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편과 케이블을 강용석을 너무 띄워줬나 보다. 잠시 자기의 과거 추악한 짓을 반성하는 듯 하던 강용석이 다시 자기 머리 속의 비논리적, 추악성으로 돌아가고 있다. 한마디로 다시 병신짓 하고 있다는 말이다. 그리고 썰전에서의 모습이 그 증거다.

 

썰전을 보고 있으면 이철희 소장은 근거에 따라 이성적으로 말한다. 잘못된 것은 잘못되었다고 말하며, 좌우 진영 사이에서 균형 감각을 찾으려 한다. 그런데 강용석은 근거, 논리는 사라진 채 그냥 우기기로 일관한다.

 

쉽게 말하면, 술자리에서 친구들과 정치 이야기할 때, 생각도 없고 논리도 없고 근거도 없는 한 친구가 그냥 무표정으로 내 말이 맞아, 너희는 다 틀려만 반복해서 말하다가 싸움 일으키거나, 자리 파하게 하는 경우다. 그 같은 경우 혼자서 역시 내 말이 맞아라고 뿌듯해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공관 문제만 하더라도, 공관의 사용 여부가 적당한가라는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왜 서민처럼 굴던 사람이 28억 공관에 들어가냐는 내용이 전부다. 이거 새누리당 주장 그대로다. 논리, 근거가 빈약할 때, 그냥 상대가 싫으니 우겨대는 것이다.

 

(왜 답답한지는 방송 한번 보길..)

 

어찌보면 이는 평소 귀족처럼 살고 사람 무시했던 새누리당은 그렇게 호화 귀족처럼 살아도 된다. 일관성 있지 않느냐라는 말과 통한다. 강용석 스스로 그렇게 누려왔으니, 박원순 시장이 이해될 리 만무했다. 서민 삶을 살고 그 뜻이 시민들에게 관통하는 것이 싫었던 것이다. 공관의 뜻이나, 사용 목적 등은 개의치 않고, 그냥 박원순이 28억 공관에 산다가 강용석에게는 전부다.

 

사실 썰전을 보면 이철희 소장이 안타까울 때가 많다.

 

길 가다 더러운 것을 먹으려고 하는 어린 아이에게 그게 더러운지 설명을 해주려 하는데, 그냥 바닥에 앉아 귀 막고 우겨대니 말이다. 그렇다고 먹으라고 하자니, 애 죽을 것 같으니 안타깝게 쳐다볼 뿐이다.

 

종편은 시청률을 위해 강용석 애를 쓰지만, 시청자들은 혈압만 오르는 것 같다. 그런데 이런 애가 변호사라고? 이 수준이?

 

- 아해소리 -

 

 

2012/02/26 - [세상 끄적이기] - 강용석, 공익 판정 남자들 '병신'으로 알다

 

2012/01/02 - [세상 끄적이기] - '고소집착남' 강용석, 이거 웃어야돼? 울어야돼?

 

2011/05/30 - [세상 끄적이기] - 30일 제명당한 강용석의 화려한 어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2012/01/02 - [세상 끄적이기] - '고소집착남' 강용석, 이거 웃어야돼? 울어야돼?
2011/11/27 - [방송 끄적이기] - 27일 개그콘서트는 강용석 특집이구나
2011/11/19 - [세상 끄적이기] - 최효종 고소한 강용석…국회의원도 상식 시험을.
2011/05/30 - [세상 끄적이기] - 30일 제명당한 강용석의 화려한 어록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용석을 왜 용서했을까. 법적으로 처리하지 않으니, 옳다구나하고 강용석이 또다시 설치기 시작하니 말이다.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사퇴'라는 쇼를 한 것도 이미 정신적 쓰레기 대접을 받아도 무방한 인간이 상대의 용서를 삐딱하게 이용해도 되는 것으로 인지했다는 소식은 강용석이라는 사람 자체가 어떻게 법조계에 있고, 국회의원이 되었는지, 한국 사회가 이렇게 시궁창일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강용석의 뻘소리를 들어보자. 그는 25일 인터넷 방송 '저격수다' 공개방송에 특별 게스트로 참여해 "박 시장에게 이것(아들 병역 의혹) 말고도 굉장히 많은 문제가 있는데, 어쩌다보니 이것 하나 때문에 모두(모든 의혹이) 신뢰를 잃은 것 같아 안타깝다"며 "박 시장의 아들이 바로 지난주에도 교회 수련회 4박 5일을 멀쩡하게 잘 갔다 왔다고 하던데 그런 아들을 원래 현역이던 것을 4급으로 뺐으면 국민에게 용서를 구해야지, 어떻게 저를 용서한다고 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강용석은 "저격수가 쏘다 보면 맞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는 것이다. 쏘는 대로 다 맞으면 제가 지금 여기에 있겠느냐"라며 "조만간 정식으로 출마선언을 하고,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돌입할 것이다. 계속 저격을 하려면 아무래도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있어야 가능하지, (배지가) 떨어지니까 금방 저격 활동에 지장이 많더라"라며 4월 총선까지 나오겠다고 말했다.

'저격수다'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장원재 다문화콘텐츠협회장 등이 고정 패널로 출연하는 인터넷 방송으로 '나는 꼼수다' 따라하기 버전이다.

강용석의 말 그대로 박 시장에게 의혹이 많다면, 바로바로 제기하면 될 일이다. 그리고 4급 판정 받은 박 시장 아들이 지난주에도 교회 수련회를 4박 5일 멀쩡하게 잘 갔다 왔다는 것을 문제 삼았다. 솔직히 어디서 어떻게 웃어야 할지 타이밍을 잡지 못했다.

우리나라에 공익 판정 뿐 아니라, 군대에서 다쳐서 공상으로 나온 이들도 사실상 일반 삶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다 걸어다니고, 먹으며 자유롭게 자신의 삶을 즐긴다. 그러나 군대라는 특수성을 이들에게 개입시키면 이야기가 달라지는 이들이 많다. 강용석은 평상시에도 30kg 군장을 매고 사람들이 생활한다고 생각하나? 무거운 군화를 신고 밤 시간에 야간 근무를 자다말고 늘 깨어서 나간다고 생각하나?

게다가 저격수가 쏘는대로 다 맞지 않는다며 자신의 현재 활동의 정당성을 부여한다. 최소한의 예의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 자신은 저격이라고 말하는 그 뻘짓거리에 수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고, 수많은 사람들이 이 황당한 상황을 접해야 한다는 사실은 왜 모르다. 그냥 자기 만족일까.

도대체 이 아이의 정신세계는 어디에 쳐박혀있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다시 출마하겠다고 한다. 서울 마포가 이 아이 지역구다. 꽤 젊은 층이 많이 사는 동네다. 개그맨을 보려면 방송에서나 보자. 국민의 삶까지 영향을 미치는 국회에서는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고, 정치력을 발휘하는 사람을 뽑자.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