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로 소극장 알과핵에서 공연되고 있는 뮤지컬 '호호'는 전형적인 관객들과 소통하는 소극장 뮤지컬이다. 물론 이야기 전체적으로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눌 여지를 자주 두거나 관객들을 끌고 나오지는 않는다.

그러나 관객들이 어떤 소리를 질러도, 어떤 반응을 보여도 배우들이 원활히 공연을 이끌고 나간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관객참여형임은 분명하다.

뮤지컬의 스토리는 단순하다. 주인공인 웨딩스튜디오 보조인 29살의 은주는 사랑에 대해서도 자신의 자리에 대해서도 확신을 가지지 못한 상황에서 스튜디오 실장인 성용을 바라만 보고 있다. 그런 가운데 나타난 사람은 호프집 사장이자 바텐더인 보인. 술에 취한 은주에게 엉뚱한 일을 당한 보인은 그 후 은주와 친구가 되고 이성적인 감정도 느끼지만 은주가 스튜디오 실장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알기에 그저 지켜주기만 한다. 그러다가 보인은 그 실장이 자신의 친구임을 알면서 스토리는 조금씩 진실과 아픔 그리고 사랑을 뒤섞여놓기 시작한다.

뮤지컬 '호호'를 일단 받혀주고 있는 것은 '그림자 3인방'이다. 자신들을 내세우지 않으면서도 감초 역할과 중요한 속내를 곳곳에서 드러내는 역할을 자임하면서 극을 이끌어간다. 이들은 관객들과 대화도 하고, 관객들의 반응에 맞춰 움직이기도 한다. 주연 3인방이 스토리를 끌고간다면 이들 그림자 3인방은 그 스토리가 자칫 흥미를 잃거나 관심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밀어준다.

그러나 뮤지컬 '호호'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지고 있다. 첫째는 공연장의 문제인지는 몰라도 배우들의 노래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주연 3인방과 그림자 3인방이 같이 부르는 넘버에서는 뭐가 뭔지 포착하기 어려울 정도다. 여기에 일부 배우들의 노래 실력 역시 문제가 있다. 극 초반 "아 노래가 불안하다"라는 생각이 든 후에는 끝까지 이 불안감을 가지고 공연을 보게 된다. 물론 노래 별로 상관 안하고 스토리 자체에, 배우들의 모습 자체에 무게를 둔다며 모를까 뮤지컬이라는 장르 자체가 가지는 힘을 중시여긴다면 이 점은 분명 뮤지컬 '호호'가 고쳐야할 부분인 듯 싶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같이 가는 부모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

물론 어린이용이라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뮤지컬 라이온 킹의 경우에는 누구나 즐길 수 있기에 어린이 관객뿐만 아니라 성인관객도 쉽게 끌어들인다.

그런데 며칠 전에도 어쩔 수 없이 보긴했지만, 국내에서 창작으로 제작되는 어린이용 공연은 철저하게 '어린이용'이다.

참 아쉬운 부분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버려진 포스터·전단지로 쓰레기장 변모…삐끼도 여전


21일 토요일 오후 5시 서울 대학로 지하철 출구. 한쪽에 공연 포스터가 정신없이 붙어있고, 바닥에는 역시 공연 포스터 쓰레기가 가득했다.

잠시 후 남자 두명이 나타나 붙어있는 공연 포스터 위에 자신들이 가지고 온 포스터를 덧붙이고 갔다. 몇 분쯤 지나자 다시 젊은 여자 한명이 나타나 이전에 남자들이 붙이고 간 포스터를 떼어내 바닥에 버리고 사라졌다. 조금 있다가 다른 남자 한명이 다른 공연의 포스터를 붙이고 갔다.

"전쟁이죠. 포스터를 들고 다니며 붙이는 사람도 있지만, 자신들의 공연 포스터가 잘 붙어져 있나 돌아다니며 확인하는 사람도 있어요. 만일 그 위에 덧붙어져 있으면 찢어 떼어내 버리죠"

포스터를 붙히 김모씨는 평일은 물론 주말마다 대학로는 전쟁이라고 말한다. 공연삐끼가 붙잡는 것도 여전했다. 이들이 주는 전단지가 대학로 바닥에 가득했다. 공연 포스터를 붙이도록 한 정해진 게시판은 깔끔하게 되어있지만 공연 홍보하는 사람들은 그것가지고 안된다고 한다.

"여기 대학로에 70여 극장이 있다고 해요. 거기서 모두 공연한다고 생각해봐요. 정해진 게시판에만 붙이고 관객 기다리려면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공연은 다 망할꺼에요" 김씨는 이전에 자신이 붙였던 포스터가 또 떨어져 있을 것이라며 다시 붙이러 간다고 사라졌다.

국내 연극계의 메카인 대학로가 아직도 삐끼와 포스터로 몸살을 앓고있다. 지난 해 대학로 연극단체가 중심이 된 ''대학로 문화지구 살리기 운동본부''가 ''대학로 호객행위 근절을 위한 합의서''를 작성했지만 별 효과는 없는 듯 보였다.

대학로는 여전히 버려진 포스터와 전단지로 거대한 쓰레기장이였고, 문화를 즐기러 온 사람들은 삐끼들의 모습에 짜증을 느껴야 했다.

지하철 1번출구에서 마로니에 공원 방향으로 걸어가다보면 포스터가 점점 더 정신없이 붙여져있었다. 공간만 있으면 모두 공연 포스터가 차지한 듯 싶었다.

"한달에 한 두번씩 연극을 보러 이곳에 오지만 그때마다 기분이 안좋죠. 공연되는 연극 모두가 깔끔하게 홍보되고, 연극을 보러오는 사람들도 어떤 연극이 하는지 한번에 알 수 있는 그런 방법이 필요한 것 같아요"라고 말한 직장인 이근수씨는 대학로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같이 연극을 보러왔다는 정학영씨도 "연극의 메카, 문화의 메카라고 불리우는 대학로에 정말 문화는 점점 더 없어지고 상업주의만 설치는 것 같아요"라며 역시 아쉬움을 보였다.

"수십개 공연중에 매스컴을 타거나 돈 투자해 홍보할 수 있는 연극은 얼마 안되요. 사람들이 싫어하고, 대학로가 지저분하다는 것을 우리도 알지만 어쩔 수 없잖아요"

공연 전단지를 돌리던 이모씨는 "이렇게 해도 그 조그마한 소극장 꽉 차기 어려워요"라며 답답해 했다.


오후 7시가 넘어가면서 점점 더 많아진 사람들 속으로 사라진 이씨가 마지막으로 전한 "이런 대학로 모습을 우리가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것 같지 않아요"라는 말을 들으니 점점 더 지저분해지는 대학로의 이러한 모습을 그들때문이라고만 말하기 어려울 듯 싶었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