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주일에 한번씩 보는 잡지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시사IN'이다. 1호 때부터 사왔으니 꽤 오래된 듯 싶다. 그렇다고 정기구독을 해서 보지는 않는다. 가판에 나오는 시간보다 늦을 뿐더러, 간혹 출장 등 집에 못 들어오는 경우 늦게 보기 때문이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지하철 가판대를 선호한다. 물론 이 때문에 실수도 한다.

지하철이 들어오고 급하게 살 경우 간혹 발간 날짜를 제대로 계산하지 못하고 급하게 사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실수가 최근 커다란 지적 자산과 함께 잡지 읽는 습관을 바꿔놓았다. (잡지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지는 않는다. 필요한 부분만 읽고, 한 주의 시간을 놓치면 그 잡지는 묵히게 되는 '자료'로 변한다)

지방 선거가 끝나고 '시사IN'에서 판세 분석이 분명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언뜻 지나가서 보니 'MB 추락'이라는 커버스토리 제목을 본 듯 했다. 지하철을 기다리다가 MB의 얼굴이 표지에 있는 '시사IN'을 들고 3천원을 낸 후 급하게 지하철을 탔다. 그런데 '아차'. 사진만 MB로 나왔지, 커버스토리는 '전쟁? 정말?'이었던 142호였다. 이미 사서 한 차례 읽은 잡지였다.

결국 본 내용 중에 혹 놓친 것이 있냐를 생각하면 142호를 다시 읽어보게 됐다. 대부분 읽었지만 4~5꼭지 정도가 익숙하지 않았가. 그 중 하나가 '10kg 넘는 고민뭉치 들고 다닙니다'라는 안철수 교수와 박경철 원장의 강의 글이었다. 왜 안 읽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읽는 내내 똑같은 잡지를 다시 구입했다는 '아차'보다 잡지를 사놓고도 이 글을 읽지 못한 '아차'가 더 크게 머리를 통과했다.

특히 도리어 학생일 때는 자주 행했던 행동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에 나와서는 잊어버린 행동이 기억났다. 안 교수는 떠오르는 아이디어가 있으면 바로 메모를 한다고 말한다. 그렇게 적은 메모지를 가방에 넣고 다니다보니까 10kg이 넘고, 그게 자신의 고민의 무게라고 말한다. 과거 반드시 가방 속에 반드시 휴대한 것은 다이어리였다. 그것도 메모지를 가장 많이 끼워놓은 다이어리였다. 그런데 지금은 무엇인가를 끄적이는 것을 잃어버렸다. 가끔 핸드폰에 메모하기는 하지만, 희한하게 이는 '파생 아이디어'를 만들지 못했다. 끄적이다가, 한 단어에 필이 꽂혀 다른 단어로 이어지곤 했는데, 핸드폰은 단편적인 한 방향만 끄적이게 만들었다.

또 하나 안 교수의 말 중 눈길이 간 것은 "급한 일보다 중요한 일을 먼저 하라"였다. 항상 급한 일부터 처리하곤 했던 나에게는 당연한 말이면서도, 쉽게 접근 하기 어려운 말이었다. 중요한 일은 시간을 내서 해야될 것 같고, 급한 일은 지근 이 순간 처리해야 될 것 같은 생각을 늘 가졌다. 이 역시도 희한하게 사회에 나와서 그렇게 된 것 같다. 아마도 바로 지금, 누군가에 평가받고 있다는 생각이 급한 일에 시선을 자꾸 돌리게 하는 것 같았다.

결국 3천원을 다시 투자해 산 '시사IN'은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나에게 수 백만원, 수 천만원 이상의 의미를 안겨줬다. 다시 가서 환불해도 되지만, 결국 그 '시사IN'을 회사에 두고 나왔다.

언제부터인가 글 속에서 의미를 찾고, 글 속에서 무엇인가를 찾아가는 느낌을 잃어버린 것 같다. 그리고 오랜만에 3천원을 재투자해 그 기분을 느껐다. 물론 자주 이러면 안되겠지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번 방영때마다 시청자들에게 비판을 받았던 ‘일요일일요일밤에 몰래카메라’(이하 일밤)가 어제 3일에 나간 방송에서도 억지 설정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출연자 김제동의 태도에는 네티즌들이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이날 설정은 김제동이 한 대학에서 초청강의를 하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이 싸움을 하는 등 계속 김제동의 강의를 방해하며 화를 돋으려 하는 것. 이윤석까지 투입되어 김제동이 화내는 모습을 보려 했던 것이다.

그러나 김제동은 계속 강의를 이어나가려 했고 급기야는 싸움을 한 학생들에게 무릎을 꿇는 장면까지 보여줬다. 일부에서는 김제동이 몰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마이크를 놓지 않았다거나 하는 등의 추측까지 하고 있다. 그러나 설사 몰카를 알았다고 할지라도 그의 행동은 쉽지 않았다. 그리고 촬영이 끝난 후 그가 남은 강의시간을 채워야 한다며 촬영에 동원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는 것은 감동적이기까지 했다.

이는 비단 김제동의 모습때문만이 아니다. 요즘 대학 강의 모습이 어떠한가. 일부 교수들은 자신의 개인적인 일로 강의를 빼먹기 일쑤이고, 연강의 경우에는 단축까지 한다. 학생들 또한 영양가 있는 강의대신 학점을 잘 주거나 취업에 유리한 강의에 몰리고 있다.  이런 시기에 김제동의 강의 모습은 현직 교수와 학생들에게 모범사례라고까지 말해주고 싶다.

특히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자신의 수업시간은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음을 주장하는 장면은, 거꾸로 선거의 시기가 다가오자 슬슬 엉덩이를 올리며 자신의 수업시간을 도리어 대선후보에게 갖다바칠 준비를 하는 일부 교수들에게 경종을 울려줄 수 있는 자세였다.

방송이 끝난 후 일밤 게시판에는 제작진에 대한 비판과 김제동에 대한 칭찬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제동의 성실성을 어떻게든 깎아내려보려는 일밤 제작진의 태도가 불쾌하다고 지적했다. 또 강의를 하는 열정을 가지고 눈요깃거리로 만들어버리는 것에 대해 어이없어하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솔직히 나도 보면서 내내 불편했다. 싸움을 하는 학생들이 강의실에 들어올때면 채널을 가끔 돌려버렸다.

전에도 그랬지만 특히 이번의 경우에도 연예인의 욱하는 성격을 드러내어 뭐해보겠다는건지 이해를 못하겠다. 정말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볼 것이라 생각하고 만드는건지 궁금하기까지 하다.

여하튼 오늘은 김제동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