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폰6 배터리의 사용 시간이 점점 짧아지더니, 급기야 오전에 완충 하고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1시간도 안되어 40%이하를 찍는다.

최대한 팁을 활용해 백그라운드 앱을 중단시키고, 밝기도 조절하고, 위치 서비스도 필요한 것만 열어놓았지만 기본적으로 ‘오래’ 되어 소용이 없다.

어쩔 수 없이 홍대에 위치한 대우전자서비스센터 방문했다. 3만5천원이라는 정보를 가지고.

건물이 공사 중이라 어수선 하지만 어쨌든 5층 방문. (따로 뭐 사진 찍고 하기 귀찮으니 네이버 정보만 참고)

아이패드로 접수하고 “배터리 바꾸러 왔다” 하니, 뭐 이리저리 점검해 본 후 나온 대답.

​​“아이폰 몸통이 약간 휘어져 있어서 가이드에 통과 못해 교체가 어렵습니다. (몸통을) 바꾸려면 40만원이 들어가는데, 아예 새로 사시는 게 나을겁니다”

즉, 내 핸드폰이 옆으로 봤을 때 다소 휘어져 있는데, 이럴 경우 안에 배터리도 휘어져 있을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정상적인 배터리를 넣을 경우, 안 들어갈 수 있고, 설사 들어가더라도 휘어진 몸통으로 인해 배터리가 제대로 결합을 안해, 접촉 부분이 뜰 수 있다. 그래서 우리 가이드에 적합하지 않다..... 라는 말이다.

뭔가 모를 소리를 하고 배터리 바꿀 때, 내 폰에 문제가 생길 것처럼 이야기 해서 나왔다.

“새 폰은 사야 하나”라는 고민하며 홍대 사설 수리점에 들려 문의하기로 했다.

“배터리 바꾸려 왔는데 가능합니까”

​​“네. 4만원이고요, 15분이면 됩니다”

15분 끝.........

대우전자서비스센터를 뭐라 할 이유도 없고, 그 ‘가이드’가 뭔지 모르겠지만 뜯어서 배터리를 한번 바꿔 보는 것이 어려운가??

그 상담하는 남자의 요점이 “새로 사시는게 나아요”라는 말에 방점이 찍혀 있었던 거 같다.

애플 공식 서비스센터라는 타이틀이 “잘 하거나” “제대로 하거나” “제대로 문제를 인지하는 수준”을 꼭 담보하는 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

개인적인 이유로 4개월 간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못했다.

그런데 확실히 어떤 표현에 있어서 폭이 좁아들기 시작했다. 읽기는 가능하나, 그것을 전달 혹은 표현함에 있어서 이전보다 현저하게 능력치가 떨어지는 것을 느꼈다.

과거 한 소설가는 엉덩이로 글을 쓰는 것이라 했고, 어느 글쟁이는 매일 써야 하는 것이 숙명이라 했다.

이 두 행위를 나는 하지 못했다.

오히려 가볍게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다보니, 시야가 좁아짐을 느꼈다. 이야기의 여유가 사라졌고, 흐름이 짧게 끊긴다. 반성한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




올해 초 부터 성산동에 있는 추어탕 가게를 리모델링 한 후, 가을에 오픈한 '더 평양'. 개그맨 주병진 씨가 운영한다고 해서 화제가 된 평양냉면 가게다.

길게 쓸 필요 없이 전체적으로 맛이 좀더 안정되어야 한다능 생각이 들었다. 냉면이든 만두든. 다른 메뉴는 먹어보지 않아 평가 보류.

평냉 가격이 12000원인데, 가격 대비 맛이 뛰어나다고 보지는 않는다.

점수를 매기자면 10점 만점에 4점 정도다. 몇 달 뒤 다시 한번 가봐야겠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


종로 피맛골의 해장국 명가 청진옥이 신관을 새롭게 열었다. 반가운 일이다.

1937년 문을 연 이후 피맛골에서 자리를 지켜온 청진옥은 피맛골 재개발 사업으로 9년전 현 르메이에르(아직도 발음이 어렵다) 1층으로 강제(?) 이주했다.

맛은 변함 없었지만, 분위기를 확실히 달랐다. 르메이에르라는 거대한 빌딩의 부속품이 된 듯하기도 하고, 프랜차이즈 해장국집으로 변한 것 같기도 했다.



