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9일 SBS, 30일 KBS가 각각 '가요 대전'과 '가요 대축제'로 연말 음악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 아직 MBC가 남아있긴 하지만, 사실 두 프로그램과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을 것이다. 예상되는 공통점을 나열하면..

1. 아이돌 그룹이 주를 이룰 것이며,

2. MBC가 청백전으로 진행된다고 하지만, 그룹별 합동 퍼포먼스가 여전히 존재할 것이고

3. 유럽에서 유행하는 셔플댄스도 등장할 것이다.

결과부터 말하면 출연자가 약간씩 차이가 있을지언정, 사실상 그 밥에 그 나물이다. 이 때문에 몇년전부터 시상식이 아닌 현 상황에서 굳이 방송 3사가 따로따로 연말 결산 음악프로그램을 만들 필요가 있냐는 의문도 제기했다.

사실 통합하면 프로그램의 질도 올라갈 뿐더러, 가수들과 기획사 스태프들 역시 좀더 알찬 무대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 가요계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보통 2주 전에 무대를 꾸며달라고 방송사에서 기획사에 통보를 하니, 무대는 부실할 수 밖에 없다. 어느 때는 전날에 무조건 무대를 풍성하게 꾸며달라고 연락을 하기도 한다. 말도 안되는 요구다. 그래도 방송사 눈 밖에 날 수 없는 기획사들은 밤새 기획을 짜고 연습을 한다. 또 합동 무대는 어떻게 하더라도 한번씩은 맞춰봐야 한다.

이런 짓꺼리는 2주 전부터 시작해 3일 내내 강행군을 진행한다. 이러다보니 리허설 때 처음 호흡 맞추는 사람도 등장하고, 백댄서들 역시 여러 가수에 나오다보니, 뒤늦게야 무대 뒷편에서 연습하기 일쑤다. 혹은 짧은 시간 안에 기획을 짜야 하니, 겨우 한다는 짓이 외국 아티스트들의 무대나 따라하는 꼴이 난다. 동방신기의 무대가 비욘세의 무대를 차용한 것이 그 예다.

방송 3사가 합치지 못하는 이유도 존재한다. 자존심의 문제이기도 하다. 그러나 자신들이 뉴스나 기타 다큐를 통해 케이팝의 세계 진출이 더 활발히 이뤄져야 된다고 말한 것처럼, 케이팝 가수들이 높이 뛰어오를 수 있는 발판을 방송사가 먼저 제공해야 한다. 동시에 늘 입버릇 처럼 말하는 시청자들을 위한 방송을 만든다면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번 더 거론하겠지만, 연말 지상파 3사의 가요축제는 하나로 묶어서 개최해야 한다. 언제까지 가수들은 타이트한 일정에 헉헉대고, 시청자들은 평소와 다르지 않은, 아니 어떻게 보면 더 질 낮은 프로그램을 봐야하는지 모르겠다.

이는 29일 방송한 SBS 가요대전을 보고나서 더욱 절실해졌다. 이 한심한 방송을 누가 연출했으며, 이에 어쩔 수 없이 가야 하는 기획사와 가수들이 불쌍해 보이기까지 했다.

무려 37개 팀이 4시간 가까운 시간동안 보여준 것은 "우리 케이팝의 수준은 거품이다"라는 것 뿐이다. 솔직히 위기감까지 느꼈다. 그동안 뮤직비디오와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던 가수들이 보여주기에 급급한 급조 방송으로 인해 흔들릴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물론 그렇다고 아이돌 그룹이 그동안 실력이 뛰어났는데, 이 방송에서 저평가 됐다는 소리가 아니다. 차근차근 쌓아가는 순간에 돌맹이 하나 쑥 빼서 발 디딜 공간을 없애버리는 역할을 했다는 말이다.

