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지영 작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09 공지영 작가님, 이건 오버죠.


2012/01/05 - [연예가 끄적이기] - 지상파 PD들 "종편 나가면 알지?"
2011/12/30 - [방송 끄적이기] - MBN, 무개념 박성기 출연시켜 고품격?
2011/08/16 - [미디어 끄적이기] - 강호동 처신 관련, 주철환 본부장 발언 부적절
2011/04/27 - [방송 끄적이기] - 종편으로 가는 PD들을 욕하는 이유.
2011/03/04 - [미디어 끄적이기] - 종편된 조중동매, 간부들 시각은 "돈으로 때워라"?




최초 공지영 작가의 트위터 글을 볼 때는 다소 멍한 느낌으로 살펴보았기에 넘어갔다. 그런데 일 커지는 거 한 순간이다. 기사 몇개 나고, 감독들 반박글 올라가고, 배급사 예민해지고, 공 작가 글은 리트윗 되면서 6일의 글이 지금이 더 파장이 커져 있다.

사람들은 TV조선이 '범죄와의 전쟁'에 얼마나 투자했는지 관심없다. 오로지 '범죄와의 전쟁'에 TV조선이라는 단어가 개입되어있다는 사실에 난리를 치는 것이다. 영화를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범죄와의 전쟁'에 TV조선, 아니 조선일보의 색깔은 보이지 않는다. 건달들 이야기이고, 시대의 이야기이고, 가족의 이야기다.

물론 억지로 맞춘다면, 갑자기 이 시기에 전두환과 노태우가 등장해서, 80~90년대에 삼청교육대는 물론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는 사실을 전파하기 위해 TV조선이 투자했다.........는 뻘소리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영화 아무리 봐도 그 당시 정권 엿 먹으라는 소리만 나불대지, 그 시대 정권 찬양은 없다.

어쨌든 사람들은 TV조선이라는 말에 예민하게 굴며 보이콧 선언에 이르렀다. 하지만 영화는 승승장구 하고 있다. 왜? TV조선에 대해 친근감을 느껴서가 아니라, 이제 사람들도 영화 그 자체와 영화 외적인 상황 그리고 이에 관계된 사람들의 카테고리 정도는 볼 줄 안다는 것이다.

이현승 감독이 자신의 트위터에 "TV조선이 부분 투자했다고 '범죄와의 전쟁'에 보이콧한 모 소설가에게 영화계 투자 상황을 설명하던 한 친구가 트윗에서 공격을 당했다. 만약 그의 소설책 종이를 수입하는 데 조선일보가 부분투자를 했다고 보지 말자고 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사실 상황을 바라보는 키워드는 여기에 있다.

공 작가의 주장은 지하철 역 가판대에서 조선일보 판다고, 다른 신문도 사지 말자는 것이며, 대형 서점에 조선일보가 발행하는 책이 있다고 해서 들어가지도 말자는 것이다. 조선일보가 운영하는 코리아나 호텔을 이용하는 외국인들은 국민들의 적이다.

조선일보나 TV조선을 옹호코자 함이 아니다. (내가 옹호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까??). 단지 공 작가의 오버스러움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어린 아이가 태어났는데, 몸에 잘못된 부분 하나 있다고 애를 버릴 것인가? 아니다. 그것만 고치면 된다. 고칠 수 없이 평생 안고 간다면, 신경 써주면 되니까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