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쾌함과 불편함이 공존한다는 것은 극히 모순적이다. 관객들은 몸은 음악에 맞춰 움직이고 있는데, 머리 속에서는 앞에서 펼쳐지는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 뮤지컬 '자나,돈트'는 동성애가 아직도 접근하기 힘든 상황에서 한국 관객들에게 이 모순된 두 상황을 제시한다.

남-남 커플과 여-여 커플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고 남-여 커플은 자연의 법칙을 거스르는 사황이라고 말하는 뮤지컬 '자나,돈트'에 대해 연출과 출연진이 말하는 것은 동성애가 아닌 사람들간의 아름다운 사랑에 대해 전달하고자 한다는 것이다. 동성애든, 이성애든 사람들 사이에 이뤄지는 모든 사랑은 그 자체로 인정받아야 된다는 것이다. 현실 속에서 동성애와 이성애가 각각 균형을 이루고 있다면 이같은 '자나,돈트'의 메시지는 온전하게 전달될 수 있지만, 현실 속에서는 이성애자들이 주류로 있고, 동성애자들이 비주류로 있기에 '자나,돈트'가 전달하는 메시지는 어쩔 수 없이 소수자를 위한 찬송가가 되어버린다. 여기서 관객들은 불편함을 느낀다. 특히 배우 제이 로드리게즈가 자나 역을 맡아 오프브로드웨이를 흔들었던 미국 뉴욕에서의 공연과는 달리 대한민국 광화문의 관객들은 남자 혹은 여자끼리 키스하며, 손 잡고 사랑을 속삭이는 장면이 무대 위에서 보여지는 것에 대해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혹자는 뮤지컬은 뮤지컬로만 봐야된다고 하지만, 문화는 사회를 반영하거나 혹은 거꾸로 사회를 이끌고 가는 역할을 하기에 단순하게 이를 가상의 공간을 그린 뮤지컬로만 인식하는 수준에서 그치기는 어렵다. 특히 최근 영화나 케이블 드라마에서 불고 있는 동성애 코드와 주 내용은 아니지만, 초연 당시 파격이었던 뮤지컬 '렌트'의 동성애 상황이 이성애자가 정상인 사회에서의 동성애자가 사는 방법을 이야기했다면, 이번 뮤지컬 '자나,돈트'는 아예 세상을 바꿔버려 현실을 비웃고 있다. 순식간에 공연 내내 소수자가 되어버린 관객들은 무대 위의 성정체성 코드와 오가는 말에 대해 초반에 적응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게 된다.

그러나 이런 불편함은 이내 곧 '유쾌함'으로 인해 희석되고 만다. 12명의 무대 위 배우들의 빠른 움직임과 코믹스러운 상황 설정 그리고 쉴새 없이 쏟아내는 대사들과 노래들로 인해 관객들은 머리 속에서 느껴지는 불편함을 몸으로 느껴지는 유쾌함과 맞바꾸게 된다. 또 무대를 아기자기하게 이끌고 가는 자나 역의 김호영 (더블캐스팅 이진규)과 관객들을 흡입하는 성량과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로버타 역의 김경선, 로버타와 더불어 애정 문제를 코믹스럽게 풀어놓는 마이크 역의 박주형 등의 열연은 관객들을 하트빌 고등학교의 상황으로 빠르게 안내한다. 또 비록 연출가 드버낸드 잰키로 인해 미국의 상황을 그대로 옮겨놓으려는 듯해 느껴지는 조금은 거북한 분위기를, '청계천''MB 운하''김연아 선수' 등을 거론하며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것도 나름대로 한국의 관객들을 배려한 인상을 준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태원에 최근 오픈한 홍석천의 레스토랑에 가면 바삐 움직이는 홍석천을 볼 수 있다.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성적 소수자로서 대표되는 홍석천은 현재는 여러가지 사업에 몰두하고 있다. 레스토랑뿐만 아니라 의류쇼핑몰도 운영하는 그는 매우 '말빨'좋은 연예인이다.

2000년 그의 커밍아웃은 사회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찬반논란으로 사회가 들끓었고 그를 지지하는 모임도 생겨났다. 그의 방송 스케쥴은 모두 취소됐다. 그의 정체성에 대해 대다수의 사람들은 인정하지 않았고, 그를 한국사회에서 존재하는 신기한 동물로 봤다.

어쩌면 그것이 2000년이기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현상었던 것 같다. 어떤 이가 "홍석천이 2000년에 커밍아웃을 하지 않고 2007년에 커밍아웃을 했다면 사회에서 훨씬 더 그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지 않았을까?"라는 말을 했다. 그에게 난 "아니...그가 2000년에 커밍아웃을 했기 때문에 2007년에 이러한 동성애와 성적 정체성, 성적 소수자에 대한 시각이 1cm정도 자연스러워진거야"라고 답했다.

그렇다고 홍석천을 선구자적인 입장으로 보자는 것은 아니다. 그는 여전히 사회에서 인정하지 못하는 '남자'다. 그 스스로 그것을 안다. 재미있는 것은 그는 사회를 인정하고 있다는 점이다.

7년이나 지난 지금도 다수의 사람들이 자신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 사회를 그는 껴안고 있다. 성적 소수자에 대한 눈길에 대해 그는 '자연스럽게' 움직인다. 사회는 비록 그의 등장에 '부자연스러운' 눈길과 행동을 보여줘도 말이다.

짧은 그와의 대화에서 재미있는 점은 성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굉장히 편안하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사회에서 어두운 술집에서 남자들끼리 속삭일만한 (그리고 그것이 하나의 서로를 묶어주는 비밀이 되는..) 성적 이야기를 그는 환한 대낮에 이성, 동성 가릴 것 없이 앉혀놓고도 너무나 자연스럽게 한다. 또 이런 내용을 가지고 강연을 한다.

구성애 아줌마가 하면 '강의'가 되지만, 홍석천이 하면 '대화'가 되어 버린다. 설득이 아닌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설명이 아닌 혼자서 읆조리고 있다. 그런데 공감이 되고 편안하다.

(솔직히 그가 말한 내용을 여기에 그대로 옮겨 적기가 쉽지 않다. 나도 아직 모든 것을 껴안기에는 부족한 모양이다)

한가지 안타까운 것은 밝은 모습으로 논리있게 말하는 그의 모습에서 쓸쓸함이 느껴졌다. 혼자만의 생각일지 모르지만, 인정하지 않는 다수를 껴안기에는 아직 그가 작아보였다. (물론 그는 충분히 자유스러워보였다 )

앞서 말했지만 그에게 어떤 성소수자에 대한 선구자적 띠를 둘러주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적어도 그 자체로, 한 인격이 가진 정체성에 대해서는 사회가 조금은 더 관대해져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ps..재미있는 것이 홍석천과의 만남을 이야기하니 이제 대학에 갓 대학에 들어간 20살짜리 여학생의 얼굴이 변했다. 그런데 이 여학생은 홍석천이 그동안 언론에서 수도없이 말한 자신의 주장과 강연내용을 한번도 보지 못했다. 여학생 본인의 성향일 수 있지만, 사회속에서 각인시켜놓은 '홍석천'이란 이미지를 새삼 돌아보게 만들었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