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9일 새벽 연천내 모부대에서 있었던 총기난사사고의 희생 군인들의 이름이 올라오면서 각 포털사이트를 비롯한 주요 사이트에서 이들에 대한 사이버 추모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누구의 책임인가와 정부의 대처방안에 대한 비판과는 별도로 젊은 나이에 죽음을 맞이한 이들에 대한 네티즌들의 목소리는 한결같다.
 
"더 좋은 세상에서 하고싶은 마음껏 하고 젊음을 누리길 바랍니다"
 
특히 이들이 대부분 84~85년생임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일일이 확인하여 찾아내 추모의 글을 올리고 있다. 20일 새벽 0시 10분경. 박의원 상병의 미니홈피 (http://cyworld.com/puwpuw)에는 8만명에 가까운 네티즌들이 찾았고 3천여개의 추모글이 올라왔다. 입대동기인 조정웅 상병의 미니홈피 (http://www.cyworld.com/jwch24) 역시 2만 5천여명이 찾아 1천여개의 추모글을 올렸다. 이들뿐만 아니라 이건욱 상병 (http://www.cyworld.com/kunwook1) 을 비롯한 다른 희생자들의 미니홈피에도 수천에서 수만명의 네티즌들의 찾아 애도의 글을 올리고 있다.
더욱이 이들이 군에 입대하기전 혹은 휴가를 나와서 찍은 사진들은 더더욱 네티즌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자신의 아들, 동생, 친구를 군대에 보낸 사연을 올리며 이들의 희생을 진심으로 슬퍼하고 있다.
 
한편 이들뿐만 아니라 새벽에 총기난사를 한 김모일병의 실명과 미니홈피 주소가 공개되어 네티즌들이 수많은 비난의 글을 올리고 있다. 또한 희생자들과 동명이인인 미니홈피 이용자들은 갑자스런 네티즌들의 방문에 놀라며, 일부 회원은 "저는 이번에 희생당한 000가 아닙니다"라는 글을 아예 메인화면에 올려놓고 있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