오래된 맛집은 맛 뿐 아니라 공간이 차지하는 비중도 크다. 단골들은 맛 뿐 아니라 그 공간에 묻어있는 추억을 느끼러 온다. 친구들과, 아들을 데리고, 손자를 데리고 와 자신이 그 공간에서 누구와 밥을 먹고 술을 마셨으며, 어떤 성장 과정의 흔적을 남겼는지 이야기한다. 맛만 느끼는 것은 절반의 기억이다.

청진옥에 대한 나의 기억도 그렇다. 20대 중반부터 찾기 시작한 청진옥은 재야의 종소리를 들은 후 찾아가 새벽 첫 지하철까지 버티던 곳이다. 2002년 월드컵 때 선배들과 축구 이야기를 하던 곳이다. 이후 직장이 용산, 상암동, 강남 등으로 옮기면서 뜸하긴 했지만, 종종 찾아가 깊은 맛을 느꼈다.

피맛골이 재개발 되고 추억이 몽땅 사라질 때, 그 한켠에 청진옥도 있었다. 르메이에르 1층으로 저리잡은 후 찾아갈 때 이질감이 생겼다. 선배들과 후배들과 마셨던 자리가 없어졌기도 했지만, 앞서 말했듯이 청진옥이 무슨 프랜차이즈 같은 느낌이 들었다.



신관도 사실 새로운 공간이다. 그럼에도 앞에 반갑다고 한 것은 적어도 그부속품 같은 느낌은 사라졌다. 아마 단골들에게는 과거 추억을 새길 장소는 없어졌어도 새 추억을 만들 공간이 9년만에 만들어졌다는 기대감도 있을거다. 청진옥이 앞으로 100년을 이어 나갈 자리를 찾았다니 믿어보자.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



24년만에 '헤어' 단어가 빠진 순수한 이발관에 갔다. 집 근처에 있는 줄도 몰랐던 '연남 이발관". 나이 지긋하신 이발사 분이 운영하신다.

사실 어느 순간 이발관이 주위에서 사라졌다. 이후 헤어샵이 들어서기 사작했고 비용 시간이 모두 이상한 형태로 진행됐다. 특히 남자들의 어색함이란.

그래서일까. '연남 이발관'이 반가웠다. 저녁 7시 30분까지 한다는 것을 전화로 물어보고 7시에 바로 갔다.

옛날 이발관 의자에 앉자 목 주위에 수건을 X자 형태로 꼼꼼하게 얻은 후, 이발 가운을 다시 목에 꼼꼼하게 두른다. 머리에 잔뜩 물을 뿌리신 후 곱게 뒤로 넘긴다. 이후 아주머니가 꼼꼼하게 기계와 가위로 기장을 잡으면, 본격적으로 이발사 어르신이 머리카락을 자르기 시작한다. 정말 꼼꼼하게 말이다.

윗머리카락을 자를 때는 내가 몸을 낮춰야 한다. 헤어샵에서는 의자를 낮추지만, 여기서는 어르신이 "요즘 사람들은 키가 커 허허허" 하시며 어깨를 누르신다.

중학생 조카 키가 180이 넘는다고 하자 놀라며 또 웃으신다.

다 자르면 다시 아주머니가 귀 근처와 목 뒤에 면도 크림을 바른 후, 면도칼로 잔털을 정리해주신다.

이제 하이라이트. 세면대에 가서 수건과 세면 가운을 입고 고개를 숙이면 찬물을 머리를 감겨 주신다. 헤어샵처럼 온도를 묻는 따위의 과정은 없다. 세수까지 시켜주시고, 샤워기로 사정없이 얼굴의 비눗기를 제거해주신다.

과거 어릴 적에 이발관 좀 다녀본 이들은 알 것이다. 지금은 헤어샵에서 친절하게 하지만, 과거에는 이 부분에서 아주머니들이 "가만히 있어"는 절대적이다. 안 그러면 비눗기가 남아있으니 말이다.

끝이 아니다. 자리에 앉으면 능숙하게 머리의 물기를 수건으로 제거해주시고, 쿨하게 빗을 주신다. 알아서 빗고 일어나야 한다. 헤어샵처럼 드라이기 따위는 사용하지 않는다. 헤어크림? 왁스? 따위 묻지 않으신다.

이 모든 과정의 비용은 1만원이다. 그나마도 카드를 안 받으셔서 잔돈을 털어보니 9천원 밖에 없는 것을 보시더니 다음에 오면 달란다. ^^. 물론 바로 집에 가서 천원을 가져왔다.

여기 매력있다. 보통 머리 기를 때까지 헤어샵 잘 안가는데, 여긴 이발관은 왠지 자주 갈 거 같다. ^^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