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토론회 당시 언급한 문재인의 동성애 발언이 '논란'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지속적으로 거론된다. 성소수자의 이야기를 찬반으로 나눌 수 없다는 개인적인 입장을 뒤로 하고 보면, 이번 일을 마주한 성소수자 일부의 입장은 이해하기 어렵다. (일부라 한 것은 내 주변에서는 차별 반대에 무게를 둔 이들도 있어서다.)

이들이 주장과 행동에 '잘못'이라고 말하지는 않는다. 개인의 선택이다. 그런데 방향은 틀렸다.

성소수자들의 상황을 보자. 그 전에 오늘 밝인 문재인의 입장은 이렇다. (기사에서 문재인 발언만 그대로 옮긴다)

"그 분들이 주장하는 가치와 저는 정치인으로서 현실적인 판단을 해야 하기 때문에 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차이로 그분들에게 아픔을 드렸다. 다만 그날 (토론회에서) 질문 받았던 것은 ‘군대 내 동성애’에 대해서였기 때문에, 그 부분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이다. 동성애에 대한 생각은 명확하다. 허용하고 말고, 혹은 찬반의 문제가 아니라 각자의 지향이고 사생활에 속하는 문제다"

"지금 성 소수자들이 요구하는 가치기준에 비춰보면 제가 말씀 드린 게 많이 부족할 수 있다. 그러나 현실 정치인으로 지금 정치 상황 속에서 저의 입장 밝히는 것이다. 거기서 있을 수 밖에 없는 간극에 대해서는 이해를 구한다. 성 소수자 국민들이 아직 우리 사회적 차별에 고통을 겪고 있고, 성적인 지향 때문에 차별 받지 않고 당당하게 자기 생활을 할 수 있는 세상을 바라고 있다"

"군대는 동성 간 집단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에 동성애가 허용된다면 많은 부작용들이 있을 수 있다. 군대 내 동성애를 허용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 우리 사회가 동성혼까지 받아들일 수 있는 사회로 가야겠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는 상황이다. 지금 상황에서 동성혼 합법화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실제 당시 토론회에서도 돼지준표의 질문은 이 부분에 대한 것이었다. 여기서 하나 짚어보자. 속칭 문빠들이 말하듯이 문재인의 발언에 발끈하느이들은 "동성애=에이즈"를 말하는 돼지준표에게 가지 않고, 문재인에게 더 집착하는가. 단지 대통령 당선권에 있는 후보와 그렇지 않은 후보의 차이일까.

아니다. 그들도 안다. 말하면 들어줄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말이다. 어린 아이들은 뭔가를 요구할 때 상대를 봐가면서 한다. 어른도 마찬가지다. 내 말을 무시하거나, 들어주지 않는 사람, 오히려 면박을 줄 사람에게는 가지 않는다.

노무현 정부 때 폭포수처럼 터트리던 이들이 박근혜 때 왜 잠잠했는가. 억눌린 게 아니라 들어줄 사람이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도를 넘어간 이들도 잠잠해졌다. 노무현 대통령에게 대놓고 개기던 검찰과 언론이 박근혜 때는 침묵하고 기었던 것을 봐라.

성소수자들은 이 부분에서 문재인을 공격하기보다는 공론화위 매개체로 삼아야 한다. (보기에 따라 다르지만 이번에 일부 성소수자들의 행동과 말은 비판이 아니라 공격이었다). 소통할 수 있는 사람임을 안다면, 비난을 위한 항의가 아니라 소통을 위한 대화를 요구했어야 했다. 그래서 그들의 기습시위는 다수의 지지를 얻지 못한 것이다.

비판도 기술이다. 앞서 말했듯이 그들도 문재인이 들어줄 것을 안다. 잘못된 방법은 자칫 들어주는 사람뿐 아니라, 다른 대중들의 반발만 살 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이 양자 토론 제안이라는 잘못된 수를 뒀다. 급한 것은 알지만 타이밍이 안 좋다.

안철수 후보 측은 26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양강 구도로 좁혀진 상황에서 결선투표가 어렵다면 ‘결선토론’을 해야 한다. 그러면 결론이 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 '결론이 날 수 있다'라는 말은 본인들 생각이고, 문재인 후보 측이 바보가 아닌 이상 받아들인가.

안철수 측의 전략은 누가 봐도 '양강 구도의 고정화'이다. 그렇게 되면 흔들리는 보수표를 자신이 흡수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즉 현재 돼지준표-유승민의 표가 목적이다. 유승민이나 돼지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되니, 자신을 밀어달라는 말을 할 수 있게 말이다. 그런데 이 전략의 유효성은 각당 후보들이 정해진 시점에서 이미 끝났다.

우선 현재 안철수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데, 문재인 측에서 굳이 양자 토론을 할 필요가 있을까. 안철수를 대놓고 밀었던 언론들조차 슬금슬금 2강이 아닌, 1강 2중 2약으로 표현하며 안철수와 돼지준표를 같은 선상에 놓는 상황에서, 일정 수준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입장에서 왜 헛발질을 하겠는가.

그리고 유효성이 끝난 가장 큰 이유는 안철수의 토론 능력이다. 5자 토론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기 전이라면 모를까, 이미 몇 차례 토론을 통해 안철수의 토론 능력은 (돼지준표를 빼고) 최악의 점수를 연이어 받았다. 스스로 'MB아바타' '간철수'라는 입장을 말하는 수준으로 인해 초딩철수, 징징철수 등의 별명까지 추가로 얻었다. (기본적으로 토론 후 안랩 주가는 꼭 떨어진다)

오죽하면 양자 토론을 하는 이유가 나머지 3명이 없는 저리에서 본격적으로 문재인에게 자신을 인정받으려 하는 거 아니냐는 우스개 소리까지 나올까.

차라리 심상정이 각 후보들에게 양자 토론을 제안했다면 고개를 끄덕였을 거다. 어떤 이들은 심상정이 대통령 당선권에서 멀기에 너무 원칙론만 이야기해서 다른 후보들이 부담스러워 한다지만, 원칙론을 철저하게 무시한 이명박근혜 시대를 겪은 사람들은 이 원칙론에 환호한다.

안철수 측이 현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계속 양자 토론을 주장한다면, 방송에서 보여준 안철수의 징징댐이 선거 캠프 전체로 확대되었다고 말하는 꼴 밖에 안된다. 양자 토론이 아닌 남은 토론에서 일부 판이라도 변화시킬 전략을 세워야 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