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9일 검찰이 PD수첩 광우병 보도에 관해 중간수사 발표를 했다. 내용은 누구나 안들어도 뻔할 내용이고, 편파적이라는 것은 안봐도 훤할 정도. 아예 죽이기로 작정하고 뛰어든 수사에 어느 누가 안 걸려들겠나. 게다가 '해명안하면 왜곡 시인하는 것'이라는 희한한 협박까지 하고 있다.

정부가 '오역'하는 것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이야기도 못하면서, 방송사 프로그램 오역에 대해서는 아주 눈깔 뒤집고 덤벼드니 한심할 따름이다.

그런데 이에 대해 PD수첩이 한마디 했다. "검찰이 아레사 빈슨 어머니를 만나봤나"라고 말이다. 개그콘서트 '달인'의 말대로 하자면 "검찰아 아레사 빈슨 어머니 만나봤어? 안 만나봤으면 말을 하지마"로 나온다. ^^

대한민국의 무소불위 검찰이 비행기 티켓이 없어서 그냥 국내에서 편하게 드러누워서 수사한 내용을 가지고 PD수첩은 발로 좀 뛰라고 재촉한다. 그러나 국민 세금 아끼자고 미국 안 날라가는 검찰을 어떻게 탓하랴. 삼성 수사처럼 4명만 배당해도 갈텐데, 무려 6명이나 하는 바람에 비행기값, 체류비 등등이 너무 비싸서 아레사 빈슨 어머니 만날 생각은 꿈도 꾸지 못한다. 일개 언론사들은 전화해서 취재도 하는데, 국제 전화비도 없어 힘들다. (언론사들도 취재했으면 그 내용을 기사화해야하는데, 왜 아무도 안하는지 정말 궁금하다)

뭐 아무튼, 편하게 취재한 검찰의 중간수사 발표에 수긍할 수 있는 국민이 몇이나 될지 여론조사 좀 해봤으면 좋겠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