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털 검색어와 이에 종속되어 '쓰레기 글'을 양산하는 언론사 비판하는 것을 보는 것도 지겹겠지만 아래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는 한 끊임없이 지적코자 한다. 물론 결론은 포털 검색어를 없애는 것이다. 이것이 왜 존재해야 하는지 누가 알려줬으면 한다.

며칠 전 다음 이슈검색어에 '소희 굴욕'이라는 검색어가 떴다.

내용은 간단한다. 김태희와 옥수수수염차 CF에서 가수 출신이자 방송인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소이가 김태희에게 얼굴 크기로 일명 '굴욕'을 당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한 언론매체에서 이를 '소희'라고 잘못 표기해 검색어에 '소희 굴욕'이라고 오른 것이다. 소희는 원더걸스의 막내 멤버다.

그런데 이같은 현상이 벌어지자 포털 소속 매체들인 매경, 한경 등이 딜레마에 빠졌다. 분명 등장인물은 '소이'인데 검색어는 '소희'다. 일부 매체들은 아예 잘못 표기된 과정을 기사화하면서 검색어 따라잡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다른 언론사 기사도 그대로 긁어다 쓰는 매경이나 한경이 표기 과정을 글로 남길 여유(?)는 없었다. 실시간 검색어에서 밀리기 전에 조금이라도 트래픽을 올려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린 결론은 기사 내용에 살짝 '소희'라는 의도적인 오타를 집어넣는 것이다. 어차피 쓰레기 글인데 오타 하나 넣는다고 별 문제겠냐는 생각을 가진 것이다. 지면으로 따지면 오보이고 오자로 시말서도 쓸 수 있겠지만, 인터넷인데 무엇이 문제냐는 생각을 한 모양이다. 게다가 누가 썼는지 모르는 자랑스런 '디지털뉴스팀'으로 나가니 이정도쯤이야 문제 없겠다 했을 것이다.

별 문제가 아니라고?. 지난 해 아찔소에 출연한 에로배우 이하얀 사건때 조인스닷컴은 왜 이하얀이 검색어에 뜨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트래픽 조금 올려보겠다고 허준호 씨 전부인인 동명이인 이하얀씨를 들먹였다. 결국 왜 검색어에 오른지 눈치는 채고 기사는 바꿨지만 사진은 그대로 허준호씨 전 부인 사진이 그대로 게재됐다.

아직까지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네티즌이라면 본인의 이름이 오타가 나서 파렴치한 인간으로 검색어에 올랐을 경우를 상상해보면 된다. 포털 소속 매체들은 바로 이 오타를 수정하지 않고 내보낸다. 이유는 없다. 트래픽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정말 포털 검색어는 언론사의 '오보'도 당당하게 쓰게 한다는 사실이 놀라울 뿐이다.

- 아해소리 -

ps .위의 사진은 모두 한국경제..

2007/03/20 - [미디어 끄적이기] - 허준호 전 부인을 에로배우로 둔갑시킨 중앙일보. 그리고...

2007/03/20 - [미디어 끄적이기] - 중앙일보, 트래픽위해 타인 상처 들추기?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