로 데뷔시키기 위한 작품일 뿐이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그런 측면에서 이범수와 윤정희는 안타깝게도 '희생양'에 가깝다. 남규리가 개성없는 연기를 펼칠 때, 이들 둘은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 리액션을 취해줘야 한다.

영화의 줄거리는 이렇다. 전교 1등부터 20등까지의 아이들이 중간고사가 끝난 주말에 따로 학교에 나와서 특별 수업을 듣는다. 선생은 이범수와 윤정희, 그리고 선도담당 교사 뿐이다. 그리고 곧 전교 1등의 여학생이 죽게 되면서 공포는 시작된다. 이들에게 공포를 주는 인물은 이들 학생들에게 "중간고사를 다시 시작한다. 문제를 맞히지 못하면 한 사람씩 죽는다"라며 전교 석차대로 학생들을 죽여나간다.

뮤직비디오 감독 출신으로 첫 데뷔작을 찍은 창감독은 전통적인 자극적 장면을 쓰지 않고 드라마에 치중한 공포물을 선사한다고 했다. 이 말을 그래도 해석하면 식스센스정도의 느낌을 주어야 정상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전통적인 한국의 자극적 장면을 통한 공포 주입은 그대로 화면을 통해 나타난다. 캐릭터 역시 앞서 말했듯이 비슷비슷한 인물들에 그냥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조연급 연기자들만 즐기하다. 이들이 호흡이라도 잘 맞으면 좋은데 그렇지도 않다.

그럼 왜 남규리를 위해 이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했을까. 간혹 정말 스타성과 연기력을 지닌 이들이 조연급도 거치지 않고, 또 제대로 된 연기도 배우지 않은 채 관객들에게 감탄을 연발케 하는 연기를 선보일 때도 있다. 조금만 더 다듬으면 인정받는 배우가 될 수 있다는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그러나 남규리는 아쉽게도 이런 스타성이나 연기력을 갖추지 못했다. 때문에 그녀는 더 연습하고, 데뷔때 주연보다는 조연급에서 거듭났어야 했다. 그런데 조연급 연기력으로 주연을 꿰찼으니 보는 이로 하여금 얼마나 답답함을 느끼게 할지는 뻔하다. 그리고 그 '뻔함'은 영화를 통해 고스란히 보여줬다.

영화 '고사'는 흥행에 유리한 고지를 점함과 동시에 흥행 실패의 요인까지 같이 안고 있다. 일단 경쟁할 만한 한국 공포영화가 없다는 사실은 유리하다. 학교를 대상으로 한 작품들이 대개 성공했다는 패턴도 일단은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진다. 하지만 아쉽게도 앞에서 설명한 내용들은 이러한 유리한 부분을 뒤집고도 남을만큼 영향이 크다.

어떻게 보면 영화 '고사'를 제작한 코어컨텐츠미디어측은 이것을 알고 있을 수도 있다. 그래서 수없이 많은 마케팅 비용을 쏟아붓고 (선상 파티등) 쓸데없는 내용까지도 보도자료로 뿌렸다. 하다못해 '자고있던' 남규리까지도 소속사 직원들 모르게 씨야에서 탈퇴시키기까지 했다. 이때문에 이 영화가 흥행에 실패할 경우에는 정말 참담한 결과를 낳는다.

결론을 내자. 영화 '고사'는 배우들의 연기력 등을 떠나 그냥 자극적인 장면을 한번 보고싶으면 괜찮은 영화다. 창감독의 감각적이고 현란하며 스피디한 영상은 일품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떤 내용이나 연기력을 기대하고 간다면 후회할 수도 있다.

- 아해소리 -

PS. 웃긴 것은 영화의 진짜 '백미'이자 연기력의 초절정을 볼 수 있는 부분은 엔딩 장면이다. 만일 정말 진짜 영화를 보게 된다면 이 장면은 놓치지 말고 보아야 한다. 끝났다고 자리에서 일어나지 말고, 끝까지 버터야 한다. 그나마 본편의 아쉬움을 달래고 싶다면 말이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