첫째로 어이없던 것은 각 걸 그룹에서 일부 멤버들이 나와 합동 퍼포먼스를 보여줄 때였다.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을 선두로, 티아라 지연, 포미닛 현아, 씨스타 효린 등이 쭉 섰을 때, 그래도 나름 팀을 대표하기에 괜찮은 퍼포먼스가 펼쳐질 것이라 여겼다. 곡이 비욘세의 '런 더 월드'(Run the world)라는 것도 사실 그다지 썩 개운치는 않았지만, 퍼포먼스는 아예 가관이었다.

뭐 일부에서 말한 나이트클럽 댄서들과 같다는 느낌이 적절할지는 모르겠지만, 딱히 좋게 평가를 내리기는 어려웠다. 시청자는 물론 관객들 역시 10대 위주라는 것을 뻔히 아는 상황에서 선정적인 몸짓, 아니 어떻게 보면 급 낮은 몸짓은 민망하기 그지 없었다.

걸 그룹들의 패션 역시 비슷비슷해서 "한국 걸 그룹은 섹시하려고만 노력하고, 그려러면 저런 복장을 입어야 하는구나"라는 생각만 줄 것 같았다. 허벅지 위로 올라간 핫팬츠에 가죽을 걸치거나, 상의 노출 등은 거의 일반화되어버렸다.

재미있는 것은 이들 걸 그룹들이 지나간 자리에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이 대거 등장해 제법 폼나는 무대를 꾸몄다는 것이다. 피아노를 치는 서현 등 다양한 악기를 연주하기도 하고, 신화의 'TOP'를 잠깐 따라한 소녀시대는 마치 앞서 저급 퍼포먼스를 보여준 걸 그룹들과 격차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듯한 느낌마저 안겼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비욘세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보여준 '런 더 월드'무대를 고스란히 차용한 동방신기였다. 그냥 보는 순간 비욘세의 무대를 따라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를 두고 일부 매체는 확인도 안하고 창의적이고 대단한 무대라고 극찬한 것은 어이없었다)

트위터에서는 당연히 난리가 났다. 나름 한류의 선봉 격에 있는 동방신기가 기껏 비욘세 무대를 따라하느냐는 것이다. 물론 옹호도 있었다. 해외 팝가수들의 무대를 따라하는 것이 어제오늘의 일도 아니고, 오마주로 인정하면 안되냐는 것이었다. 그러나 비욘세가 이 무대를 보인 것은 지난 11월. 오마주라고 하기에는 기간이 너무 짧다.

해외 팝가수끼리도 서로 차용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일부 인정할 수 있지만, 시기가 안 좋았다. 현재는 케이팝의 마치 세계를 정벌하는 듯한 뉘앙스를 마구마구 내뿜고 있는 시기다. 앞서도 잠깐 언급했지만, 차근차근 케이팝의 이미지를 알리는 시기다. 그런데 그때 우리의 한계는 비욘세를 따라하는 수준이라고 공개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과연 생각이 있는 행동일까이다.

그것도 올해 갓 데뷔한 신인그룹이 그렇게 했다면, 기획사 시스템의 부재, 경험의 부재로 인식하겠지만,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동방신기가 그렇게 했다는 자체가 문제다.

이를 두고 일부 동방신기 팬들은 동방신기가 아닌 SBS가 무대를 꾸몄다며, SBS를 공격하고 나섰다. 그러나 연말 가요 축제의 콘셉트는 방송사가 아닌, 기획사에서 꾸민다. 조율은 일부 있겠지만, 무대 구성 자체는 SM의 몫이다. 물론 SBS라고 책임이 없지는 않다. 기획안 등을 받았을 때 알았어야 했다. 때문에 최대의 책임은 SBS다.

남은 두 방송사의 가요축제가 어떻게 이뤄질지는 모른다. 그러나 방송사고 등의 자잘한 내용들을 떠나서, 큰 그림으로 본다면 올해 SBS의 가요 축제는 부끄러울 정도였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