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6년 4월 2일 화성연쇄살인사건 공소시효 만료와 함께 난 < 내가 기억하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이라는 글을 올렸다. 현재는 1994년 행정구역 편입으로 안산시에 살게되었지만, 지금 그 자리는 당시 화성군 (현재는 시로 승격) 자리였다. 때문에 '살인'이라는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의 법적 구속력이 사라지는 것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같은 해인 2006년 12월 14일부터 또다른 제 2의 '화성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있었다. 당시에는 1986년부터 1991년까지 6년동안 10회의 살인사건이 벌어졌지만, 이번에는 3년 동안 무려 7명이 살해당했다. 지역도 당시에는 태안쪽이었지만, 이번에는 반월을 중심으로 벌어졌다. 군포, 안산, 수원 등의 지역이 거론되어 사람들 입장에서는 넓게 생각될 지 모르지만, 이 지역은 모두 15여년 전에는 '경기도 화성군 반월면' 내에 소속되어 있는 '리'단위의 지역이다. 반월동사무소를 중심으로 모두 승용차로 5분 거리 안에서 둘러볼 수 있는 지역인 셈이다.

이전에 쓴 글 내용에 이런 글이 있다.

화성군 (지금은 시로 승격)은 가본 사람은 알지만 굉장히 넓은 지역이다. 지금도 서울시보다 넓지만, 당시에는 현재 안산시, 수원시, 군포시 등으로 편입된 지역까지 포함되어 있으니 그 규모가 어떨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때문에 화성연쇄살인이 발생하고, 이후에 최근 여대생살인사건이 일어났을 때도 현장을 가본 사람들은 "이러니 어떻게 미연에 방지할 수 있나"라는 말을 내둘렀다.


이 글은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살인범 강호순이 암매장한 지역은 이같이 넓은 농지 중심의 지역이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진지 18여년이 지난 지금도 그 지역은 그대로인 것이고, 범죄도 비슷하게 발생한 것이다. 암매장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구반월 지역과 상록수 역 근처 야산을 뒤지다가 또다른 시체를 발견했다는 말이 택시 기사들 사이에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수도권이기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고, 대부분이 타지 사람들로 어느 새 꽉꽉 채워져있기에 전과 같은 마을의 정이라는 것이 점점 사라져 가고 있는 것이다. 사실 이 지역은 과거 '화성연쇄살인사건'때와 달리 집성촌 (같은 성씨끼리 모여사는 동네)이 형성되어 있어, 타지인들의 도둑질은 있을지언정 이같은 극악한 범죄는 일어나지 않았다. 창말 00씨네, 대야미리 00씨네, 건지미 00씨네, 웃말 00씨네, 입북리 00씨네 등으로 구성된 지역이기에 금방 누가 어떻다는 소문이 날 정도였다. 그러나 지금은 '사람'이 귀신보다 점점 더 무서워지고 있는 세상으로 변해간다는 것에 이미 편입되어 있는 상황으로 변했다.

범인이 잡혔으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어느 새, 세상이 강호순과 같은, 유영철과 같은 범죄자가 만들어지기 쉬운 환경으로 변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사건을 100% 사회 구조의 탓으로 돌리고 싶지는 않다. 그러나 사회 속에서 교육이나 분위기 등으로 충분이 어느 정도는 막을 수 있을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 아해소리 -

PS. 전에 버스를 탔을 때 고등학생들이 떠드는 이야기를 들었다. "000가 이번에 나보다 점수 더 잘나왔는데 정말 죽이고 싶다". 경쟁에서 뒤떨어지고, 사회에서 소외받고, 관심 속에서 멀어진 이들이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 뭘까. 조금 배웠다는 사람들은 '인간으로서 이성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고고한 자세로 외치지만, 이미 인성이 형성되는 10대에 이성을 버린 채 '경쟁''성적''성공'의 방법만 배운 이들에게 뒤늦게 '이성'을 외친다고 과연 그것이 먹힐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취업·경력포털 스카우트가 회원 1180명(직장인 974명, 구직자 206명)을 대상으로 일주일간 직장생활과 관련한 설문조사에서 부정적인 태도를 나타냈다고 한다.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중 17.25%만이 ‘하루 평균 동료를 칭찬하는 횟수가 비방하는 횟수보다 많은 편’이라 말했다. 그 외에는 ‘칭찬도 비방도 않는다’(29.98%), ‘비슷하다’(28.34%), ‘비방횟수가 더 많다’(22.59%) 순으로 조사됐다

또 직장 내 인간관계가 좋은 상황에서도 취업 후 6개월 만에 더 나은 조건의 회사를 찾았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49.51%가 ‘1~2년 정도 경력을 쌓고 지원하겠다’, 24.27%가 ‘곧바로 지원하겠다’라고 답했다.

반면, 인간관계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곧바로 지원하겠다’(72.82%), ‘1~2년 정도 경력을 쌓고 지원하겠다’(19.42%)고 답해 직장생활에서 업무 만큼이나 인간관계 비중이 크다는 것을 보여줬다.

직장인들은 현재의 직장생활을 한마디로 표현하라는 물음에 지옥, 무료, 스트레스, 필요악, 전쟁터 등의 단어를 꼽았으며 구직자 역시 앞으로 경험할 직장생활을 부담, 불편, 정글 등으로 표현해 부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었다.

------------------------

일을 하고 그에 합당한 대가를 받는 것에 대해 왜 부정적으로 변했을까.

가치를 혹 대가에 너무 집중해서 두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 일 자체를 즐기지 못해서 그런 것이 아닐까.

물론 어떤 사람은 내가 아무리 즐기더라도 평가는 냉혹한 것이고 그 평가에 따라 내 삶이 바뀔 수 있기

때문에 즐기라고만 말하는 것은 책임감 없다고 반박하기도 한다.

냉혹한 평가와 잔인한 대가앞에 직장인들은 한없이 초라해진다고 말한다.

하지만 따로 방법이 있을까? 나름 비교해서 평가가 약한 작은 규모의 조직에서 스스로의 인생을 즐기며

살수 있는 방법도 있다. 아니면 스스로가 평가하고 대가를 받을 수 있는 사업을 할 수도 있다.

뭐 조금 단순한 생각일 수 있지만....직장생활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나타나는 것은 스스로가 이미

자신을 포기해 버린 것은 아닐까?? (특히 구직자들의 생각이 저러하다는 것은 더 이해가 안됨.)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